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목)

  • 흐림동두천 30.2℃
  • 구름많음강릉 33.8℃
  • 구름많음서울 32.0℃
  • 흐림대전 31.7℃
  • 흐림대구 29.8℃
  • 구름많음울산 30.2℃
  • 흐림광주 32.2℃
  • 구름조금부산 31.1℃
  • 구름많음고창 33.2℃
  • 구름많음제주 31.8℃
  • 흐림강화 29.0℃
  • 흐림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31.4℃
  • 구름많음경주시 33.4℃
  • 구름조금거제 30.6℃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영등포구, 2024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 실시

  • 등록 2024.05.31 09:10:29

 

[TV서울=변윤수 기자] 영등포구가 5월 30일 신길5동 일원에서 서울시청, 영등포소방서, 영등포경찰서, 구 자율방재단 등 10개의 유관기관과 협력해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안전한국 훈련은 위기상황을 가정한 불시 대응 훈련을 통해 재난 상황에 대한 실전 대응 능력 및 체계 강화를 목표로 범국가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번 훈련은 풍수해 등 집중호우로 인한 복합 재난 상황 발생을 주제로 해 반복 피해를 최소화하고, 각 분야의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자 했다.

 

구는 시간당 100mm 이상의 집중호우에 의한 주택 지하 침수, 담장 붕괴, 다수의 인명 고립, 변압기 누전으로 인한 화재 발생, 차량 침수 등 각종 재난 상황을 가정해 토론과 현장훈련을 동시에 진행했다.

 

 

 

또한 구는 훈련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13개 실무반과 유관기관이 참여한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 기획 회의를 진행하고, 외부 전문가의 컨설팅을 2차례 실시하는 등 체계적인 대응방안 구축을 위해 총력을 다했다.

 

특히 훈련의 경우 실제 재난 현장과 유사한 상황을 연출해 현장감과 긴장감을 높이고, 광역-기초-유관기관 간의 유기적 협력을 이루는데 초점을 맞췄다. 국가재난안전통신망(PS-LTE)을 활용해 본부와 현장의 재난 상황을 실시간으로 교신하는 등 신속한 상황 전파를 위한 연계훈련을 실시했다. 또한 행동 매뉴얼을 토대로 초동 대응 및 각 실무반의 임무 등을 실시간 토론하며 매뉴얼을 숙지하고 대응 체계를 점검 및 구축했다.

 

한편 이번 훈련에서 영등포소방서는 인원 94명, 차량 15대를 동원하는 등 빈틈없는 대응세태를 갖췄다. 매몰자 및 추락자 구조 등 풍수해 재난과 관련된 상황을 가정하여 인명 구조 훈련을 실시하고 드론, 핸들러, 크레인, 헬기 등 다양한 장비들을 동원하여 훈련의 실제감을 높였다.

 

 

또한 대규모 인명 피해 발생을 대비하고자 영등포소방서·구 보건소(신속대응반)·여의도성모병원(DMAT팀)으로 구성된 ‘현장 응급 의료소’를 가동하여 신속한 응급처치 및 환자 이송 등의 훈련을 실시했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재난 대응은 지방자치단체의 가장 기본적인 의무”라며 “실전과 같은 훈련으로 빈틈없는 재난 대응 체계를 구축해 재난 발생 시 신속히 초기 대응해 구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임규호 서울시의원, “경계선 지능인의 평생교육 기회 확대”

[TV서울=변윤수 기자] 임규호 서울시의원(중랑2, 더불어민주당)이 경계선 지능인의 평생교육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특별시 경계선 지능인 평생교육 지원 조례' 개정안을 발의했다. 흔히 경계선지능인이란 지능검사 IQ 70~85 사이에 속하면서, 인지, 정서, 사회적응이 힘든 사람을 말한다. 사회성이 약하고 학습 능력이 늦어 입학을 거절당하는 일도 발생하고, 범죄에 쉽게 노출되어 피해자 또는 가해자가 되기도 한다. 전체 인구의 14%에 이르는데 비해 장애와 비장애의 경계에 있어 사회적 사각지대에 방치돼 있다. 느린학습자를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고 제때 치료하지 못해서 경제적 부담과 고통은 고스란히 느린학습자 가족과 당사자가 떠안고 있는 현실이다. 임 의원은 경계선 지능인이 사회적으로 소외되고, 교육과 취업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실을 개선하고자 본 조례안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경계선 지능인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을 평생교육 형태로 법적 정의를 내리고, 서울시장의 책무를 강화한 것이다. 시장은 경계선 지능인의 평생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해야 하며, 경계선 지능인 평생교육 지원 계획을 수립하고 시행해야 한다. 또한,






정치

더보기
김두관 "제왕적 대표, 미래 없다", 이재명 "당원 중심으로 가야" [TV서울=나재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재명 후보와 김두관 후보가 24일 KBS가 주관한 두 번째 방송토론회에서도 이 후보의 대표직 연임 도전 문제 등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지난 18일 첫 방송토론회에서와 마찬가지로 김 후보는 친명(친이재명) '일극 체제'에 우려를 표했고, 이 후보는 당원 중심의 정당을 지향해야 한다고 맞받았다. 김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 "제왕적 대표로는 미래가 없다"며 "우리 당은 당심과 민심이 일치할 때 승리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의 리더십을 보면 중도층이 우리 당에 오는 걸 막는 것 아닌가 생각된다"며 "그렇게 해서 어떻게 지방선거와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을지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지난 주말 지역 합동연설회에서 최고위원 후보들이 일제히 '친명 마케팅'에 나서고 이 후보의 유튜브에 잇달아 출연한 점 등을 두고는 "후보들이 호위무사를 자처하니 여러 생각이 들었다"며 "이 후보는 좋았나"라고 묻기도 했다. 이에 이 후보는 "김 후보가 불편하셨을 수도 있을 거 같은데 후보들이 민주당을 지지하는 국민의 선택을 받기 위한 수단으로 그러지 않았겠나"라며 "제가 인기가 없어서 '이재명 얘기하면 표 떨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