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 (일)

  • 흐림동두천 29.2℃
  • 구름많음강릉 36.4℃
  • 흐림서울 31.4℃
  • 구름많음대전 33.9℃
  • 구름많음대구 35.6℃
  • 구름조금울산 34.5℃
  • 구름많음광주 33.2℃
  • 구름조금부산 31.0℃
  • 구름많음고창 32.9℃
  • 구름많음제주 34.2℃
  • 흐림강화 28.3℃
  • 구름많음보은 32.0℃
  • 구름많음금산 33.0℃
  • 구름많음강진군 32.5℃
  • 구름많음경주시 36.9℃
  • 구름조금거제 30.4℃
기상청 제공

사회

'도끼로 진수줄 절단' 진수식 하이라이트…김여사가 줄 잘라

  • 등록 2022.07.29 07:47:34

 

[TV서울=나재희 기자] 선박의 '탄생'을 알리고 이름을 부여하는 진수식의 하이라이트는 진수자가 선박에 연결된 로프나 줄을 절단하는 순간이다.

 

28일 울산에서 거행된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정조대왕함(8천200t급)의 진수식에서도 김건희 여사가 진수도끼로 진수선(함정과 연결된 줄)을 자르고, 윤석열 대통령 등과 함께 스파클링와인 병을 깨뜨리는 의식이 단연 시선을 끌었다.

 

해군 함정 진수식의 본고장인 영미권에서도 비슷한 방식으로 진수식이 진행되지만 진수자 선정에는 다소 차이가 있다.

한국 해군은 주요 함정의 경우 진수식 '주빈'을 먼저 결정한다. 주빈이 정해지면 배우자가 진수자 역할을 하게 된다. 주빈은 진수식의 축사를 맡고 진수자는 자그마한 도끼로 진수선을 자른다.

이날 정조대왕함의 주빈이 윤 대통령으로 정해지면서 자연스럽게 김 여사가 진수선을 자르는 역할을 맡게 됐다.

과거 국내 첫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7천600t급) 진수식의 주빈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고, 권양숙 여사가 진수선을 도끼로 잘랐다.

 

국방부 장관이 주빈이 되면 그 배우자가 진수자 역할을 맡아 도끼를 잡았다. 이와 달리 미국 해군은 대체로 진수자와 연설자(principal speaker)를 별개로 선정한다.

함정의 진수자는 '스폰서(Sponsor)'로 불리며 영구적으로 명예 승조원 대우를 받는다. 대부분 여성이기 때문에 함정의 '대모(Godmother)'로 여겨진다.

 

예를 들어 미 해군은 핵잠수함 델라웨어함(SSN 791) 진수자로 2018년 10월 당시 조 바이든 부통령의 배우자 질 바이든 여사를 선정했다. 현재의 미 퍼스트레이디 질 여사다. 미 해군은 함명 델라웨어를 고려해 델라웨어 출신이자 그곳에서 교육자로 오래 활동한 질 여사를 진수자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연설자는 남편 바이든이 아니라 델라웨어주 상원의원 톰 카퍼였다.

 

해군 1함대사령관을 지내고 '대한민국 군대를 말한다'를 쓴 김진형 해군 예비역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함명을 선정한 후 함명과 연관성이 큰 여성을 진수자로 선정하고, 함정의 대모로 대우하는 것이 미 해군의 진수식 문화인데 비해 한국의 주요 함정 진수식은 주빈인 대통령 또는 국방부장관이 중심인 행사로 변형됐다"고 설명했다.

 

진수자의 역할이나 퍼포먼스에도 차이가 있다. 한국 해군 함정 진수자는 도끼로 진수선을 끊는 형태이지만 영미권 진수자는 스파클링와인(샴페인) 병으로 선체를 내리쳐 깨뜨리는 경우가 많다.

 

항모 로널드 레이건함(CVN-76)의 진수식 사진 중에는 퍼스트레이디 낸시 여사가 진수자로서 스파클링와인 병으로 선체를 때리고 있고 옆에는 조지 W 부시 당시 대통령 등이 서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남편 레이건 전 대통령은 건강상 이유로 진수식에 아예 참석하지 못했다.

 

미 해군 진수자는 전통을 따라 "미국의 이름으로, 나는 그대를 진수(명명)하노라"라고 선포한다.

진수자는 취역식에도 다시 부름을 받는데 이때는 "함정에 승선해 생기를 불어넣으라"라고 명령한다.







정치

더보기
與 내홍에 野 다시 강공모드…정기국회 앞 가팔라지는 대치전선 [TV서울=나재희 기자] 내달 정기국회를 앞두고 여야 간 전선이 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 내홍과 지지율 급락이라는 악재에 맞닥뜨린 여권을 겨냥해 거야(巨野)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파상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내분을 수습하는 동시에 전임 정권의 각종 의혹을 고리로 대야(對野) 공세 수위를 높이며 반등의 동력을 마련하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어 여야 간 대치는 가팔라지는 양상이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다. 먼저 대통령 관저 공사의 일부를 김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번 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국정조사 요구서의 경우 재적의원 4분의 1(75명) 이상이 동의하면 제출할 수 있고, 국정조사가 이뤄지기 위한 특위 계획서는 재적 과반 출석,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한다. 민주당이 현재 국회 과반 의석수를 갖고 있는 만큼 단순히 산술적으로만 놓고 보면 단독으로도 국조를 밀어붙일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국정조사 실시는 그간 여야 합의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실제 실시 여부는 대여 압박 및 협상 카드로 남겨놓을 전망이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무속인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