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5.8℃
  • 맑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4.2℃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관악구, 아동권리 주간 맞아 다양한 행사 개최

  • 등록 2023.11.17 10:50:07

 

[TV서울=심현주 제1본부장]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미래사회의 주역인 아동의 권리가 존중되고 보장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늘도 힘차게 달린다.

 

구는 지난 2020년 유니세프로부터 아동친화도시로 인증을 받은 바 있다. 올해는 ‘제2차 아동친화도시 4개년 계획(2023~2026)’을 수립하고 ‘아동친화 예산서’를 발간하는 등 2024년도 상위 단계 인증을 목표로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구는 아동, 학부모, 아동시설 종사자 등 ‘대상별 맞춤형 아동권리 교육’과 ‘아동권리 모니터단’ 운영으로 아동들의 구정 참여 환경을 구축하며 완성도 높은 아동친화도시를 조성해 나가고 있다.

 

더 나아가 구는 오는 11월 20일에 ‘아동권리 주간’을 맞아 아동권리 증진을 위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아동권리 주간은 ‘세계 아동의 날(11.20.)’과 ‘아동학대 예방의 날(11.19.)’이 있는 한 주를 뜻한다.

 

 

행사는 관악구청 야외 광장과 실내에서 함께 진행된다. 프로그램 내용은 ▲아동권리 그림 전시회 ▲아동학대 예방 홍보영상 상영 ▲아동권리 옹호 캠페인 ▲지역아동센터의 ‘독서골든벨’등 다양하게 꾸려진다.

 

먼저 야외 광장에는 2023년 아동권리 그리기 공모전의 수상작 20점이 전시된다. 2023년 아동권리 그리기 공모전은 아동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아동권리 존중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지난 9월 개최된 것으로,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초중고학생 등이 참여해 아동이 바라고 꿈꾸는 동네를 그려냈다.

 

관악구는 관악경찰서, 서울남부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도 실시한다. 아동학대 예방에 대한 영상을 상영하고 홍보자료를 배부하며 주민들의 아동학대 예방에 대한 인식을 제고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관악구는 아동의 4대권리(▲생존권 ▲발달권 ▲보호권 ▲참여권)에 대한 퀴즈를 진행하고 구의 아동친화도시 추진 정책 등을 주민에게 홍보하며 아동이 살기 좋은 지역사회 조성에 나선다.

 

아동이 행복한 아동권리주간 기념행사에 아이들을 위한 즐거운 이벤트도 빠질 수 없다. 구는 실내행사로 구청 강당에서 ‘독서골든벨’을 진행한다. 독서골든벨은 KT&G, 관악구지역아동센터가 주관 아동 도서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아이들이 열심히 닦아온 독서 실력을 뽐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이번 아동권리주간 기념행사가 구민들이 아동친화도시와 아동권리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아동권리가 존중되고 보장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아동이 살기 좋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나경원 "한동훈 입이 시한폭탄…尹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대표 후보는 19일 자신의 '패스트트랙 사건 공소 취소 부탁'을 폭로한 한동훈 후보를 향해 "입이 시한폭탄"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한 후보가 전날 방송토론회에서 패스트트랙 사건 기소의 정당성을 묻는 말에 '당시 검찰총장이 윤석열 대통령이었다'고 답한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나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패스트트랙 기소에 대한 한 후보의 생각, 의견, 입장을 묻는 질문에 또 윤 대통령을 끌어들이고 당을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을 쓰기까지 했다"며 "잘한 거는 '나 혼자 다 했다'고 하면서 왜 늘 잘못된 것은 다 윤 대통령 탓이고 당 탓인가"라고 비난했다. 나 후보는 또 "패스트트랙 투쟁을 대하는 한 후보의 인식은 민주당, 조국혁신당과 다를 바가 없는 것 같다"며 "그저 '단순 범죄' 정도로 치부하고, 부당한 기소의 철회를 호소한 저를 '개인적 부탁'이나 하는 사람으로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전날 한 후보의 사과 이후 "이 문제는 이쯤에서 묻고 가자는 기자회견까지 준비했었다"며 "그런데 토론회를 통해서 우리는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아쉽게도, 한동훈 후보의 사과에는 진정성도, 진실됨도 없었다"고 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