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금)

  • 흐림동두천 -0.2℃
  • 구름많음강릉 4.3℃
  • 흐림서울 2.7℃
  • 흐림대전 2.7℃
  • 구름많음대구 2.8℃
  • 구름조금울산 4.5℃
  • 흐림광주 5.2℃
  • 구름많음부산 6.7℃
  • 흐림고창 2.7℃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0.0℃
  • 구름많음보은 -1.1℃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1.2℃
  • 구름조금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중랑구, ‘2020년 도시농업 복합공간 조성사업’ 대상지 선정

  • 등록 2019.09.05 10:04:46

 

[TV서울=이천용 기자] 중랑구가 텃밭 현장과 연계해 교육‧체험 활동과 문화행사 등이 가능한 ‘2020년 도시농업 복합공간 조성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도시농업 복합공간은 서울시가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해 4개 권역에 조성하는 시설로 중랑, 도봉, 강북, 노원, 성북 등 북부권역에서는 중랑구가 최종 선정됐다. 총 사업비는 18억 원이며 신내동 중랑행복농장 인근에 건립될 예정이다.

 

도시농업 복합공간은 450㎡ 규모로 △도시농업 교육강좌 및 세미나 등을 할 수 있는 다목적 강당 △요리 실습장인 공동체 부엌 △휴식과 소모임 활동 공간인 카페△어린이 방문객을 위한 다용도 체험실 등 도시농업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이용가능한 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며, 1,000㎡ 규모의 옥상 부속텃밭도 추가 조성된다.

 

중랑구는 올해 1월 도시농업팀을 신설하고, 지속 가능한 생태도시 조성을 위해 ‘서울특별시 중랑구 도시농업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에 이어 ‘중랑구 도시농업위원회’를 구성해 도시농업의 기틀을 마련했다.

 

특히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해 2019년을 ‘중랑구 도시농업 원년의 해’로 선포했다. ‘중랑행복농장’ 개장을 통해 집 근처에서 채소를 직접 길러 먹을 수 있는 텃밭 130구좌 분양, 어린이를 위한 체험농장과 도시농부학교도 한창 운영하고 있다. 또한 지난 4월에는 ‘2019 서울도시농업축제’도 개최해 구민들에게 도시농업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켰다.

 

도시텃밭 사업도 활발히 전개해 올해에만 중랑구청, 미광어린이집 등 옥상텃밭 9개소, 라이프미성경로당 등 싱싱텃밭 2개소, 송곡여고, 면남초 등 학교텃밭 3개소를 조성했으며 상자텃밭 1,064개를 분양해 구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앞으로 도시농업의 저변 확대를 위해 망우동에 6,053㎡ 규모의 주말농장을 추가 조성하고, 내년 5월에는 ‘제9회 서울 도시농업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농업은 인간의 태초의 모습이자 현재이며, 도시농업 활동공간은 지친 현대인들의 훌륭한 휴식처이자 힐링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이번 도시농업 복합공간 유치를 계기로 중랑구가 명실상부한 서울 도시농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승희 의원, “20년간 동결된 간이과세 매출 기준 상향되어야”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위한 세제 지원에 속도를 내겠다며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희 의원이 지난해 8월 대표 발의한 관련 법안이 정부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영세사업자 지원책으로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상향조정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지난해 8월 20일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천8백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1월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유승희 의원 개정안이 논의됐는데, 정부는 간이과세는 현재도 부가가치세 기본 제도의 중대한 예외이고, 간이과세자를 점차 일반과세자로 전환하는 게 부가세제의 방향이라는 원칙론을 앞세워 반대했다. 유승희 의원은 “코로나19로 영세사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기를






정치

더보기
유승희 의원, “20년간 동결된 간이과세 매출 기준 상향되어야” [TV서울=변윤수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위한 세제 지원에 속도를 내겠다며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유승희 의원이 지난해 8월 대표 발의한 관련 법안이 정부 반대로 통과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하고, 지금이라도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 19 영향으로 침체된 경기회복을 위해 영세사업자 지원책으로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상향조정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북갑)은 지난해 8월 20일 20년간 동결되어 있던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적용 매출 기준을 현행 4천8백만 원에서 6천만 원으로 인상하는 내용의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난 11월 기획재정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유승희 의원 개정안이 논의됐는데, 정부는 간이과세는 현재도 부가가치세 기본 제도의 중대한 예외이고, 간이과세자를 점차 일반과세자로 전환하는 게 부가세제의 방향이라는 원칙론을 앞세워 반대했다. 유승희 의원은 “코로나19로 영세사업자들의 고통이 극심해지는 현실을 외면하지 말고 이번 2월 임시국회에서 이 법안이 통과되기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