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3.5℃
  • 흐림서울 3.3℃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1.8℃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3.0℃
  • 맑음고창 2.1℃
  • 흐림제주 6.0℃
  • 구름조금강화 3.9℃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1℃
  • 구름조금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사회


북극발 한파에 차량배터리 방전 속출...'몸은 덜덜, 시동은 털털'

  • 등록 2023.01.25 17:18:06

[TV서울=박양지 기자]  "급하게 출근해야 하는데…오후에나 올 수 있대요."

새해 불어닥친 북극발 한파에 차량 배터리 방전이 잇따르면서 차주들의 긴급 서비스 요청이 보험사에 빗발쳤다.

오전과 오후를 가리지 않고 종일 밀려든 신고에 전북 일부 지역에서는 서비스를 요청한 지 2시간이 다 돼서야 출동 요원을 만난 사례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전주시 완산구에 사는 양모(57)씨는 취재진과 통화에서 "아침에 출근하려고 시동 버튼을 눌렀는데 힘없이 '털털' 하는 소리만 나고 시동이 걸리지 않았다"며 "기록적 한파라고 해서 밤새 지하 주차장에 차를 세워놨는데도 배터리가 방전됐다"고 혀를 내둘렀다.

 

아예 시동이 걸리지 않는 차를 내버려 두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근한 차주도 있었다.

군산시에 사는 박모(48)씨는 "아침에 배터리가 방전돼서 보험사에 전화했더니 출동이 밀렸다고 한 시간 넘게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며 "기다렸다가는 늦을 것 같아서 몇 년 만에 처음으로 시내버스를 타고 출근했다"고 말했다.

이날 전북지역 한 아파트 입주자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파에 보험사 서비스 출동을 기다린 차주들의 하소연이 속속 올라왔다.

'출동 요원이 거의 2시간 만에 왔다', '상담원 연결하는 게 가장 어려웠다', '서비스 직원이 아침에만 배터리 20개를 충전하고 왔다고 했다' 등 배터리 방전과 관련한 내용의 글이 십 수개 게시됐다.

전북지역 한 대형 손해보험사는 이날 오전에만 평소보다 3∼4배 많은 차량 배터리 방전 신고를 처리했다고 전했다.

 

이 보험사 관계자는 "밤새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차주들의 배터리 방전 신고가 아침부터 이어졌다"며 "최대한 신속하게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했는데 신고가 밀려서 차주들에게 출동 지연을 안내했다"고 말했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가면 전력 소모가 없어도 배터리가 자연 방전돼 시동이 걸리지 않는 경우가 잦다.

따라서 동절기에는 가급적 실내주차장을 이용하고, 야외 주차가 불가피한 경우에는 담요나 보온커버 등으로 배터리를 감싸주는 게 좋다.

차량을 구매한 지 3년이 넘었다면 배터리 수명 자체가 끝났을 가능성도 있는 만큼,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되기에 앞서 교체를 고려해야 한다.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與 일부 공관위원, 비례위성정당 공관위원 겸임 검토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4·10 총선 공천관리위원회 위원 일부가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1일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현역 의원이 아닌 공관위원 중 일부 위원들에게 국민의미래 비례대표 후보 공천 심사도 맡기는 방안을 들여다보는 중이다. 공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당 공관위원이 다른 당 공관위원을 겸임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1월 전국위원회를 통해 지역구 후보자 공관위원이 비례대표 후보자 공관위원을 겸직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으로 당헌을 개정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정영환 공관위원장을 비롯해 10명으로 구성돼있다. 장동혁 사무총장,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 이종성 의원 등 3명을 제외하면 정 위원장과 유일준 변호사, 문혜영 변호사, 윤승주 고려대 의대 교수, 전종학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장, 전혜진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이사, 황형준 보스턴컨설팅그룹(BCG) 대표 등 7명은 외부 인사다. 이 중 유일준 변호사는 국민의미래 공관위원장으로도 거론되고 있다. 유 변호사는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공관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