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19.4℃
  • 구름많음대전 17.7℃
  • 흐림대구 16.5℃
  • 흐림울산 15.1℃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7.9℃
  • 흐림고창 16.9℃
  • 흐림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6.4℃
  • 흐림강진군 16.3℃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사회


여성계, "여가부, 폭력 피해자 지원예산 120억 삭감 근거 대라"

  • 등록 2023.11.24 10:27:42

 

[TV서울=변윤수 기자] 여성계는 24일, 내년 각종 여성폭력 피해자 지원 예산을 줄이기로 한 여성가족부에 예산 삭감 근거와 대책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여성단체·시민사회기관 등으로 구성된 '여성폭력 방지 및 피해자 지원 예산 감축 철회 촉구 공동행동'은 이날 "2024년 여가부 예산안을 보면 여성폭력 방지와 피해자 지원 예산이 총 120억3,300만 원 삭감됐다"며 “이 과정에서 여가부가 지방자치단체 등에 일방적으로 이러한 사실을 통보했다”고 지적했다.

 

단체는 여가부가 예산안 마련에 앞서 현장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의견수렴이 누구를 대상으로 언제 진행됐는지 등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가정폭력상담소 운영예산 삭감 근거로 '부정 수급 발생'을 댔지만,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의 자료를 보면 이러한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다"라며 "스토킹 피해 지원 예산도 늘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정작 긴급 주거 지원 사업 말고는 증액된 항목이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 가정폭력 피해자 치료회복프로그램과 의료비 ▲ 성 인권 교육 운영 예산 ▲ 성매매 방지 및 피해자 지원사업 등 여가부가 삭감할 방침인 각종 예산에 대해 구체적인 대안과 감액 근거를 요구했다.

 

이들은 "여성 폭력 피해자 지원의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내년 예산안과 여가부 정책 기조에 문제를 제기한다"며 "여가부에 이러한 내용이 담긴 공개 질의서를 발송해 30일까지 회신을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치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