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9.5℃
  • 구름많음강릉 8.7℃
  • 흐림서울 9.7℃
  • 흐림대전 10.4℃
  • 흐림대구 9.9℃
  • 흐림울산 9.5℃
  • 구름조금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2.0℃
  • 구름많음고창 13.0℃
  • 흐림제주 12.9℃
  • 흐림강화 8.5℃
  • 흐림보은 9.8℃
  • 구름많음금산 10.4℃
  • 구름조금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1.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고려거란전쟁' 최수종 "지금까지 했던 대하드라마와 다를 것"

  • 등록 2023.11.09 17:20:48

 

[TV서울=변윤수 기자] "이번 드라마는 조금 다른 무언가가 있습니다. 지금까지 해왔던 대하드라마와 차별화된 드라마를 선보이게 될 테니까 기대해주세요."(배우 최수종)

KBS가 창립 50주년을 맞아 제작한 대하사극 드라마 '고려거란전쟁'의 첫 방송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강감찬 역할을 맡은 배우 최수종은 9일 서울 구로구 더 세인트에서 진행된 제작발표회를 통해 "제가 '대왕의 꿈' 이후에 사극이 10년 만에 처음인데, 이번 드라마의 대본을 보고 '강감찬을 내가 아니면 누가 하랴' 욕심이 났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최수종은 이번 드라마에 대해 "전쟁 이야기면서도 사람 사는 이야기를 다룬다"며 "귀주대첩을 승리로 이끈다는 결말은 이미 알려진 역사적 사실이지만, 그 속에 펼쳐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하다"고 강조했다.

 

현종 역할로 출연하는 가수 겸 배우 김동준은 "군에서 전역한 뒤 첫 복귀작이 이번 작품"이라며 "살면서 가장 열정이 가득한 시기에 이 작품을 만났다"고 설명했다.

김동준은 또 "내 열정을 현종이라는 인물과 함께 펼치면 내게도 큰 성장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고, 정통 사극에 도전해보고 싶었다"며 "좋은 드라마, 역사를 알려드리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연출을 맡은 전우성 감독은 "강대국 사이에 역사를 이어온 힘의 원동력이 무엇인지 느낄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온국민이 함께 보면서 지금의 어려움을 잘 헤쳐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나눌 수 있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KBS 사장 직무 대행을 맡고 있는 김덕재 부사장도 참석했다.

김 부사장은 "지난 1년 동안 KBS에 어려운 일이 많았음에도 기존의 어떤 대하사극보다 더 많은 제작비를 투입하고 명품 배우들을 모시고 대하사극을 향한 국민의 열망에 보답하고자 열심히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하사극은 어려웠던 시기를 우리 조상들이 어떻게 헤쳐가고 성장하고 발전했는지 보여주는 이야기"라며 "고려 초기에 어린 현종이 어떻게 국난을 극복하는지 성장을 다룬 드라마"라고 덧붙였다.

'고려거란전쟁'은 거란(요나라)이 10∼11세기 세 차례에 걸쳐 고려를 침공한 여요전쟁을 배경으로 고려 황실과 총사령관 강감찬(최수종)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다룬 드라마다.

이 드라마는 특히 2022년 5월 '태종 이방원'이 종영한 지 1년 6개월 만에 나온 정통 대하사극이자 과거 여러 사극의 인기를 이끌었던 최수종의 출연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배우 지승현은 여요전쟁의 공신인 양규 역할로 출연한다. 현종의 이모이자 사촌 누나인 천추태후 역할은 이민영, 현종의 아내 원정왕후 역할은 이시아가 각각 맡았다.

'고려거란전쟁'은 KBS 2TV에서 이달 11일 오후 9시 25분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일요일 방송된다.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넷플릭스와 웨이브에도 공개된다.


헌재, "32주 전 태아 성감별 금지하는 의료법 조항 ‘위헌’" 임신 32주 이전까지 의료인이 태아의 성별을 알려주는 것을 금지한 현행 의료법이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 판단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8일 의료법 20조 2항에 대해 재판관 6대3 의견으로 위헌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태아의 성별 고지를 제한하는 것은 태아의 생명 보호라는 입법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적합하지 않고, 부모가 태아의 성별 정보에 대한 접근을 방해받지 않을 권리를 필요 이상으로 제약해 침해의 최소성에 반한다"고 밝혔다. 현행 의료법은 과거 남아선호 사상에 따른 여아 낙태를 막기 위해 의료인이 임신 32주 이전에 태아의 성별을 임신부나 그 가족 등에게 알려주는 것을 금지하고 잇다. 헌재는 2008년 임신 기간 내내 성별 고지를 금지한 의료법 조항이 헌법에 맞지 않는다며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이듬해 결정 취지를 반영해 임신 32주가 지나면 성별을 고지할 수 있도록 대체 법안이 입법됐다. 그러나 “저출산이 심해지고 남아선호가 거의 사라진 최근에는 부모의 알권리를 위해 태아의 성별 고지를 보다 폭넓게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번 헌법소원 청구인들은 의료법 조항이 부모의 태아 성별 정보 접근권과 행복추구권, 의료인의 직업수행 자유 등을 침해한다며 심판을 청구했다.

[TV서울=이현숙 기자] 임신 32주 이전까지 의료인이 태아의 성별을 알려주는 것을 금지한 현행 의료법이 헌법에 어긋난다는 헌법재판소 판단이 나왔다. 헌법재판소는 28일 의료법 20조 2항에 대해 재판관 6대3 의견으로 위헌 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태아의 성별 고지를 제한하는 것은 태아의 생명 보호라는 입법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수단으로 적합하지 않고, 부모가 태아의 성별 정보에 대한 접근을 방해받지 않을 권리를 필요 이상으로 제약해 침해의 최소성에 반한다"고 밝혔다. 현행 의료법은 과거 남아선호 사상에 따른 여아 낙태를 막기 위해 의료인이 임신 32주 이전에 태아의 성별을 임신부나 그 가족 등에게 알려주는 것을 금지하고 잇다. 헌재는 2008년 임신 기간 내내 성별 고지를 금지한 의료법 조항이 헌법에 맞지 않는다며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이듬해 결정 취지를 반영해 임신 32주가 지나면 성별을 고지할 수 있도록 대체 법안이 입법됐다. 그러나 “저출산이 심해지고 남아선호가 거의 사라진 최근에는 부모의 알권리를 위해 태아의 성별 고지를 보다 폭넓게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번 헌법소원 청구인들은 의료법 조항이 부모의 태아 성별 정보 접근권과 행






정치

더보기
개혁신당 류호정, “분당갑 출마… 안철수·이광재 한계 뚜렷” [TV서울=이천용 기자] 개혁신당 소속인 류호정 전 의원은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당 아래 분당에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양당은 '허당'이었다"며 "4·10 총선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에 출마한다"고 선언했다. 류 전 의원은 이날 "보수와 진보의 단선적 구분과 적대적 진영 정치를 지양한 류호정에게 분당은 마땅하고 걸맞은 지역구"라며 "분당은 험지도 양지도 아닌 성지"라고 밝혔다. 류 전 의원은 "분당구를 '분당시'로, 판교동과 삼평동, 백현동, 운중동을 '판교구'로 개편하겠다"며 "분당구청 앞 잔디광장에 분당시청을 짓고 적절한 유휴부지를 찾아 판교구청을 짓겠다"고 공약했다. 류 전 의원은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분당갑 후보인 안철수 의원과 이광재 전 국회 사무총장에 대해 "두 사람은 남긴 성취만큼이나 앞으로의 한계도 뚜렷하다"며 "두 인물의 경력에서 '피크'는 한참 지났다. 분당이나 판교에 필요한 새로움과 참신함이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분당갑에 이 지역구 현역인 안 의원을 단수 공천했고, 민주당은 안 의원에게 맞설 중량감 있는 후보로 이 전 국회 사무총장을 전략 공천했다. 류 전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대표와의 관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