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1 (금)

  • 흐림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19.4℃
  • 흐림서울 18.8℃
  • 구름많음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24.1℃
  • 맑음울산 18.3℃
  • 맑음광주 18.6℃
  • 맑음부산 20.9℃
  • 맑음고창 16.7℃
  • 맑음제주 18.8℃
  • 흐림강화 17.3℃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조금금산 18.0℃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사회


출판협회, "알라딘 전자책 유출, 출판 산업 근간 흔들 사건"

  • 등록 2023.05.30 17:05:51

 

[TV서울=변윤수 기자] 대한출판문화협회는 30일, 최근 발생한 알라딘의 전자책 유출과 관련해 성명을 통해 “이번 전자책 탈취는 출판 산업의 근간을 뿌리째 흔들 수 있는 사건”이라고 밝혔다.

 

출판협회는 "무한 복제가 가능하고, 시공간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에서 전자책 파일 유출은 종이책을 도둑맞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만약 탈취된 파일이 추가로 유출된다면 출판계로서는 상상조차 하기 싫은 재앙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3대 온라인 서점 가운데 한 곳인 알라딘은 최근 전자책 일부가 유출된 사실을 확인하고, 한국저작권보호원과 경찰청 사이버수사국에 신고 및 수사를 의뢰했다.

 

출판협회는 저작권보호원이 조사 결과 약 5천종의 전자책이 3200여 명이 모여 있던 텔레그램 오픈채팅방에 유출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저작권보호원과 경찰은 추가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출판협회는 "출판계와 독자들의 신뢰로 성장한 알라딘은 그 신뢰에 답해야 하지만 알라딘은 지금도 전자책 보안 상태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내놓고 있지 않다"며알라딘은 사운을 걸고 이 사태를 조기에 수습하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알라딘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해커의 요구나 정확한 피해 규모 등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한편, 해커로 추정되는 인물은 지난 16일 알라딘 전자책 상당수를 유출했다고 일부 인터넷 게시판에서 주장했으며 알라딘은 이에 대해 전자책 디지털 콘텐츠 무단 사용을 제한하는 DRM(Digital Rights Management)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책 일부가 유출됐다고 밝힌 바 있다.







정치

더보기
오세훈, “지구당, 일극 제왕적 당대표를 강화할 뿐” [TV서울=이천용 기자] 여야 정치권에서 지구당 부활 논의가 움튼 가운데 과거 국회의원 시절 정치 개혁을 위한 이른바 '오세훈법'으로 지구당 폐지에 앞장섰던 오세훈 서울시장은 3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지구당을 만들면 당대표가 당을 장악하는 데는 도움이 되겠지만 국민들에게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라고 강하게 반대했다. 지구당은 지역위원장을 중심으로 사무실을 두고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정당의 지역 하부 조직이다. 2002년 대선 당시 '차떼기'로 불린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계기로 폐지 여론이 일었다. 오 시장은 한나라당 의원 시절 일명 '오세훈법'으로 지구당 폐지를 주도했고 2004년 법이 통과돼 지구당은 폐지됐다. 오 시장은 "원외 정치인들이 겪는 어려움이나 형평성 문제를 알기 때문에 며칠 고민에 고민을 거듭했지만, 여야가 함께 이룩했던 개혁이 어긋난 방향으로 퇴보하려는 것에 대해 분명히 짚고 넘어가려 한다"며 "오세훈법으로 불리는 정치자금법·정당법·공직선거법 개정안의 취지는 돈 먹는 하마라고 불렸던 당 구조를 원내정당 형태로 슬림화해 고비용 정치 구조를 획기적으로 바꾸어 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 지구당은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