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5 (수)

  •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2.2℃
  • 맑음서울 24.1℃
  • 구름조금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0.3℃
  • 맑음울산 20.9℃
  • 구름많음광주 22.0℃
  • 구름조금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22.7℃
  • 흐림제주 20.4℃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19.0℃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2.3℃
  • 맑음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충북 제천시, 금성면에 체류형 테마파크 조성 검토

  • 등록 2023.11.19 09:08:57

 

[TV서울=박양지 기자] 충북 제천시가 금성면 성내리 일원에 체류형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9일 제천시에 따르면 체류형 관광 활성화 방안으로 제천산악체험장과 청풍오토캠핑장을 리모델링해 숲과 산악 체험 콘텐츠로 구성된 '청풍 테마파크'를 조성한다는 구상 아래 연구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총 8천㎡의 부지에 자리 잡은 제천산악체험장과 청풍오토캠핑장은 이용자들이 즐길 거리가 부족하거나 시설이 노후화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는 이들 시설을 대대적으로 재단장함으로써 숲과 산악 체험에 특화한 체류형 테마 관광지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으로는 실내 인공 암벽장, 익스트림 챌린지, 짚코스터, 트리하우스 등의 시설물을 새로 설치하고 고품격 글램핑장을 조성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

시는 이 사업을 취해 오는 2025년부터 3년간 14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시는 제천 도심과 청풍을 연결하는 국지도 82호선을 핵심 관광 축으로 하는 '제천 그랜드 투어' 구축도 검토하고 있다.

76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이 사업은 82호선을 따라 전망대, 쉼터, 농산물 판매장 등 관광 시설물을 조성하고 자전거 도로, 자전거 쉼터, 자전거 대여점을 설치해 자전거 관광 기반을 구축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시는 장기적으로는 국도 36호선과 지방도 532호선과 연계, 국가관광도로 1호로 지정받는다는 목표도 세워놓고 있다.

 

시는 내년 3월 이런 사업에 관한 연구 용역 결과가 나오는 대로 최종안을 확정, 5개년(2024년∼2028년) 관광종합개발계획에 담을 방침이다.


북, 남북철도도 단절 조치…금강산 잇는 동해선 철로 철거 정황

[TV서울=이현숙 기자] 남북을 잇는 육로 단절에 나선 북한이 금강산으로 이어지는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 선로도 철거하는 동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정보원 관계자는 5일 "최근 동해선 선로에 대한 (북측의) 일부 철거 정황이 있어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은 군사분계선(MDL) 이북으로 금강산역(금강산청년역)까지의 구간이다. 남북은 분단과 함께 끊어진 남북철도 경의선과 동해선을 연결하기로 2000년 6·15 정상회담을 계기로 합의하고 건설 공사를 진행했다. 동해선의 경우 남측의 고성 제진역에서 북한 금강산역까지의 구간을 복원해 연결하는 것으로, 북측 구간 공사에는 남측이 장비와 자재를 지원했다. 이를 토대로 2007년 5월 17일에는 반세기 만에 MDL을 통과하는 남북 열차 시험운행도 이뤄졌다. 그러나 이후 동해선 철도 남북 연결구간은 사용되지 못했고, 문재인 정부 당시인 2018년 4·27 정상회담에서 철도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합의했지만, 이 역시 실질적으로 진척되지 못했다. 북측이 동해선 선로 철거에 나선 것은 철도를 포함해 남북 간의 물리적 연결 고리를 완전히 끊어 놓으려는 작업의 일환으로 보인다. 향후 경의

'지구당 부활 반대' 오세훈, 與 지도부와 만찬 회동

[TV서울=나재희 기자] 최근 여권 내에서 불거진 '지구당 부활' 문제와 관련해 반대 입장을 밝힌 오세훈 서울시장이 5일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와 만찬 회동을 한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한남동 서울시장 공관에서 황 위원장, 정점식 정책위의장, 엄태영·김용태·전주혜 비대위원을 만난다고 국민의힘 관계자가 전했다. 이날 만찬에서 오 시장과 당 지도부가 최근 당내에서 제기된 '지구당 부활론'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지 주목된다. 오 시장은 과거 '오세훈법'으로 불리는 정치개혁 관련 법안을 주도하며 지구당 폐지에 앞장섰다. 따라서 지구당 폐지는 그에게는 상징적인 정치적 자산인 셈이다. 지구당은 지역위원장을 중심으로 사무실을 두고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중앙당 하부 조직으로, 2002년 대선 당시 '차떼기'로 불린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계기로 정당법과 정치자금법이 개정되면서 사라졌다. 하지만, 최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등 당권 주자들과 수도권 원외위원장을 중심으로 정치 신인 등의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지구당을 부활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고, 오 시장은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오 시장은 지난






정치

더보기
북, 남북철도도 단절 조치…금강산 잇는 동해선 철로 철거 정황 [TV서울=이현숙 기자] 남북을 잇는 육로 단절에 나선 북한이 금강산으로 이어지는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 선로도 철거하는 동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가정보원 관계자는 5일 "최근 동해선 선로에 대한 (북측의) 일부 철거 정황이 있어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해선 철도 북측 구간은 군사분계선(MDL) 이북으로 금강산역(금강산청년역)까지의 구간이다. 남북은 분단과 함께 끊어진 남북철도 경의선과 동해선을 연결하기로 2000년 6·15 정상회담을 계기로 합의하고 건설 공사를 진행했다. 동해선의 경우 남측의 고성 제진역에서 북한 금강산역까지의 구간을 복원해 연결하는 것으로, 북측 구간 공사에는 남측이 장비와 자재를 지원했다. 이를 토대로 2007년 5월 17일에는 반세기 만에 MDL을 통과하는 남북 열차 시험운행도 이뤄졌다. 그러나 이후 동해선 철도 남북 연결구간은 사용되지 못했고, 문재인 정부 당시인 2018년 4·27 정상회담에서 철도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합의했지만, 이 역시 실질적으로 진척되지 못했다. 북측이 동해선 선로 철거에 나선 것은 철도를 포함해 남북 간의 물리적 연결 고리를 완전히 끊어 놓으려는 작업의 일환으로 보인다. 향후 경의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