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3℃
  • 맑음강릉 35.1℃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1.5℃
  • 구름많음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7.5℃
  • 맑음광주 30.0℃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2℃
  • 구름조금제주 27.8℃
  • 맑음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30.7℃
  • 구름조금금산 30.6℃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조금경주시 29.1℃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치

문재인 전 대통령, 서울역서 1천여명 환송 받으며 KTX 탑승

  • 등록 2022.05.10 13:25:51

 

[TV서울=나재희 기자] 5년 간의 임기를 마친 문재인 전 대통령이 10일 귀향길에 올랐다.

 

문 전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에 참석한 뒤 관용차량을 타고 낮 12시를 조금 넘어 서울역에 도착했다.

 

문 전 대통령이 도착하기 전 서울역에는 지지자 1천여 명 정도가 환송을 위해 모여 '넌 나의 영원한 슈퍼스타', '사랑해요 문재인'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문 전 대통령의 이름을 연호했다.

 

이날 서울역에는 임종석·유영민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철희·강기정 전 정무수석, 윤영찬·윤도한·박수현 전 국민소통수석, 김의겸·고민정 전 대변인 등 청와대 전직 참모들과 김태년·홍영표·진성준·박주민·윤건영·최강욱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들이 집결했다.

 

또한, 지지자들이 모인 반대편에는 반문 단체가 집회를 열어 ‘문재인을 감옥으로’ 등을 외치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 내외가 도착하자 신지연 전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과 최상영 전 제2부속비서관이 영접했다.

 

지지자들은 더욱 환호했고 문 전 대통령은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문 전 대통령은 서울역에 도착한 후 지지자들에 손을 흔들어 화답한 뒤 "저는 대통령이 될 때 약속드린 것처럼 원래 우리가 있었던 시골로 돌아간다"며 "제가 퇴임하고 시골로 돌아가는 것을 섭섭해하지 말라"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김 여사의 어깨를 감싸며 "잘 살아보겠습니다"라고 한 뒤 서울역사 안으로 이동했으며, 역사 안에도 대기하던 지지자들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문 전 대통령은 대통령 전용 열차인 KTX 특별동차가 있는 플랫폼으로 이동했으며, 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맞이했다.

 

문 전 대통령과 청와대 전직 참모, 민주당 의원 등을 태운 KTX는 12시 20분께 서울역을 출발했다.







정치

더보기
법사위 뇌관 걷어낸 여야…사개특위·검수완박 소송 막판 걸림돌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넘기는 방안을 포함한 국회 정상화 협상안을 제시한 것과 관련, 양당 원내수석부대표가 24일 회동해 세부 협상을 벌였다.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송언석·진성준 의원은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약 1시간 동안 국회 인근에서 만나 장기 지연 중인 21대 국회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의 전제 조건을 논의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해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해 후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넘기겠다고 발표한 지 30분 만에 이뤄진 전격 회동이었다. 양당 간 최대 난관인 법사위원장 문제에서 해결의 단초가 제시된 상황에서 수석 간 회동에서는 민주당이 추가로 제시한 사개특위 구성 제안 등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회동에서 진 수석은 "법사위원장 직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하는 대신 국민의힘도 지난 합의사항을 이행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진 수석이 회동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제안 내용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헌법재판소에 (검수완박법)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한 것을 취하하고, 국회 사법개혁 특위 명단을 제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진 수석은 소 취하 요구에 대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