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18.2℃
  • 흐림서울 20.5℃
  • 대전 19.5℃
  • 흐림대구 19.7℃
  • 흐림울산 18.9℃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9.4℃
  • 제주 20.4℃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18.4℃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포토

삼성 이재용 부회장, 영장실질심사 출석

  • 등록 2020.06.08 10:59:42

 

[TV서울=이천용 기자] 그룹 경영권 승계를 위해 계열사의 주가를 조작하고, 시세를 조종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8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인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경 서울중앙지법에 도착해, ‘불법합병을 지시하거나 보고 받은 적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침묵한 채 법정에 들어갔다.

 

삼성 측은 지난 2일 검찰의 이 부회장에 대한 기소 여부와 신병처리 방향에 대해 검찰 외부 판단을 듣고 싶다며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요청했다. 그러나 검찰은 4일 이 부회장과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 김종중 전 미전실 전략팀장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부정거래 및 시세조종 행위),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불공정 합병,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 등과 관련해 이 부회장이 미전실로부터 보고받은 문건들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은 어떠한 불법적인 내용도 보고받거나 지시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날 영장심사에서도 이 부회장이 직접 관여했는가가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이며, 서울중앙지법 원정숙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결정하는 영장실질심사 결과는 밤늦게 나올 것으로 보여진다.

 







정치

더보기
박용진 의원, “경비원, 더이상 논란의 대상이어서는 안돼” [TV서울=임태현 기자]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을)이 최근 경비업무 외에 다른 업무를 못 하도록 하는 ‘경비업법 딜레마’로 논란이 된 공동주택 경비원의 업무를 현실화하는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박 의원은 14일 공동주택 경비원의 업무에 대한 법규정을 현실적으로 조정하는 것을 골자로 한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박 의원은 “현실에 맞지 않는 법 때문에 아파트 등 공동주택 현장에서 ‘경비업법 딜레마’가 나타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라며 “이를 바로 잡기 위해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판단해 발의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이 밝힌 ‘경비업법 딜레마’란 공동주택에 해당하는 아파트 경비원은 현행법상 경비업무 외에 다른 업무를 할 수 없다. 그럼에도 주민들의 요구가 있을 때 공동주택 경비원들이 주민들에게 필요한 택배 관리 및 주차관리 업무 등을 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을 말한다. 최근 ‘경비업법 딜레마’ 논란은 경찰청이 각 시ㆍ도 경찰청에 발송한 공문으로 시작됐다. 경찰청이 박용진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논란이 된 공문은 지난해 12월 11일 발송됐다. 공문의 주된 취지는 그간 허가대상이 아닌 것으로 보았던 주택관리업자도 경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