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맑음동두천 6.0℃
  • 구름조금강릉 13.1℃
  • 맑음서울 6.8℃
  • 흐림대전 10.3℃
  • 흐림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14.0℃
  • 광주 12.0℃
  • 구름많음부산 15.4℃
  • 구름많음고창 12.0℃
  • 흐림제주 15.6℃
  • 구름조금강화 6.0℃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11.1℃
  • 맑음강진군 12.6℃
  • 구름많음경주시 15.2℃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사회

[TV서울] 샘조·피터권 당선, '30달러 자동차세' 통과

  • 등록 2019.11.06 16:51:56

 

[TV서울=이현숙 기자] 5일 실시된 워싱턴주 선거에서 기대를 모았던 한인 샘 조(한국명 조세현) 후보가 시애틀항만청 커미셔너2에 당선되고 피터 권 시택 시의원은 재선에 성공, 한인사회가 환호하고 있다.

 

조 후보는 8시50분 개표 현재 57.1%(15만1,037표)를 얻어 상대 후보 그랜트 데기너(42.9%)를 큰 표차로 따돌리며 사실상 당선을 확정지었다. 게리 락 전 주지사의 지지를 받았던 조 후보는 지난 8월 예선에서도 데기너를 압도하며 1위를 차지했었다. 

 

 

샘 조 후보가 라이언 코니 현 시애틀항만청 커미셔너의 축하를 받고 있다. 시택 시의회의 피터 권 의원은 저조했던 모금에도 불구하고 58%를 득표, 도전자인 다미아나 메리웨더(42%)를 쉽게 물리치며 재선에 성공했다.


자동차세를 30달러로 대폭 낮추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팀 아이만의 I-976 발의안은 대대적인 반대 캠페인 속에 큰 관심을 모았으나 결국 54.6%의 지지를 얻으며 통과됐다.

 

시애틀 시의원 선거에서는 사회주의 성향의 사마 사완트 현 의원이 45.8%에 불과한 낮은 득표로 재선에 실패했다. 도전자인 이건 오리온 후보는 54.2%의 지지를 얻었다. /제공: 조이시애틀뉴스(제휴사)


신정호 시의원, “서울시 도시재생센터 관리 허술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지난 4일 진행된 도시재생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도시재생사업 중간지원조직인 도시재생지원센터(이하 센터)의 인사·대외활동 전반에 관한 규정위반 사실을 지적하고 조속히 시정조치 할 것을 당부했다. 신정호 시의원에 따르면 센터장, 사무국장 등 센터 내 관리자급 임원들은 외부강의에 관한 정식 신고를 수차례 누락시킨 채 토론회, 강연, 세미나 등 대외활동에 참여하고 수당을 수령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센터는 최근 3년간의 임직원 대외활동내역을 총 49건이라고 자료 제출했으나, 신 의원이 추가 자료를 확보해 확인한 결과 총 62건의 대외활동 내역이 누락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센터는 인사위원회 규정에서 정하고 있는 인사위원회 구성원 수, 의결정족수 등을 준수하지 않은 채 인사위원회를 운영해 왔으며, 이해관계자 면접에 관한 인사위원의 제척·회피 기준도 마련하고 있지 않아 채용절차에 관한 투명성 역시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 의원은 “이처럼 직제, 인사, 대외활동 등 여러 분야에 거쳐 미비점이 발견된 것은 그만큼 도시재생지원센터가 허술하게 운영되고 있






신정호 시의원, “서울시 도시재생센터 관리 허술해”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소속 신정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양천1)은 지난 4일 진행된 도시재생실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 도시재생사업 중간지원조직인 도시재생지원센터(이하 센터)의 인사·대외활동 전반에 관한 규정위반 사실을 지적하고 조속히 시정조치 할 것을 당부했다. 신정호 시의원에 따르면 센터장, 사무국장 등 센터 내 관리자급 임원들은 외부강의에 관한 정식 신고를 수차례 누락시킨 채 토론회, 강연, 세미나 등 대외활동에 참여하고 수당을 수령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센터는 최근 3년간의 임직원 대외활동내역을 총 49건이라고 자료 제출했으나, 신 의원이 추가 자료를 확보해 확인한 결과 총 62건의 대외활동 내역이 누락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센터는 인사위원회 규정에서 정하고 있는 인사위원회 구성원 수, 의결정족수 등을 준수하지 않은 채 인사위원회를 운영해 왔으며, 이해관계자 면접에 관한 인사위원의 제척·회피 기준도 마련하고 있지 않아 채용절차에 관한 투명성 역시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신 의원은 “이처럼 직제, 인사, 대외활동 등 여러 분야에 거쳐 미비점이 발견된 것은 그만큼 도시재생지원센터가 허술하게 운영되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