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0 (목)

  • 흐림동두천 14.1℃
  • 흐림강릉 21.8℃
  • 흐림서울 17.4℃
  • 흐림대전 16.7℃
  • 흐림대구 17.5℃
  • 흐림울산 16.2℃
  • 흐림광주 18.1℃
  • 흐림부산 18.1℃
  • 흐림고창 16.7℃
  • 구름많음제주 17.5℃
  • 흐림강화 15.9℃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16.4℃
  • 흐림경주시 15.5℃
  • 흐림거제 16.6℃
기상청 제공

정치


이준석 전 대표 "한동훈은 '긁지 않은 복권'"

  • 등록 2023.11.18 07:21:05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내년 총선 역할론이 거론되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 대해 "긁지 않은 복권 같은 존재"라고 평가했다.

이 전 대표는 17일 MBC에 출연해 "한 장관의 정치적인 모습을 벌써 폄훼하는 분들도 있는데, 저는 잘할 수 있다고 본다. 기대감을 갖고 지켜보는 입장"이라며 이처럼 한 장관의 정치적 성공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한 장관의 대구 방문이 '대구 출마설'이 거론되는 자신을 향한 견제가 아닌지를 묻자 "저는 한 장관을 경쟁 상대로 보지 않는다"며 "오히려 재밌는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또 "한 장관이 매력적인 정치 캐릭터로 발돋움하기 위해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하다"며 "법무부 장관의 영역을 넘어서는 질문들이 쏟아질 텐데, 어떻게 답하느냐에 따라 지지층이 떨어져 나가거나 지지층이 생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한 장관은 어떤 문제에 대해서 답할 지성이 있다고 생각하고, 실제로 보면 능수능란하게 한다"며 "한 장관이 얼마나 성공적일지는 기대를 갖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지난 15일 라디오에 출연, 내년 총선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될 경우 한 장관이 비대위원장으로 추대될 수 있다고 예상한 바 있다.

그는 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을 후순위 비대위원장 후보로 거론하면서도 원 장관에 대해선 "이미 다 긁어본 복권"이라고 평가했다.

정치권에서는 한 장관이 이날 보수 지역 텃밭인 대구를 방문하고, 배우자 진은정 변호사가 최근 공개 봉사활동에 나서는 등 일련의 행보를 두고 한 장관이 내년 총선에 출마하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