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7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회


[날씨] 전국 미세먼지로 뒤덮여 '매캐'…경칩 맞춰 봄비 오며 해소

  • 등록 2024.03.04 09:02:06

 

[TV서울=곽재근 기자] 만물이 겨울잠에서 깬다는 경칩(驚蟄)을 하루 앞둔 4일 전국이 미세먼지로 뒤덮여 대기질이 매우 나쁘겠다.

대기가 정체하면서 전날 국외에서 유입된 미세먼지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가 축적되면서 이날 강원영동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미세먼지 수준이 '나쁨'이겠다. 아침에는 강원영동도 나쁨 수준으로 미세먼지가 짙겠다.

오전 8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나쁨 수준(36~75㎍/㎥)인 가운데 경기 남부권과 충남 북부권에는 초미세먼지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날 아침 경기남부와 충청, 호남을 중심으로 짙은 아침 안개가 끼었는데 대부분 기온이 오르면서 사라지겠으나 일부 지역엔 낮에도 연무가 남아 있겠다. 연무는 안개와 먼지가 섞여 만들어진 '먼지 안개'를 말한다.

 

미세먼지는 이날 오후부터 비가 내리고 남풍이 강하게 불면서 해소되겠다.

중국 상하이 쪽에서 기압골이 다가와 이날 늦은 오후 제주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하겠다. 밤에는 호남과 경남에도 비가 오겠고 5일 새벽부터는 남부지방 전역과 충청남부도 강수구역에 들겠다. 비는 5일 오후 전국으로 확대된 뒤 밤이 되면 대체로 멎겠으나 강원영동과 경북북동산지에서는 6일까지 이어질 수 있겠다.

일본 남쪽 해상에 자리한 고기압 가장자리에서 고온다습한 남풍이 강하게 불어 들면서 기온이 올라 대부분 지역은 이번에 비가 오겠다. 하지만 강원산지·강원동해안·경북북동산지는 기온이 낮아 5일 오후부터 6일까지 많은 눈이 내려 쌓일 수 있겠다.

4~6일 예상 강수량은 제주 20~60㎜, 전남남해안·부산·울산·경남남해안·경북동해안 10~30㎜, 강원동해안과 강원산지 5~30㎜, 경남내륙·대구·경북남부내륙 5~20㎜, 충청·호남(남해안 제외)·경북북부내륙·울릉도·독도 5~10㎜, 수도권(경기북서부 제외)와 강원내륙 5㎜ 내외이다.

적설량은 강원산지 5~15㎝, 경북북동산지 1~5㎝, 강원북부동해안과 제주산지 1~3㎝ 정도일 것으로 예상된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제주와 전남남해안, 경남해안, 경북남부동해안엔 5일부터 순간풍속이 시속 70㎞(산지는 시속 90㎞) 이상인 강풍이 불겠다. 비바람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이날부터 6일까지 기온은 예년 이맘때 수준을 유지하겠다.

이날 아침 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4도 사이였다.

오전 8시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영하 1.4도, 인천 영상 0.5도, 대전 영상 0.3도, 광주 영상 3.7도, 대구 영상 0.9도, 울산 영상 4도, 부산 영상 6.4도다.

낮 최고기온은 영상 5~14도일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남쪽먼바다에 이날 밤부터, 서해남부먼바다·남해상·제주앞바다·동해남부해상에 5일부터, 동해중부먼바다에 6일부터 바람이 시속 35~60㎞(10~16㎧)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4m 높이로 높게 일겠다.


인천항 자유무역지역 추가 지정 추진…축구장 266개 면적

[TV서울=김상철 본부장] 인천항 일대 축구장 266개 크기 땅을 자유무역지역으로 추가 지정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이달 중 해양수산부에 인천항 자유무역지역 추가 지정을 위한 기본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해수부는 기본계획을 토대로 관련 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자유무역지역 심의위원회를 열어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추가 지정 대상지는 인천 신항 한진·선광 컨테이너터미널(95만7천㎡)과 신항 배후단지 1-1단계 2구역(94만2천㎡)으로 총면적은 축구장 266개 크기인 190만㎡다. 이는 기존 인천항 자유무역지역 전체 면적인 내항과 남항 인천컨테이너터미널(ICT) 등지 196만㎡와 비슷한 규모다. 앞서 해수부는 지역 정치권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자유무역지역 확대 요구가 계속되자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타당성을 검토하고 업계의 의견을 들었다. 인천해수청은 인천항을 수도권 관문 수입 항만에서 화물 수출 항만으로 육성하려면 자유무역지역 확대로 고부가가치 제조업체를 유치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되면 자유로운 제조·물류 유통과 무역 활동이 보장되고 관세 유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일정 규모 이상의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