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3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주유소 급속충전기 설치로 전기차 충전 불안 해소

  • 등록 2017.09.13 10:34:18

[TV서울=이현숙 기자] 서울시내를 누비는 전기차들이 충전 걱정을 덜게 됐다. 서울시는 자동차 운전자들에게 익숙한 주유소에 올해 말까지 총 60기의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설치해 전기차 선택의 걸림돌로 작용해온 전기차 충전 불안 해소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지난해까지는 120기였던 급속충전기 개수는 올해 87기를 추가설치해 현재 207기까지 늘어났으며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서울시는 올해까지 250기가 넘는 공용 급속충전기를 확보할 예정이다.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 사업을 계속 추진해 서울시내 총 553개소의 주유소 중 유류저장탱크와의 이격 거리 6m 이상을 확보할 수 있는 모든 곳에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설치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충전 인프라가 꾸준히 늘어나면서 전기차 보급도 활기를 띨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해까지 서울시의 전기차는 총 1994대에 불과했지만 서울시가 2017년 3600대의 전기차 보급 목표를 제시하면서 현재 2700여대에 달하는 꾸준한 신청이 이루어지고 있고 2018년에도 6300여대에 달하는 전기차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와 한국에너지공단이 힘을 합쳐 추진하며 주유소 사업자는 급속충전기 1기당 최대 3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금액 지원을 희망하는 사업자는 부지를 확보한 뒤 한국에너지공단과 서울시 기후대기과에 신청하면 된다. 보조금 지원 대상자는 지원을 받은 후 2년 이상 의무적으로 운영해야 하며 소유권 변경 등의 사유가 있을 경우 신고해야 한다.


신청서는 오는 9월 1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선착순으로 접수하며 목표물량인 60기가 충족되면 기간 내에도 신청 접수를 마감한다.


황보연 기후환경본부장은 “전기차는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높은 친환경 교통수단이지만 그동안 경유·휘발유차와 달리 충전 불안이 많았고 전기차 선택을 주저하는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앞으로 서울시는 주유소 급속충전기 설치 사업을 확대하고 급속충전기 10여기를 개방형으로 운영하는 전기차 집중충전소 설치 등 전기차 선택을 가로막는 장애를 극복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년에게 힘이 되는 국회”…국회에서 청년일자리박람회 개최 [TV서울=나재희 기자] 국회사무처는 오는 14일 국회 잔디마당에서 '2017 대한민국 청년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번 청년일자리박람회는 정세균 국회의장이 취임 이래 역점을 기울여 추진해 온 ‘국민에게 힘이 되는 국회’가 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청년에게 힘이 되는 국회'라는 슬로건 아래 국회와 정부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청년일자리 축제라는 데 큰 의의가 있다. 박람회에는 CJ, GS, 포스코, 금호아시아나 등 대기업 그룹사 및 ㈜벽산, ㈜싸이먼 등 우수 중견·강소기업 등 217개 기업이 참여해 청년 인재 2,000여명을 구인할 계획이다. 당일 오후 1시 30분 국회의정관에서는 국회입법조사처와 국회사무처 법제실이 공동으로 '새 정부의 청년일자리 정책과 입법·정책적 개선방안'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해 새 정부의 청년일자리 정책을 진단하고 입법·정책적 개선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오후 3시 국회 접견실에서는 정세균 의장, 김영주 장관, 우윤근 총장이 청년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청년일자리 정책에 대한 그들의 생각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함께 해결책을 모색한다. 이를 통해 청년일자리 문제 해소를 위한 새정부의 정책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와 정책제안이 이루어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