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20.1℃
  • 구름많음대전 18.0℃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20.7℃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9.6℃
  • 구름조금강화 18.0℃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6.8℃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문성호 시의원, “라바트 기마대와 덕수궁 수문군 함께 사열하는 날 기대”

  • 등록 2023.01.26 14:51:33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문성호 의원(국민의힘, 서대문2)은 1월 20일에 서울시의회 관광산업발전 특별위원회가 개최한 서울과 라바트(모로코의 수도) 간 교류 협력 증진방안 마련 간담회에 참석해 양 도시의 교류를 통해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기대를 밝혔다.

 

문성호 시의원은 간담회에 참석한 모로코 주한 대사관에게 “모로코의 소개를 듣고 보니 세 단어가 생각난다. Shining, shimmering, splendid~!”라며 디즈니의 인기 애니메이션 알라딘의 삽입곡 가사를 통해 웃음 담은 인사를 건넸다.

 

이어서 문 의원은 모로코를 관통하는 아틀라스 산맥의 등반 규정과 규모에 대해 물은 뒤, “대한민국, 그리고 서울시에는 훌륭한 산악인들이 있으며, 이들은 크고 장엄하며 아름다운 산을 등반하는 것에 갈증을 느끼고 있다”며 라바트와의 교류를 통해 새로 개발되는 관광산업에 산악활동이 선봉이 되기를 소망했다.

 

또한 “대사관 측에서 준 자료 중, 전통 기마대 행렬이 크게 눈에 띄었다. 기마행렬은 대한민국에서는 보기 매우 드문 행사로, 이를 통해 또 다른 관광산업을 개척하기 위한 시발점으로 사용할 수 있을 듯하다”며 “대한민국에서는 비교적 이색적인, 드넓은 광야를 가로지르는 전통 기마대 행렬 행사가 좋은 관광상품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문 의원은 “라마트의 기마대와 덕수궁 수문군이 함께 사열하는 날이 오기를 기원한다”며 양 도시 간 관광교류가 하루빨리 활성화되기를 기원했으며, “يرحمك الله(신의 축복이 있기를)”라고 아랍어로 모로코를 향한 축복과 함께 말을 마쳤다.

 

서울시의회 관광산업발전 특별위원회는 송경택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을 위원장으로 하여 꾸려진 특별위원회로 문성호 의원도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최근 대한민국과 모로코 양국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며 그저 평범한 교류만이 아닌, 뜻깊은 열매를 맺기를 기대하며 이번 간담회를 주최했으며, 모로코 주한 대사관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했다.

 


한통여협, 2024 평화통일안보 콜로키움 개강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내 대표적인 여성통일단체로 자리매김한 한민족통일여성협의회(총재 안준희)가 5월 25일 ‘시민과 함께하는 평화통일안보 콜로키움’을 개강했다. 한통여협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서리풀아트리움(서초구 서초중앙로2길 38)에서 태영호 국회의원, 홍양호 전 통일부차관, 김형재 서울시의회 의원(국민의힘 서울시당 통일안보위원장), 한통여협 관계자, 일반시민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강식에 이어 1, 2차 강의를 진행했다. 지난해에 이어 ‘서울시 평화통일·안보교육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이번 프로그램은 △자유평화와 통일에 대한 국민적 관심 제고 및 통일공감대 확산 △통일안보의 중요성·필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 △청소년의 건전한 통일안보의식 고취 △평화통일 관련 각종 정책(사업)에 대한 시민의 능동적 참여 확대 △일상에서 할 수 있는 평화통일안보를 위한 역할 모색 및 실천을 위해 마련됐다. 안준희 총재는 인사말을 통해 “우리 협의회가 창립 35주년을 맞아 주요사업으로 계획한 <평화통일안보 콜로키움>이 서울시 공모사업으로 선정하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서울시와 측에 사의를 표했다. 안 총재는 이어 “아무리 좋은 사업이나 프로그램






정치

더보기
“한일중 회의체 정례화 복원… 한반도 문제 정치적 해결 노력” [TV서울=이천용 기자] 한국과 중국, 일본이 3국 정상회의를 다시 정례화하기로 했다. 지난 4년 5개월 동안 중단됐던 3국 정상회의를 재개함으로써 3국 협력체제의 복원과 정상화에 합의한 것이다. 한일중 정상회의는 지난 2019년 중국 청두(成都)에서 열린 제8차 회의가 마지막이었다. 한반도 비핵화 문제에는 정치적 해결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지만, 한일 양국과 중국의 입장이 달라 구체적인 해법에 대한 합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창 중국 총리는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전날에는 한중, 한일 양자회담을 용산 대통령실에서 각각 열고 양국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중국은 총리가 경제 분야 국제 행사에 참석한 전례에 따라 시진핑 국가주석이 아닌 리 총리가 참석했다. 3국 정상은 이날 외교·안보와 통상·인적 교류 분야 등의 협력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뒤 "3국 협력이 그간 다양한 분야에서 심화돼 3국 및 각국 국민들에게 혜택을 주고 역내 협력에 의미 있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했다. 우선 3국 정상은 정상회의와 장관급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