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3.2℃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1.7℃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4.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2022 위드 아트페어’ 개최... 최초 랜선 전시 시도

  • 등록 2022.11.30 15:59:37

 

[TV서울=변윤수 기자] 이번 위드 아트페어는 12월 1일부터 4일까지 인터컨티넨탈 호텔 서울 코엑스 8층에서 개최된다.

  

리포터 이단비가 홍보대사로 나서 많은 사람들에게 이번 전시를 알리기 위해 12월 1일 네이버 쇼핑 라이브(https://view.shoppinglive.naver.com/lives/760313)를 통해 저녁 7시 위드 아트페어의 생생한 현장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최초로 랜선 전시를 시도하는 만큼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작품을 감상하며 랜선으로 작품들을 보고 전시회장을 방문한다면 감동이 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 전시는 미술 수집가와 그림을 좋아하는 애호가들을 한 번에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이베, 이건용, 이우환, 알렉스카츠(Alex kartz), 로즈 와일리(Rose wylie), 빅토르 바자렐리(Victor vasarely), 김지아나, 박다원, 기미노, 김원근, 최장한, 박엘, 김시현, 우병출, 이부강, 등 그 외 MZ아티스트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만큼 많은 사람들이 전시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위드 아트페어 관계자는 “이번 전시의 궁극적인 목적은 미술 애호가와 일반 대중이 함께 문화를 공유하고, 대중이 문화를 즐기는 것이 삶의 일부가 되도록 도와주는 데 있지만, 더 나아가 일반대중을 컬렉터로 입문시켜 미술시장의 활기를 찾는 데 있다”고 밝혔다

 

또, “요즘 가장 핫한 라이브 커머스를 통해서 훌륭한 작품을 랜선으로 만나는 기획은 미술시장의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홍보대사로 나서는 20년 차 베테랑 리포터 이단비 씨는 “좋은 작품을 편안하게 보면서 누구라도 미술작품을 친근하게 마주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랜선 전시회를 제작해 미술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뛰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12월 1일 저녁 7시 네이버 쇼핑 라이브를 통해 첫 전파를 타는 위드 아트페어의 랜선 전시회에 많은 분들이 시청해 주시길 바란다”며 “전시장에 직접 나와서 좋은 작품들을 눈으로 마주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치

더보기
"정치검찰 타도" vs "이재명 구속"…이재명 출석 전 신경전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서울중앙지검 출석을 앞둔 28일 오전 서초동 검찰청 일대는 이 대표 지지 단체와 규탄 단체가 몰려들어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이 대표를 지지하는 민주시민촛불연대와 지킴이 전국시민연대는 이날 오전 8시 이전부터 서울중앙지검 서문 일대에 집결하기 시작해 8시30분 본격 응원집회에 나섰다. 같은 시간 도로 반대편인 대검찰청 동문 일대에서는 대한민국애국순찰팀과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단체가 맞불 규탄집회를 열었다. 두 집회 참가자들은 집회 내내 상대방을 향해 욕설과 고성을 지르며 신경전을 벌였다, 이 대표 지지자 측이 "이재명은 죄가 없다. 정치검찰 타도하자"라고 구호를 외치면, 반대편에선 "이재명을 구속하라"고 맞대응했다. 보수단체가 이 대표 지지자들을 향해 "빨갱이"라고 도발하고, 지지자들이 거친 욕설로 응수하기도 했다. 보수단체가 서울중앙지검 서문 방향으로 대형 스피커를 설치하자 이 대표 지지자들이 "방향을 바꾸라"고 항의해 경찰이 중재에 나서기도 했다. 양측의 집회 분위기는 이 대표 도착 시간이 가까워지면서 한층 가열됐다. 보수단체는 성조기와 태극기를 꺼내 흔들며 '대장동 수괴 이재명을 체포하라'는 현수막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