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2.2℃
  • 구름조금대전 -0.3℃
  • 맑음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3.7℃
  • 구름조금광주 -0.2℃
  • 구름많음부산 5.2℃
  • 흐림고창 -1.7℃
  • 흐림제주 3.6℃
  • 맑음강화 -2.9℃
  • 구름조금보은 -1.3℃
  • 맑음금산 0.0℃
  • 구름많음강진군 1.5℃
  • 구름많음경주시 3.8℃
  • 구름많음거제 5.2℃
기상청 제공

사회


연신내·쌍문·방학역 공공주택 1천451세대…도심 복합개발

  • 등록 2023.10.27 09:10:34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 연신내역과 쌍문역, 방화역 일대의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대상지 3곳에 2029년 공공주택 1천451세대가 공급된다.

서울시는 26일 열린 제3차 공공주택통합심의위원회에서 ▲ 지하철 3호선 연신내역(은평구 불광동 319-1번지 일대) ▲ 4호선 쌍문역 동측(도봉구 창동 663-2번지 일대) ▲ 1호선 방학역(도봉구 도봉동 622-6번지 일대) 인근의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계획안이 조건부 가결됐다고 27일 밝혔다.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은 공공(LH)이 역세권·저층 주거지·준공업지역에 있는 노후 도심지를 정비하기 위해 2021년 신설된 사업이다.

서울 시내에 선정된 선도지구 6곳 중 3곳이 이번 심의를 통과하면서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심의를 통과한 대상지 3곳은 모두 도보 10분 거리 내 지하철 이용이 가능한 역세권에 자리 잡고 있다.

시는 충분한 녹지(조경) 확보, 우수 디자인 적용, 공공보행통로 계획 등을 통해 입주민과 지역주민 모두가 편리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1∼2인 가구를 위한 전용면적 26㎡부터 46㎡, 3인 가구를 위한 59㎡, 4인 이상 가족 단위 세대를 위한 84㎡와 105㎡까지 다양한 평면이 구성됐다.

연령이나 장애 여부와 상관 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단지 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유니버설(범용) 디자인을 적용하고, 설계 단계부터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가 적용된다

특히 쌍문역 동측과 방학역 인근 대상지는 주요 교차로에 공개공지를 조성하고, 지역 가로 활성화에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지하철 3호선 연신내역 복합사업 계획은 용적률 650% 이하, 지하 5층∼지상 49층 규모로 공공주택 392세대(공공분양 246·이익공유 79·공공임대 67)가 공급된다. 개방형 휴게공간, 은평푸드뱅크마켓 등 지역 공공서비스 시설도 함께 조성된다.

4호선 쌍문역 동측 복합사업 계획은 용적률 500% 이하, 지하 4층∼지상 39층 높이 공공주택 639세대(공공분양 402·이익공유 128·공공임대 109)가 들어선다. 특히 어린이공원의 면적이 당초보다 492.1㎡ 확대됐다.

1호선 방학역 인근 대상지에는 지하 5층∼지상 39층 규모의 공공주택 420세대(공공분양 263·이익공유 84·공공임대 73)와 근린생활 및 부대복리시설이 조성된다.

독립적 공간을 선호하는 가구를 위해 '복층형 세대'도 일부 계획하는 등 수요자 맞춤형 평면을 제공한다고 시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