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7.6℃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6℃
  • 맑음부산 0.3℃
  • 구름조금고창 -2.6℃
  • 흐림제주 4.7℃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7.3℃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종합

미 수소트럭업체, '유령고객' 혐의 조사…한국업체와도 협력관계

  • 등록 2022.01.13 09:46:14

[TV서울=변윤수 기자] 미국의 수소전기트럭 제조업체 하이존모터스가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소환장을 받았다고 12일(현지시간) 공시했다. 이 같은 공시 이후 이 회사 주식은 이날 10.87% 급락 마감했다.

SEC는 하이존이 공매도 투자업체 블루오카캐피털의 리포트에서 제기된 의혹과 관련한 정보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블루오카는 지난해 9월 하이존에 대해 공매도에 나서면서 하이존의 최대 고객으로 알려진 중국 '상하이훙윈'이 유령회사라고 주장했다. 상하이훙윈이 설립된 것은 하이존이 이 업체에 수소트럭 500대를 공급한다고 발표하기 불과 며칠 전이라는 것이다.

하이존은 블루오카의 리포트 내용을 부인했다. 하이존은 이날 SEC의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슈퍼H2트럭'이란 이름의 수소연료전지 트럭을 만드는 하이존은 지난해 7월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의 합병을 통해 나스닥에 상장했다.

 

하이존은 한국 업체와도 협력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고려아연[010130]의 호주 자회사인 아크에너지가 생산하는 수소가 하이존이 생산할 예정인 140t급 수소트럭 5대의 연료로 쓰일 예정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하이존에 대한 SEC의 조사는 한때 '제2의 테슬라'로 주목받았던 미 수소전기트럭 스타트업 니콜라를 연상시킨다. 니콜라는 지난달 투자자 사기 혐의에 대한 SEC의 조사를 끝내기 위해 1억2천500만 달러(약 1천500억원)를 내기로 했다

.

SEC는 니콜라가 생산 능력과 주문 내역, 재정 전망 등에 대해 투자자들을 속여 미 증권법을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니콜라는 공매도 투자업체 힌덴버그 리서치가 보고서를 통해 사기 의혹을 제기한 후 논란에 휩싸였었다.







정치

더보기
배현진 의원, 영유아 바이러스성 장염 예방접종 국가지원법 대표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배현진 국회의원(국민의힘, 송파을)은 영유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장염(로타바이러스 장염/Rotavirus enteritis)의 국가지원을 위한 근거법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급성 위장관염으로 영·유아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감염률 높은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지난 2009년부터 영유아에 대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접종을 의무화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생후 6주부터 접종을 권고받고 있으나, 로타바이러스의 경우 영·유아기 다수의 백신과는 달리 선택 접종으로 지정되어 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장염 발병 시 심한 탈수 현상으로 입원을 요 하는 질병임에도 불구하고, 비싼 접종비용 등의 이유로 접종을 하지 못하는 영·유아들이 발생하고 잇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대상자인 영·유아 총 1,500,559명 중 14.8%인 222,565명이 접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짐. 최근 일부 지자체와 종교단체 등에서 접종비를 지원하고는 있지만 모든 영·유아들에 대한 지원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