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4 (화)

  • 맑음동두천 21.5℃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22.6℃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0.2℃
  • 맑음울산 15.5℃
  • 구름많음광주 21.9℃
  • 맑음부산 17.5℃
  • 맑음고창 19.8℃
  • 구름조금제주 20.1℃
  • 맑음강화 21.0℃
  • 맑음보은 18.3℃
  • 맑음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0.0℃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종합


진실화해위, 민간인 포로수용소 강제연행 등 16건 조사

  • 등록 2023.09.18 09:01:53

[TV서울=박양지 기자]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한국전쟁 시절 민간인이 포로수용소에 강제연행돼 가혹행위를 당한 사건 등 16건에 대한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민간인 포로수용소 강제연행 사건은 한국전쟁 기간인 1950년부터 1953년 사이 민간인이던 고(故) 문모 씨가 경남 사천의 집 앞에서 '특공대'로 불리는 정부 관계자에 의해 북한군 부역자로 의심받아 불법 체포된 뒤 포로수용소에 감금된 사건이다.

수용소에서 구타 등 가혹행위를 당한 문씨는 왼쪽 손등이 기형이 됐다.

진실화해위는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의 거제도 포로수용자 자료에서 문씨에 관한 기록을 확인했고 당시 언론보도를 통해 충북 영동군 민간인 307명 이상이 혐의 없이 국군 등에 강제연행돼 포로수용소에 수감된 사실을 파악했다.

 

이에 따라 이 사건이 과거사정리법의 '1945년 8월15일부터 권위주의 통치 시까지 헌정질서 파괴행위 등 위반한 공권력의 행사로 인해 발생한 중대한 인권침해' 사건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조사하기로 했다.

진실화해위는 김동수·김남수 씨가 1907년 7월24일 인천 강화군 강화읍 연무당에서 이동휘를 중심으로 애국연설회와 강연회를 열어 항일독립운동을 한 과정도 조사한다.

이 밖에도 진실화해위는 '재일교포 북송사건', '대구 KBS 방송국 앞 시위 사건', '노동야학 연합회 관련자 불법구금 가혹행위 사건' 등의 조사 개시를 결정했다. 16건의 조사 개시는 지난 12일 제62차 위원회에서 결정됐다.


서울보훈청, 출산 국가유공자 가정에 육아용품 전달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지방보훈청(청장 남궁선)은 지난 4일, 최근 출산한 관내 보훈대상자 가정을 방문해 출산을 축하하고, 보보베베 선물세트를 전달했다. 서울지방보훈청만의‘보보베베’사업은‘보훈 보배 베이비’의 약자로, 저출산 기조에서 출산한 보훈대상자를 축하하며 육아용품을 증정하는 자체사업이다. 이는 서울보훈청이 국가보훈부의 정책방향인 ‘일상 속 살아있는 보훈, 모두의 보훈’에 맞춰 보훈가족의 자긍심을 제고하고 일상에서 보훈을 실천하기 위해 시행된다. 증정 대상은 서울보훈청 관내 등록 보훈대상자이며, ㈜제로투세븐의 후원으로 이루어지게 됐다. 전달되는 육아용품은 ㈜제로투세븐의 영유아 스킨케어 브랜드인 ‘궁중비책’의 유아용 샴푸, 로션, 젖병 세정제 등 총 10개 품목으로 구성된다. ㈜제로투세븐 관계자는 “보훈가족의 복지와 지원을 위한 사업을 후원하게 되어 영광이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문화 정착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육아용품을 전달 받은 보훈대상자는 “육아에 필요한 물품을 알맞게 선물해주셔서 감사드리며, 국가유공자로서 자부심을 가진다”라고 말했다 . 남궁선 서울보훈청장은 “심각한 사회문제인 저출산 상황속에서 아이라는 보배를 얻게 되신 보훈가정에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