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5.8℃
  • 맑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4.2℃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성북구 ‘제2회 주민자치 성과공유회’ 성료

  • 등록 2023.11.01 13:26:30

 

[TV서울=신민수 기자]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제2회 성북구 주민자치 성과공유회를 성료했다.

 

지난 10월 31일 성북구청 바람마당 일대에서 펼쳐진 이번 성과공유회는 ‘함께! 행복하게! 성북의 주민자치!’를 주제로 주민자치 박람회, 주민자치 우수사례발표, 주민자치 우수사례 전시회로 진행해 주민자치 활동을 공유하고 성북구 주민자치회와 주민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축제가 되었다.

 

주민자치 박람회와 20개 동의 우수사례발표, 전시회 개최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성북구가 유일하다. 여기에는 2018년부터 주민자치회를 단계별로 확대해 현재 20개 모든 동에서 1,000여 명의 주민자치회 위원이 마을을 변화시키고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며 주민자치의 가치를 전파하고 있는 배경이 있다.

 

주민자치 박람회는 VR 안전 체험, 환경 주제 쓰레기 배출 줄이기 체험, 반려견 일상 예절 캠페인 등 20개 동 주민자치회가 준비한 다양한 전시, 체험활동으로 행사 내내 문전성시를 이루었다. 각 동 주민자치회는 보다 많은 주민에게 주민자치를 알리고, 방문객은 성북구 주민자치의 우수 활동은 물론, 주민자치의 진행 과정을 경험하는 기회였다.

 

 

주민자치 우수사례 전시회는 성북구청 1층에서 진행했다. ‘함께 주민자치, 성북을 빛나게 하는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성북구 주민자치회의 성과와 우수 활동사례 등의 내용을 담은 다양한 자료를 전시했다.

 

주민자치 우수사례발표는 바람마당 본 무대에서 약 2시간 동안 진행됐다. 종암동 주민이 주도하는 ‘헌혈사업’, 사용기간은 짧으나 가격은 고가인 어린이 장난감을 이웃과 함께 사용하는 길음2동의 ‘장난감 리사이클링’ 등 20개 동이 치열하게 경쟁했다.

 

영예의 대상은 정릉3동 주민자치회의 ‘타임뱅크’가 수상했다. 봉사한 시간만큼 저축하고 도움을 받은 만큼 지급하는 상호 호혜적 품앗이다. 지역에 소재한 국민대학교와 함께 진행하고 있다. 국민대 재학생들이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으로 개발 중이다. 혼자 자취를 하는 학생이 조명 등을 갈아야 할 때 도움을 받고, 지역 독거어르신의 약국 동행으로 봉사를 저축하는 등 이미 지역 안에서 매우 높은 참여와 호응을 받고 있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성북구는 2018년부터 주민자치회를 단계별로 확대해 현재 20개 모든 동에서 1,000여 명의 주민자치회 위원이 활동하는 등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주민자치를 선도하는 자치구로 손꼽힌다”며 “마을을 변화시키고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며 주민자치의 가치를 전파하는 주민자치회의 열정이 정부의 예산 전액 삭감이라는 위기에도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주민자치 성과공유회를 개최하는 저력을 발휘해 주셨기에 행정도 지속 가능한 성북구 주민자치 문화 확산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나경원 "한동훈 입이 시한폭탄…尹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대표 후보는 19일 자신의 '패스트트랙 사건 공소 취소 부탁'을 폭로한 한동훈 후보를 향해 "입이 시한폭탄"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한 후보가 전날 방송토론회에서 패스트트랙 사건 기소의 정당성을 묻는 말에 '당시 검찰총장이 윤석열 대통령이었다'고 답한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나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패스트트랙 기소에 대한 한 후보의 생각, 의견, 입장을 묻는 질문에 또 윤 대통령을 끌어들이고 당을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을 쓰기까지 했다"며 "잘한 거는 '나 혼자 다 했다'고 하면서 왜 늘 잘못된 것은 다 윤 대통령 탓이고 당 탓인가"라고 비난했다. 나 후보는 또 "패스트트랙 투쟁을 대하는 한 후보의 인식은 민주당, 조국혁신당과 다를 바가 없는 것 같다"며 "그저 '단순 범죄' 정도로 치부하고, 부당한 기소의 철회를 호소한 저를 '개인적 부탁'이나 하는 사람으로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전날 한 후보의 사과 이후 "이 문제는 이쯤에서 묻고 가자는 기자회견까지 준비했었다"며 "그런데 토론회를 통해서 우리는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아쉽게도, 한동훈 후보의 사과에는 진정성도, 진실됨도 없었다"고 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