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8.5℃
  • 흐림서울 9.0℃
  • 흐림대전 9.5℃
  • 구름많음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10.0℃
  • 맑음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1.9℃
  • 구름조금고창 12.1℃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9.1℃
  • 흐림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12.0℃
  • 구름조금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사회


“배달 끝나면 주문자 개인정보 못본다”

  • 등록 2023.03.14 17:41:02

 

[TV서울=신민수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문배달 분야 개인정보 보호 민관협력 자율규제 규약 서명식'에 참여한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 주문배달 플랫폼 13개 사 대표가 앱에서 음식을 주문하는 경우 배달이 완료된 이후에는 음식점과 배달원이 주문자의 개인정보를 볼 수 없게 하는 내용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명식에는 고학수 개인정보위 위원장, 박성호 한국인터넷기업협회장, 주용완 배달서비스공제조합 이사장이 참석했다. 기업 측에서는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 요기요를 운영하는 위대한상상, 쿠팡이츠서비스 등 13곳이 참석했다. 이들 기업은 국내 음식 주문배달 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이번 민관협력 자율규제 규약이 이행되면, 음식 주문배달 플랫폼에서 처리되는 이용자 개인정보에 대한 접근 통제가 강화돼, 개인정보 접근 권한이 있는 음식점과 배달원이라도 배달이 완료되면 개인정보를 열람할 수 없다. 기존에는 일부 업체만이 개인정보 표시 제한 조치를 해뒀고, 다른 업체들에서는 배달이 끝나도 주문자의 연락처, 주소 등을 볼 수 있었다.

 

또 사업자가 고객 개인정보에 접근한 기록은 보관·관리된다.

 

 

개인정보위는 이번 서명식이 사업자가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법적 의무 외에 추가적인 안전조치 의무를 성실히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와 배달서비스공제조합은 참여사의 규약 이행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민관협력 자율규제 규약이 미이행된 부분을 개선할 수 있도록 권고하기로 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