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7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보훈청, 서울역에서 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

  • 등록 2024.02.28 17:34:16

 

[TV서울=이현숙 기자] 국가보훈부 서울지방보훈청(청장 남궁선)은 오는 2월 29일부터 3월 6일까지 서울역 3층 대합실에 여성독립운동가를 기리는 시화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대한민국의 역사 속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 여성 독립운동가들을 기리기 위한 목적이다. 이번 전시는 대한민국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헌신한 여성 독립운동가들의 삶과 업적을 널리 알리고, 그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시화전에 전시되는 시화작품들은 여성독립운동가의 삶을 재조명하고 기록하며 헌시를 써온 이윤옥 시인의 시에 한국화 화가 이무성 화백의 그림을 넣은 것으로 구성돼 있다. 영화 ‘암살’에서 독립운동가 저격수‘안옥윤’의 모티브가 된 남자현 열사 등 총 40여 점 전시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국가보훈부에서 선정한 3월 이달의 독립운동가 마가렛 샌더먼 데이비스, 이사벨라 멘지스, 데이지 호킹의 그림도 전시 될 예정이다. 이들은 호주 출신으로 당시 학생들을 보호하고 인솔하며 3.1운동에 참여하였다. 전시장은 서울역 3층 대합실에 마련될 예정이며, 시민 누구나 오고가며 관람이 가능하다.

 

 

남궁선 서울보훈청장은 “3.1절을 맞아 독립운동에 대한 관심을 고취하고,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쳐 투쟁한 여성독립운동가를 기억하고자 전시를 개최하게 됐다”며 “국민들께서 이번 전시관람을 통해 여성독립운동가의 희생을 기억하고 독립을 향한 의지를 공감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