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30 (일)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6.4℃
  • 서울 25.4℃
  • 대전 25.8℃
  • 구름조금대구 27.2℃
  • 구름조금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조금부산 26.6℃
  • 흐림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7.5℃
  • 흐림강화 25.0℃
  • 흐림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4.8℃
  • 구름많음강진군 24.2℃
  • 구름조금경주시 25.1℃
  • 구름조금거제 24.8℃
기상청 제공

동영상

[영상] 전국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단체, "윤미향 즉각 구속 수사하라"

  • 등록 2020.06.04 17:22:57

 

[TV서울=변윤수 기자] 전국 일제강제동원 피해자 단체장 협의회는 4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 투성이인 윤미향을 국회에서 퇴출시키고 윤석열 검찰은 즉각 구속하여 수사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20대 국회의장 문희상 법안이 국회에 상정 된 것을 윤미향이 이사장인 정대협이 주축이 되어 2019년 12월 19일 국회의사당 앞에 ”친일 문희상법 집어치워라“라는 구호와 함께 집회를 하면서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한 법안상정 국회의원들 얼굴사진 위에 ”친일 문희상법 역사의 구정물이다“라고 하면서 구정물을 얼굴에 퍼 붓는 퍼포먼스로 한 많은 우리 일제강제동원 피해자들의 가슴에 비수를 꽂는 만행을 저질렀다. 윤미향이 문희상 법과 무슨 관련이 있는가?”라며, “꽃다운 어린처녀들의 청춘을 앗아간 일본군 위안부 여성들을 30년간 앵벌이로 모금한 돈을 피해자를 위해 거의 쓰지 않았고 국세청 공시누락 금액도 27억이나 된다는 의혹이 회계상 오류인가?

그 외에도 수많은 합리적 의혹으로 치부하고 금배찌를 단 윤미향은 국민 70%가 국회의원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하는 국민여론이다. 이러한 의혹들을 윤석열 검찰은 윤미향을 즉각 구속 수사하여 국민적 의혹을 풀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