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 맑음동두천 -5.9℃
  • 구름조금강릉 2.3℃
  • 구름조금서울 -3.1℃
  • 박무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1.3℃
  • 구름많음울산 0.9℃
  • 구름많음광주 1.8℃
  • 흐림부산 1.4℃
  • 흐림고창 1.2℃
  • 흐림제주 5.5℃
  • 구름조금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3.6℃
  • 맑음금산 -3.8℃
  • 구름많음강진군 2.1℃
  • 구름많음경주시 0.4℃
  • 흐림거제 3.3℃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병무청, 11월 27일 오후 4시부터 내년도 현역병입영 희망월 접수

  • 등록 2019.11.25 14:16:54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병무청(청장 김종호)은 11월 27일 오후 4시부터 2020년도 현역병으로 입영을 희망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현역병입영 본인선택원’을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현역병입영 본인선택원’은 병역의무자가 본인의 학업, 취업 등 일정에 맞추어 내년도 입영 희망월(月)을 신청하는 제도이다. 입영계획에 있어 사전에 예측가능성을 부여하고 있는 이유로 입영을 준비하고 있는 의무자들로부터 상당히 높은 관심도와 만족도를 주고 있는 병무행정 제도로서 호평을 받고 있다.

 

신청시기는 연중 3회 접수하며, 1회차는 3월, 2회차는 6월에 접수하였으며 이번이 3회차로서 금년도 마지막 접수일이다. 본인선택은 현역판정 받은 2000년생, 재학연기자, 국외입영연기자로서 현역병 입영대상자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다만, 고등학교 2학년 이하 재학자, 기피자, 행방불명자, 별도입영대상자, 입영일자 연기자 및 92년 이전생 등은 선택할 수 없다.

 

병무청 홈페이지 병무민원포털 - 현역/상근 입영 - 현역병 입영 본인선택원 2020년 입영월 선택에서 선착순 접수하며 본인선택을 위해서는 공인인증서 또는 휴대폰 인증이 반드시 필요하다. 2020년도 입영일자 및 부대는 병역의무자가 신청한 입영 희망월을 반영해 2019년 12월 중 결정하고 개인별로 안내할 예정이며, 병무청 홈페이지 및 병무청 앱을 통해서도 확인을 할 수 있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본인선택원 접수는 선착순으로 이루어지는 만큼 접수 시작 일시에 맞춰 미리 준비해 신청하면 사전 입영월 선택에 있어 유리하다”고 밝혔다.


송도호 시의원, ‘서울시 자동차 안전운행 및 교통안전 증진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70세 이상의 고령운전자에게 10만 원의 교통카드를 지급하고 있으나 예산의 문제로 추첨과 나이순으로 일부 운전자에게만 지급함에 따라 선정되지 못한 고령운전자로부터 민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시장에게 형평의 문제없이 모두에게 재정지원 할 수 있도록 하는 관련 조례개정안이 발의돼 지원대상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작년부터 시행된 운전면허 자진 반납 고령운전자에 대한 재정지원제도에 따라 서울시는 운전면허를 반납한 고령운전자에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10만 원 충전 교통카드를 지급했으나 운전자 1만5천 명이 자진반납했음에도 예산의 한계로 재정지원을 받은 운전자는 50%에 불과한 7천5백 명에 그쳐 관련 항의전화가 폭주하는 등 민원이 크게 증가했다. 이에 서울시의회 송도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1)은 ‘서울특별시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지원 조례’와 ‘서울특별시 자동차 안전운행 및 교통안전 증진 조례’ 개정안을 발의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고령운전자 모두에게 형평의 문제없이 재정지원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시장 책무를 명문화해 당초 취지인 고령운전자 교통사고율 감소를 도






정치

더보기
송도호 시의원, ‘서울시 자동차 안전운행 및 교통안전 증진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 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서울시는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70세 이상의 고령운전자에게 10만 원의 교통카드를 지급하고 있으나 예산의 문제로 추첨과 나이순으로 일부 운전자에게만 지급함에 따라 선정되지 못한 고령운전자로부터 민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시장에게 형평의 문제없이 모두에게 재정지원 할 수 있도록 하는 관련 조례개정안이 발의돼 지원대상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작년부터 시행된 운전면허 자진 반납 고령운전자에 대한 재정지원제도에 따라 서울시는 운전면허를 반납한 고령운전자에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10만 원 충전 교통카드를 지급했으나 운전자 1만5천 명이 자진반납했음에도 예산의 한계로 재정지원을 받은 운전자는 50%에 불과한 7천5백 명에 그쳐 관련 항의전화가 폭주하는 등 민원이 크게 증가했다. 이에 서울시의회 송도호 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1)은 ‘서울특별시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지원 조례’와 ‘서울특별시 자동차 안전운행 및 교통안전 증진 조례’ 개정안을 발의해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한 고령운전자 모두에게 형평의 문제없이 재정지원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시장 책무를 명문화해 당초 취지인 고령운전자 교통사고율 감소를 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