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6.8℃
  • 구름많음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6.7℃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7.9℃
  • 흐림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8.2℃
  • 흐림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8.6℃
  • 구름많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TV서울] 동작구, 동작혁신교육축제 ‘동작하라 2019’ 개최

  • 등록 2019.10.04 11:11:51

 

[TV서울=이천용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오는 11일과 12일 이틀간 서울공업고등학교에서 제5회 동작혁신교육축제 ’동작하라 2019‘를 개최한다.

 

이번 축제는 ‘교육에서 쉼을 찾다. 놀자! 마을에서’란 주제로 각 부문별 혁신교육 사업성과를 주민과 공유하고 교육주체별 역량 강화 및 마을교육공동체 형성에 기여하고자 마련됐다.

 

동작구는 지난 5월, 마을·청소년·학부모·교사 등으로 구성된 민·관·학 축제기획단을 꾸리고 축제의 방향에서부터 프로그램 기획·운영까지 전반에 걸친 논의를 마쳤다.

 

먼저 축제 1일차에는 ▲개막식 ▲청소년 동아리 페스티벌 ▲가을 밤 별빛축제 ▲청소년 자치 정책마켓 미리보기 ▲학부모 체인지메이커 전시회 등이 펼쳐진다.

 

‘청소년 동아리 페스티벌’은 동작혁신교육지구 청소년분과에서 홍보·접수·운영 등을 추진했으며, 오후 6시 30분부터 9시까지 사전심사를 거친 총 10개팀의 노래와 댄스 공연으로 꾸며진다.

 

‘가을 밤 별빛축제’의 가족단위 원데이클래스 ‘별빛교실’은 오후 7시부터 9시까지 사전 신청 받은 100가족을 대상으로 1,2부로 나눠 망원경 만들기, 천체망원경 관측, ICT 기술을 활용한 첨단장난감 제작 등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밖에도 청소년들의 흥미를 끌 수 있는 핸드메이드 상품을 판매하는 ‘별빛마켓’과 타로, 타투, 특수분장 등을 경험해 볼 수 있는 ‘별빛놀이터’도 마련됐다.

 

2일차 혁신교육박람회에서는 ▲청소년존 ▲학부모존 ▲미래교육존 ▲마을교육존 ▲나라사랑존 등 7개 구역의 65개 부스를 상설 운영한다.

 

청소년존에서는 청소년 의회, 동아리 활동 등 자치활동을 홍보하고, 학부모존에는 학부모창의프로젝트 동아리 체험부스를 준비했다.

 

자율주행 로봇 알티노, 스마트밴드를 활용한 K-댄스, 로봇팔 조종 등을 체험할 수 있는 미래교육존과 마을강사들이 중심이 되어 동작 창의교육 등을 소개하는 마을교육존도 마련됐다.

 

특히 청소년들이 우리의 역사에 더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3.1운동부터 올해 남북정상회담까지 대한민국 100년의 역사를 살펴보는 나라사랑 체험존도 운영한다.

더불어 사전이벤트로 ‘나라사랑 퍼포먼스단’을 모집, 동작구 내 4곳에서 ‘독도는 우리땅’을 주제로 한 주민대상 플래시몹 퍼포먼스를 펼친다.

 

이외에도 학부모 3:3 로봇축구 대회, 우리마을알기 ‘동작골든벨’, 청소년 뉴스포츠 미션 릴레이 등 주체별 행사가 다양하게 열려 모두가 축제의 주인공으로 참여할 수 있다.

 

행사 외에도 청소년들이 즐겨먹는 소떡소떡, 핫도그 등 푸드트럭을 마련해 축제와 함께 다양한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동작구 교육정책과(02-820-9219)로 문의하면 된다.

 

윤소연 동작구 교육정책과장은 “마을의 교육 주체가 협치를 통해 함께 준비한 의미 있는 축제”라며 “많은 주민들이 참여해 동작구 혁신교육의 성과와 미래를 공유하고 함께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작구는 청소년의 정책참여 활성화를 위해 의정워크숍, 정례회 등 ‘청소년 의회’ 활동을 추진하고 있으며, 오는 12월까지 동작혁신교육지구 청소년 자치 동아리 지원 사업인 ‘아무거나 프로젝트’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기고] 수사불패(雖死不敗)와 2월의 전쟁영웅 김영국 대위

수사불패(雖死不敗)는 비록 죽는 한이 있어도 지지 않는다는 뜻으로, 보통은 싸움에서 상대방을 이기려는 강한 의지를 이르는 말이다. 물론 이러한 의지로 싸움에 임하는 것 자체도 어렵지만, 사전적 의미의 수사불패를 실제로 행하는 것은 더 어려운 일이다. 일반적으로 전쟁에서 승리하면 그 지휘관은 살고, 패하면 죽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스스로의 목숨을 바쳐 승리를 이룩한 경우가 없지는 않다. 이에 아래에서는 문자 그대로의 수사불패를 실천한 분들의 이야기를 소개해 본다. 첫 번째로 소개할 인물은 BBC 선정 위대한 영국인 9위에 빛나는 호레이쇼 넬슨 제독이다. 넬슨 제독은 해군에 입대한 이래 미국 독립전쟁부터 덴마크 해군을 제압한 코펜하겐 해전까지 화려한 전적을 이어왔다. 특히 당시 유럽에서 맹위를 떨치던 나폴레옹의 군대를 무찌른 트라팔가르 해전은 세계 전사에서도 손꼽히는 승전이다. 하지만 조국인 영국을 위기에서 구한 이 전투가 완승으로 끝나기 직전, 넬슨 제독은 프랑스 전열함에서 발사된 총탄에 의해 사망했다. 이순신 장군 또한 임진왜란의 발발 이래 장도해전(왜교성 전투)까지 20여 차례의 전투를 모두 이기며 누란의 위기에 처한 조선을 구하는 데 가장 결






정치

더보기
권칠승 의원, “검찰, 10년간 ‘피의사실 공표죄’ 기소 한 건도 없어” [TV서울=김용숙 기자] 권칠승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 경기 화성시병)은 법무부 및 대법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간 전국 모든 검찰청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 사건 총 289건 가운데 단 한 건도 기소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피의사실 공표죄’는 형법 제126조에 “검찰, 경찰 기타 범죄 수사에 관한 직무를 행하는 자 또는 이를 감독하거나 보조하는 자가 그 직무를 행함에 당하여 지득한 피의사실을 공판 청구 전에 공표한 때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년 이하의 자격정지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법무부와 대법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국 지검에서 처리한 ‘피의사실 공표죄’ 289건 중 249건이 불기소 처분으로, 무려 86%에 달했다. 불기소 처분되지 않은 나머지 40건 역시 기소 중지, 참고인 중지 등의 이유로 기소처분하지 않았다. 최근 10년 동안 공판·약식기소 모두 ‘0’건으로 ‘피의사실 공표’ 사건에 대해 기소한 적이 없다. 권칠승 의원은 “검찰이 기소독점권으로 스스로를 배제시키고자 선별적 기소를 통해 사실상 ‘피의사실 공표죄’를 무력화시켰기 때문으로 해석될 수 있다”며 “수사 단계에서의 피의사실 공표는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