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제


코스피 보합권 2,740선 등락…코스닥 하락 전환

  • 등록 2024.03.29 09:30:38

 

[TV서울=이현숙 기자] 코스피가 29일 상승세로 출발한 뒤 오름폭을 줄여 보합권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18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37포인트(0.05%) 오른 2,747.19를 나타냈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45포인트(0.42%) 오른 2,757.27로 장을 시작하며 2,750선을 회복했으나 곧장 상승분을 내주고 2,740대로 회귀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천530억원의 순매수세이지만 기관과 개인은 각각 442억원, 1천45억원의 매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장보다 3.5원 오른 1,349.7원으로 장을 시작했다.

지난 28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12%)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0.11%)는 오르고 나스닥지수(-0.12%)는 하락하며 혼조세로 마감했다.

미국 주요 인플레이션 지표인 2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와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총재의 발언을 앞두고 관망세가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지원 KB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오늘 밤 미국 증시가 성금요일로 휴장하는 가운데 PCE 결과를 기다리면서 관망세가 작용할 전망"이라며 "다만 1분기 마지막 거래일이어서 변동성 확대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는 삼성전자[005930]가 0.99% 오른 8만1천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52주 신고가다.

 

셀트리온[068270](1.85%), KB금융[105560](0.43%), 카카오[035720](0.18%) 등이 강세를 나타내고 있으며 삼성SDI[006400](-1.99%), LG에너지솔루션[373220](-1.37%), 삼성물산[028260](-0.44%), SK하이닉스[000660](-0.17%) 등은 내리고 있다.

업종별로는 보험(-0.55%), 기계(-0.48%), 철강및금속(-0.49%), 화학(-0.44%), 섬유의복(-0.36%), 음식료품(-0.33%) 등이 약세이고 의료정밀(1.67%), 전기가스업(0.28%), 종이목재(0.16%) 정도만 오르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42포인트(0.27%) 하락한 907.63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2.26포인트(0.25%) 오른 912.31로 시작해 하락 전환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851억원, 21억원을 순매도하고 개인은 869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상위 종목 중 엔켐[348370](-3.59%), HPSP[403870](-3.36%), 에코프로[086520](-3.34%), 에코프로비엠[247540](-2.16%), 알테오젠[196170](-1.45%) 등이 약세다.

레인보우로보틱스[277810](5.07%), 셀트리온제약[068760](1.45%), HLB[028300](0.91%) 등은 상승 중이다.


인사혁신처, “재해유족급여 수령 연령 기준 25세 미만으로 상향”

[TV서울=이천용 기자] 인사혁신처는 12일, 올해 6월부터 공무상 재해로 숨진 공무원의 자녀·손자녀가 만 24세까지 재해유족급여를 받도록 관련 시행령을 개정한다고 밝혔다. 공무원 재해보상법 시행령에 따르면 현재 재해유족급여를 수령할 수 있는 유족 자녀·손자녀의 연령 요건은 19세 미만이다. 정부는 시행령을 개정해 이 연령 요건을 25세 미만으로 상향 조정한다. 개정령안 입법예고를 거쳐 오는 6월 20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인사혁신처는 "학업 등의 사유로 자녀 등의 경제적 자립 연령이 늦어지는 현실을 고려해 연령 요건을 상향한다"며 "만 24세까지 유족연금을 받고 만 25세가 됐을 때 수급권 상실 신고를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공무원이 출퇴근 중 생활용품 구입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행위를 하다가 재해가 발생했을 경우를 출퇴근 재해로 인정하는 내용도 개정안에 담겼다. 이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과 시행령에서 규정하고 있는 '출퇴근 중 일탈 또는 중단'에 대한 인정 기준을 공무원 재해 보상법령에도 명시하는 것이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재해를 입은 공무원과 유족에게 합당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일하다 다치거나 사망한 공무원과 유족을






정치

더보기
韓 직격한 홍준표 "깜도 안되는 것 데려와…국힘도 잘못된 집단" [TV서울=박양지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22대 총선 결과 여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등 당 지도부를 작심 비판했다. 홍 시장은 11일 대구시청 기자실을 찾아 "이번 선거는 시작부터 잘못된 선거였다"며 "정권의 운명을 가름하는 선거인데 초짜 당 대표에 선거를 총괄하는 사람이 또 보선으로 들어온 장동혁이었고 거기에 공관위원장이란 사람은 정치를 모르는 사람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런 사람들에게 어떻게 중차대한 선거를 맡겼는지, 출발부터 안 된다고 봤다"고 말했다. 특히 "총선 기간 여당 선거 운동 중 기억에 남는 것이 무엇이 있었느냐"고 되묻고 "(비대위원장이) 동원된 당원들 앞에서 셀카 찍던 것뿐이었다"고 했다. 그는 "처음 시작할 때 제2의 윤석열 기적을 노리고 한동훈을 데려온 것이었는데 국민이 한 번 속지 두번 속느냐"면서 "(전략도 없이) 참 답답한 총선을 보면서 저러다 황교안(미래통합당 전 대표) 꼴 난다고 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애를 들여다 총선을 총괄지휘하게 한 국힘 집단도 잘못된 집단"이라면서 "배알도 없고 오기도 없다. 깜도 안되는 것을 데리고 와서는…"이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한 위원장의 검사시절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