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3 (수)

  • 맑음동두천 0.0℃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2℃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조금보은 -0.1℃
  • 구름조금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5·18민주화운동, 그리고 기억과 위로

  • 등록 2020.05.08 17:30:52

우리는 살면서 반드시 기억해야 하는 날들이 있다. 5·18민주화운동일은 그런 날 중 하나다. 누군가에게는 영화나 역사책에 나오는 먼 과거의 일이지만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현재의 나에게 영향을 주는 일이다. 해마다 5월의 광주는 빛나는 봄을 맞이하면서 동시에 처절하게 아픈 상처를 같이 맞이한다. 게다가 아픈 상처는 한 두 사람의 일이 아니라 광주라는 특정 지역이 지니고 있는 집단적 트라우마다. 집단적 트라우마는 한 지역과 그가 속한 사회가 앞으로 나아가는데 발목을 잡는 장벽이 된다. 이를 방치한다면 사회에서 불신과 이기주의가 팽배할 것이다. 여느 비극이 나에게 올 수 있으나 그 누구도 신경 쓰지 않는다는 불안감이 드리울 것이다. 비극을 극복하려는 사회적 노력은 트라우마를 겪은 사람을 위로하는 일인 동시에, 미래를 살아갈 우리, 공동체를 위한 일이기도 하다.

 

하여 우리는 집단적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함이 분명하다. 그 노력에는 다양한 방법이 있을 것이다. 그 중 하나는 아픈 상처를 잘 기억하는 것이다. 그것이 집단적 트라우마를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된다. 우리는 5·18민주유공자와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서 해마다 5·18민주화운동을 기념한다. 5·18 당시 희생된 분을 국가의 유공자로 대우하며 유공자의 가족이 사회에서 잘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5·18의 이야기를 책으로 영상으로 만들어 학생들에게 교육하고 잊지 않으려 노력한다. 역설적이게도 트라우마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는 비극을 잊지 않아야 한다. 그리고 같은 아픔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지며 우리의 현재가 과거의 그들의 희생으로 만들어졌음을 감사히 여겨야 할 것이다

 

우리는 흔히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아픈 과거는 잊으라고들 말한다. 하지만 잊을 수 없는 기억을 묻고 앞으로만 가자고 하는 것은 유족들에게 상처를 준다. 기념뿐만 아니라 진상을 규명하고 유골을 발굴하는 등의 정확한 조사와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통해 유족을 위로해야 마땅하다. 이런 위로는 우리 사회가 하나의 통합을 이루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올해는 5·18민주화운동의 40주년이 되는 해이다. 40년이 지난 일이지만 상처가 아물기엔 그 비극을 기억하는 이가 많다. 그 아픔을 이해하고 유족들이 사회의 일원으로서 자리 잡는데 국가 기관이, 지역 사회가, 주변 사람들이 도와주어야 한다.

 

한강 작가의 ‘소년이 온다’라는 책에 이런 구절이 나온다. ‘그저 겨울이 지나간게 봄이 오드마는. 봄이 오먼 늘 그랬듯이 나는 다시 미치고, 여름이면 지쳐서 시름시름 앓다가 가을에 겨우 숨을 쉬었다이. 그러다 겨울에는 삭신이 얼었다이. 아무리 무더운 여름이 다시 와도 땀이 안 나도록, 뼛속까지 심장까지 차가워졌다이.’ 마흔 번째의 그날을 앞두고 있는 우리는 봄이 오면 미치는 이들에게 어떤 위로를 전하는 것이 마땅한지 깊이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영상] 나경원, “독한 결심과 섬세한 정책으로 서울 재건축할 것”

[TV서울=변윤수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011년 이후 10년 만에 서울시장 선거에 재도전한다. 나 전 의원은 13일 오전 용산구 이태원동 먹자골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월 7일 실시되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하며, “독한 결심과 섬세한 정책으로 서울을 재건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요 공약으로 △서울 전역 백신접종 셔틀버스 운행 △중증환자 병상과 의료인력 추가 확보 △서울형 기본소득제 도입 △6조원 규모의 ‘민생 긴급 구조기금’ 설치 △코로나19 위기대응 특별채용 실시 △용적률‧용도지역‧층고제한 규제완화 및 재건축‧재개발 대대적 확대 △직주 공존 융‧복합 도시개발 추진 △25개구 25개 우수학군 조성 △자치구별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센터 건립 등을 내세웠다. 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선 “쉽게 물러서고 유‧불리를 따지는 사람에겐 이런 중대한 선거를 맡길 수 없다”며 “중요한 정치 변곡점마다 결국 이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마지막으로 "코로나 방역 성공 국가인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 총리, 대만의 차이잉원 총통은 모두 여성"이라며 "독하고 섬

2021년도 병역판정검사 일자 및 장소 본인선택 신청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임재하)은 오는 21일 오전 10시부터 2021년도 병역판정검사 일자 및 장소 본인선택을 병무청홈페이지에서 접수받는다고 밝혔다. 병역의무자는 병역법 제11조에 따라 만19세가 되는 해에 지방병무청장이 지정하는 일시와 장소에서 병역판정검사를 받아야 한다. 그러나 병역의무자가 학업 또는 직장생활 관계로 주민등록 주소지와 실거주지가 다른 경우가 많아 본인이 희망하는 일자와 장소(지방병무청)를 선택해서 병역판정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병역판정검사 본인선택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병역판정검사 대상은 올해 만19세가 되는 2002년생과 병역판정검사를 연기 중인 사람 등이며, 본인이 희망하는 일자와 장소를 희망하는 검사일 하루 전까지 신청할 수 있다. 병역판정검사 일자 및 장소 본인선택 신청을 원하는 사람은 병무청 홈페이지(www.mma.go.kr) 병역판정검사 일자 및 장소 본인선택 화면에서 신청이 가능하며, 본인선택은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병역판정검사 일자 및 장소 본인선택은 본인 명의 휴대폰,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 아이핀 등으로 본인 확인 후 신청할 수 있다. 공동인증서 등을 발급받을 수 없는 경우에는 가까운 지






정치

더보기
홍석준 의원, “집합제한 조치로 인한 자영업자 손실보상 의무화해야” [TV서울=이천용 기자] 홍석준 국회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갑)은 감염병 예방을 위한 집합제한 조치로 인해 자영업자들이 입은 손실보상을 의무화하고 구체적인 보상 기준을 마련하는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을 12일 대표발의 했다. 홍석준 의원은 윤재옥 의원(국민의힘, 대구 달서구을)과 공동 기자회견문을 통해 자영업자들을 고통의 터널 속으로 내몰고 있는 주먹구구식 영업제한 조치를 비판하고, 자영업자의 생존권을 보장할 수 있는 세심한 조치를 촉구했다. 그리고 무조건적 영업제한이 아닌 코로나 확산을 막으면서 영업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 정부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되고 방역조치가 강화되면서 식당, 카페, 헬스장 등 사업장에 대한 집합제한 및 금지 조치가 취해져 자영업자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 감염병예방법 제70조는 감염병 예방조치로 인하여 발생한 손실을 손실보상심의위원회의 심의에 따라 보상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자영업자들의 영업제한으로 인한 손실은 보상해 주지 않고 있다. 감염병예방법 제49조는 질병관리청장,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이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하여 사람의 집합을 제한하거나 금지하는 조치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