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구름많음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12.5℃
  • 구름많음서울 8.5℃
  • 구름많음대전 10.0℃
  • 구름많음대구 9.5℃
  • 구름많음울산 10.2℃
  • 구름많음광주 12.1℃
  • 구름많음부산 11.2℃
  • 구름조금고창 9.3℃
  • 맑음제주 13.9℃
  • 구름많음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6.6℃
  • 흐림금산 6.8℃
  • 맑음강진군 9.0℃
  • 구름많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2021 제4회 미사리음악영화제’ 성료

  • 등록 2021.11.24 17:02:57

 

[TV서울=신예은 기자] 제4회 미사리음악영화제가 코로나19 방역 규칙에 따라 지난 20일 온라인 상영과 21일 오프라인 행사 및 시상식이 경기 하남문화예술회관 아랑홀에서 열렸다.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하남지부가 주최·주관으로 진행하고 하남시청, 하남문화재단, 한국예총 하남지부가 지원한 이번 영화제는 위드 코로나로 음악과 영화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뮤지션 장르를 영화 OST 콘서트로 무대를 꾸미고, 그동안 수상했던 작품들의 상영과 제4회 본선작에 오른 영화를 선정해 영했다.

 

미사리음악영화제는 라이브 카페에서 음악을 즐기던 미사리의 추억을 내세우며 하남시를 국내 대표적인 음악영화제의 도시로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고, 지난 해에 이어 해외에서 많은 러브콜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축사를 통해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은 ‘인간이란 어려움 속에서 성장할 때 더욱 성장할 수 있다’고 이야기 했다. 우린 영화를 통해서 감정을 교류하고 삶의 위로와 희망을 얻곤 한다”며 “미사리음악영화제를 통해서 위로받고 공감하면서 힐링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 미사리음악영화제가 국내를 대표하는 영화제로 발전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이번 영화제에서는 전아현 감독이 ‘내 무대에 침을 뱉어라’로 국회의원상을, 이정준 감독이 ‘울림의 탄생’으로 하남시장 특별상을, 박민희 감독이 ‘새럴라이트호텔 프로젝트’로 하남시의장상을, 지수연 감독이 ‘장르만 사이코패스’로 제작지원자상을 각각 수상했다.

 

그리고 미스트롯2에서 예선 진을 차지했던 가수 윤태화를 비롯해 칠레 출신의 가수 마리아 호세, 러시아 가수 쿠첸코 스베틀라나, 걸그룹 피치데이, 밴드 2dor 등의 축하공연이 진행됐으며, 넷플릭스에서 전세계 1위의 기염을 토해 낸 오징어 게임에 출연했던 이상희 배우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제4회 ‘미사리음악영화제’를 주최·주관한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하남지부 미사리음악영화제 집행위원장 장인보 회장은 “많은 분들이 온라인으로 시청해주시고 오프라인 행사에서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주고 함께 즐기는 모습이 너무나도 행복한 시간이었고 감사드리린다”며 “내년에는 마스크를 벗고 함께 박수 치고 노래 부르며 영화 보는 날을 기대해본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카데미상에 빛나는 ‘기생충’, ‘미나리’, 그리고 넷플릭스에서 세계 1위를 달성한 ‘오징어게임’, ‘지옥’ 등의 콘텐츠가 전 세계에 위상을 떨치며, 한류를 이끌고 있어 너무 기쁘다”며 “미사리음악영화제도 조직위와 함께 더 잘 준비하고 노력해서 국제적인 영화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병준 선대위원장 "이재명, 폭력적·전제적 심성…정치지도자 자격없어"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해 "전제적 사고와 판단 기준, 폭력적 심성은 그리 쉽게 고쳐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이 자리에 선 것은 국민께 이 시대가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이러한 시대변화에 비추어볼 때 이 후보가 과연 후보로 나서도 되는지를 이야기하기 위해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하고, 최근 이를 가리켜 '데이트 폭력'이라고 표현했던 것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그는 "고치기 힘든 것이 있다. 오랫동안 길러진 심성"이라며 "이 후보에게도 그런 것이 있는데 유감스럽게도 그것은 전제적이고도 폭력적인 심성"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방된 자세로 남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과 악, 옳고 그름을 규정한다"며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언어폭력 등 폭력이 행사된다. 그러다 비판과 비난이 일면 너무 쉽게 사과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정치를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기술로 쓰다니요? 게다가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고 하다니요?"라며






정치

더보기
김병준 선대위원장 "이재명, 폭력적·전제적 심성…정치지도자 자격없어"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해 "전제적 사고와 판단 기준, 폭력적 심성은 그리 쉽게 고쳐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이 자리에 선 것은 국민께 이 시대가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이러한 시대변화에 비추어볼 때 이 후보가 과연 후보로 나서도 되는지를 이야기하기 위해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가 과거 자신의 조카가 저지른 '강동구 모녀 살인 사건'을 변호하고, 최근 이를 가리켜 '데이트 폭력'이라고 표현했던 것을 정면 비판한 것이다. 그는 "고치기 힘든 것이 있다. 오랫동안 길러진 심성"이라며 "이 후보에게도 그런 것이 있는데 유감스럽게도 그것은 전제적이고도 폭력적인 심성"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방된 자세로 남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과 악, 옳고 그름을 규정한다"며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언어폭력 등 폭력이 행사된다. 그러다 비판과 비난이 일면 너무 쉽게 사과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정치를 하는 변호사가 '심신미약'을 일종의 변호기술로 쓰다니요? 게다가 살인을 '데이트 폭력'이라고 하다니요?"라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