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정치


김행, '이원모 인사검증 실패' 野권인숙에 "거짓 선동꾼 퇴출"

  • 등록 2024.02.28 09:41:13

 

[TV서울=이현숙 기자] 국민의힘이 4·10 총선 경기 용인갑에 우선 추천(전략공천)한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용인갑 예비후보(비례 의원)가 '인사 검증 실패'를 주장하자 실패 사례로 언급된 김행 전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반박에 나섰다.

김 전 후보자는 이날 페이스북에 "부천 성고문 피해자로, 젊었을 때 누구보다도 억울했을 권 위원장은 민주당 국회의원으로 변신하더니 다른 사람 인권은 그냥 짓밟는다"며 "이원모 전 비서관은 내 인사 검증에 실패한 적이 없다. 저런 거짓 선동꾼 정치인은 퇴출돼야 한다"고 적었다.

이어 "민주당이 고발한 배임 건은 경찰에서 무혐의 불송치로 종결됐다. 코인은 단 1원도 투자한 적이 없다. 우리 회사 주식은 창업 후 지금까지 나와 내 가족 외에는 단 한 번도 외부인에 거래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권 예비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 '인사 참사'의 주역을 '낙하산' 공천했다"며 "김행 여가부 장관 후보, 이균용 대법원장 후보, 정순신 국가수사본부장 후보 등 부적격 후보 선정의 뒤에는 이원모 전 비서관의 인사 검증 실패가 있었다"고 썼다.


문성호 시의원, “일률적인 탈시설은 장애인의 자기 결정권 무시하는 것”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의회 문성호 의원(국민의힘‧서대문2)이 4월 22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가 발표한 ‘서울시 장애인 탈시설 및 지역사회 정착지원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이하 ‘탈시설조례’)’ 폐지 부결 촉구 성명에 대해 일률적인 탈시설이야말로 장애인의 자기 결정권을 무시하는 비인도적 행위라며 반박했다. 문성호 시의원은 “우선 장애인 개개인의 차이를 고려하지 않은 일률적이고 강제적인 자립은 오히려 마땅히 존중받아야 할 한 명의 사람을 매몰차게 사지로 내모는 것과 같다”며 재강조했다. 문 의원은 이어서 “개개인의 차이를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본인들만의 시선으로 탈시설을 강요하는 것이야말로 자의적이지 않게 자유를 박탈하는 것이며, 시설의 보호와 도움이 필요한 이, 즉 개개인에게 필요한 복지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UN 세계인권선언에 명시되어 있다는 점을 상기해야 한다”며 반박했다. 덧붙여 문 의원은 “UN 장애인권리협약에도 장애인은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자신의 주거지 및 동거인을 선택할 기회를 갖으며, 특정 주거 형태 강요의 금지를 명시했다. 즉, 자신이 결정한 자립이 중요한 것이지 무조건 시설 밖으로 몰아내는 게 그들이 주장하는 탈시설의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