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20.1℃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0.5℃
  • 구름조금제주 21.2℃
  • 흐림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21.9℃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작구, 지역자활센터 보건복지부 평가 7년 연속 최우수기관 선정

-전국 239개 지역자활센터 대상 보건복지부 평가 결과 7년 연속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
-참여자의 자활성공률, 취업유지율, 지역사회 기여도 등 전 지표에서 높은 점수 받아

  • 등록 2019.08.05 10:55:38

 

[TV서울=이천용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보건복지부에서 실시한 2019년 전국 지역자활센터 성과평가에서 7년 연속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보건복지부의 성과평가는 전국 239개 지역자활센터를 대상으로 유형에 따라 2017년~2018년 센터 사업실적을 평가해 상위 10%이내의 24개 기관을 최우수기관으로 선정했다.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된 서울동작지역자활센터는 ▲참여자의 자활성공률 ▲취업유지율 ▲자활사업단 및 자활기업 운영성 ▲지역사회 기여도 등 전 지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이에 따른 인센티브로 센터 운영비 국고보조금을 추가로 지원받게 됐다.

 

아울러 별도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평가로 실시한 지역특성화사업 개발 분야에서는 저소득 남성 참여주민들의 건강한 식습관 형성을 위한 요리프로그램 ‘건강하게 먹自’가 장려사업으로 선정되어 500만원 이내의 인센티브도 추가로 받는다.

 

2001년 개관한 서울동작지역자활센터(동작구 등용로 47)는 지역사회 저소득층에게 안정적일자리와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자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추진 중인 자활근로사업단, 자활기업 및 바우처사업에 150여명의 주민이 참여 하는 등 매년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

 

박주일 사회복지과장은 "이번 평가 선정은 저소득층 주민의 자활과 자립을 위해 구와 기관이 함께 노력해온 노하우가 빚어낸 값진 성과“라며 ”앞으로도 더욱 경쟁력 있고 구 특성에 적합한 맞춤형 자활사업들을 적극 발굴·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난해 11개 민간위탁 자활근로사업단과 함께 구 자체자활근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매달 160여 명의 자활근로자가 참여해 자활 촉진 및 탈수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동행’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 개최 [TV서울=김용숙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2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제게 남은 꿈이 있다면 두 가지”라며 “하나는 따뜻한 햇볕이 드는 40평 남짓 단층집에서 10평 텃밭을 가꾸며 사는 것이고, 두 번째는 내가 33년 전 꿈꾸었던 팍스코리아나의 시대가 열리는 것을 내 생전에 꼭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책 제목 ‘동행’에 대해 “‘동행’이라는 말은 제가 자주 쓰고 가장 좋아하는 단어 중에 하나”라며 “‘함께 가는 것’, 그 자체가 인생이고 정치라고 생각한다. 아무리 완벽한 인간이더라도 혼자 살수 없고, 혼자서는 정치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오늘 정말 많은 분들이 귀한 발걸음을 해주셨다. 그동안 제 정치인생에 동행해주셨던 분들”이라며 “여러분들은 저 문희상이 후회 없는 삶, 행복한 정치인의 길을 걸어올 수 있었던 든든한 울타리였다”며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29일 출간한 ‘동행’은 모두 1,2,3권으로 구성돼 있고, 2005년 처음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시작으로 15년간의 문 의장의 생각을 담은 글들을 묶은 책이다. 출판기념회에는 문재인 대통령, 김명수 대법원장이 축전을 보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