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 맑음동두천 -5.9℃
  • 구름조금강릉 2.3℃
  • 구름조금서울 -3.1℃
  • 박무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1.3℃
  • 구름많음울산 0.9℃
  • 구름많음광주 1.8℃
  • 흐림부산 1.4℃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5.5℃
  • 구름조금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3.6℃
  • 맑음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2.1℃
  • 구름많음경주시 0.4℃
  • 흐림거제 3.3℃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서북 3구, 불법현수막 근절 합동 캠페인 및 단속 실시

  • 등록 2019.11.22 09:47:50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 서북권에 위치한 은평·서대문·마포의 3개 구 광고물 담당 직원들이 11월 20일 오후 1시부터 불법현수막 근절 합동 캠페인과 단속을 실시했다.

 

이번 합동 캠페인 및 단속·정비는 지난 11월 14일 김미경 은평구청장,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불법현수막 없는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경관 조성을 위한 ‘서북 3구 불법현수막 공동대응 협약’에 따른 첫걸음으로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선 아직도 여전히 가로수 등에  부착돼 도시미관을 훼손하고 있는 불법현수막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자 불법현수막 근절 합동 캠페인을 시작으로, 오후 4시 30분까지 은평구 전역을 3개 권역으로 나누어 각 권역별로 3개 구의 광고물 정비 직원들이 합동으로 불법현수막, 벽보, 전단 등의 광고물을 정비했다.

 

이번 합동단속은 일회성으로 그치는 것이 아닌, 은평구에서의 불법현수막 정비에 이어, 다음에는 마포구, 서대문구로 순회적으로 3개 구를 돌며 합동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서울시 서북 3구가 불법현수막 정비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이 같은 시도는 단속인원이 많이 요구되는 불법광고물 정비에 있어 인접한 자치구의 직원들이 공동으로 협력함으로써 시너지효과를 내고, 특히 구 경계간 인접지역에서의 정비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송도호 시의원, ‘서울시 자동차 안전운행 및 교통안전 증진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70세 이상의 고령운전자에게 10만 원의 교통카드를 지급하고 있으나 예산의 문제로 추첨과 나이순으로 일부 운전자에게만 지급함에 따라 선정되지 못한 고령운전자로부터 민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시장에게 형평의 문제없이 모두에게 재정지원 할 수 있도록 하는 관련 조례개정안이 발의돼 지원대상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작년부터 시행된 운전면허 자진 반납 고령운전자에 대한 재정지원제도에 따라 서울시는 운전면허를 반납한 고령운전자에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10만 원 충전 교통카드를 지급했으나 운전자 1만5천 명이 자진반납했음에도 예산의 한계로 재정지원을 받은 운전자는 50%에 불과한 7천5백 명에 그쳐 관련 항의전화가 폭주하는 등 민원이 크게 증가했다. 이에 서울시의회 송도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1)은 ‘서울특별시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지원 조례’와 ‘서울특별시 자동차 안전운행 및 교통안전 증진 조례’ 개정안을 발의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고령운전자 모두에게 형평의 문제없이 재정지원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시장 책무를 명문화해 당초 취지인 고령운전자 교통사고율 감소를 도






정치

더보기
송도호 시의원, ‘서울시 자동차 안전운행 및 교통안전 증진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70세 이상의 고령운전자에게 10만 원의 교통카드를 지급하고 있으나 예산의 문제로 추첨과 나이순으로 일부 운전자에게만 지급함에 따라 선정되지 못한 고령운전자로부터 민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시장에게 형평의 문제없이 모두에게 재정지원 할 수 있도록 하는 관련 조례개정안이 발의돼 지원대상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작년부터 시행된 운전면허 자진 반납 고령운전자에 대한 재정지원제도에 따라 서울시는 운전면허를 반납한 고령운전자에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10만 원 충전 교통카드를 지급했으나 운전자 1만5천 명이 자진반납했음에도 예산의 한계로 재정지원을 받은 운전자는 50%에 불과한 7천5백 명에 그쳐 관련 항의전화가 폭주하는 등 민원이 크게 증가했다. 이에 서울시의회 송도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1)은 ‘서울특별시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지원 조례’와 ‘서울특별시 자동차 안전운행 및 교통안전 증진 조례’ 개정안을 발의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고령운전자 모두에게 형평의 문제없이 재정지원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시장 책무를 명문화해 당초 취지인 고령운전자 교통사고율 감소를 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