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2.0℃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4.5℃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2.8℃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2.1℃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2.9℃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경제

국고채 금리 일제히 하락

  • 등록 2021.11.08 17:14:14

[TV서울=이현숙 기자] 국고채 금리가 8일 국고채 일제히 하락했다.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전 거래일보다 3.8bp(1bp=0.01%포인트) 내린 연 1.906%에 마쳐 2거래일 연속 연 2.0%를 밑돌았다.

 

10년물 금리는 연 2.329%로 2.1bp 하락했다.

 

5년물과 2년물도 각각 2.0bp, 1.4bp 하락해 연 2.146%, 연 1.746%에 마감했다.

 

20년물은 연 2.318%로 3.1bp 내렸다. 30년물과 50년물은 각각 4.4bp, 4.4bp 내려 연 2.281%, 연 2.281%를 기록했다.

 

국고채 금리는 지난 9월부터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의 기준금리 인상 전망 등을 반영해 급등세를 보였으나 지난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시장 예상에 부합하고, 국채 바이백(매입) 등 정부의 시장 안정화 조치가 나오면서 시장은 안정을 되찾아가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날 해외 금리 하락에 연동한 강세가 두드러졌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7.57bp 내린 연 1.4532%로 마감했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금리에 비해 가파르게 상승한 국내 금리가 11월 FOMC를 기점으로 안정될 징후를 보이기 시작했다"며 "그간 기준금리 인상과 긴축 우려가 과도했다는 인식이 부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달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내년에도 인상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나, 과도한 금리 상승분에 대해 되돌림은 가능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청년사회복지사들과 정책간담회 가져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8일 오전 영등포구 문래동에 위치한 한국사회복지사협회를 방문해 청년 사회복지사들과 만남을 가진 뒤, 23개 사회복지 직능단체 및 학회가 모인 복지국가실천연대와 정책간담회를 진행했다. 윤 후보는 이날 사회복지전달체계 한 부분에서 역할을 한 사회복지사, 실버문화복지센터 사회복지사, 일자리 수도권 편중으로 고향을 떠나 수도권에서 생활하고 있는 사회복지사 등 청년 사회복지사들을 만나 이들이 바라는 사회복지정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윤석열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130만 사회복지사의 역할이 복지국가를 달성해나가는데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모두 알고 있다”며 “복지정책은 현금을 나눠주는 퍼주기식 복지가 아니라 어려운 분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두툼하게 지원하는 복지여야 하고, 또, 사회서비스로서 일자리도 창출하고, 성장과 복지가 투트랙으로 동반해서 지속가능하게 만들어야 할 뿐 아니라, 사회복지사의 역할에 상응한 마땅한 처우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정책간담회에서 윤 후보는 ‘사회복지정책 4대 의제, 8대 핵심공약, 15대 주요과제, 4대 사회복지 영역별 주요 정책과제’를 제안을 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