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맑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18.8℃
  • 흐림대전 19.7℃
  • 흐림대구 18.7℃
  • 울산 18.2℃
  • 흐림광주 18.5℃
  • 부산 18.2℃
  • 흐림고창 18.9℃
  • 흐림제주 19.4℃
  • 구름조금강화 20.2℃
  • 흐림보은 16.9℃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행정

세종문화회관, 국내 공연장 최초 QR코드 '비대면 무인검표시스템' 도입

  • 등록 2020.08.10 14:15:07

 

[TV서울=신예은 기자] 세종문화회관이 포스트코로나 시대 관객들이 공연을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국내 공연장 최초로 QR코드를 활용한 ‘무인검표시스템’을 도입하고, 11일 오후 8시 세종S씨어터에서 열리는 뮤지컬 ‘머더 발라드’부터 무인검표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세종문화회관은 세종S씨어터 공연장 앞에 출입증 등을 찍어야 문이 열리는 ‘스피드게이트’를 새롭게 설치하고, 게이트에 QR코드 인식 기기와 모니터를 달았다. 기존엔 공연장 안내원이 직접 입장권을 일일이 손으로 찢는 방식으로 검표했었으나, 비대면 또는 안내원‧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공연장에 입장할 수 있게 됐다.

 

관객은 티켓을 검표시스템에 인식하는 동시에 설치된 모니터를 통해 본인의 좌석 번호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공연장 측은 검표시스템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실시간 입장관객 현황도 파악할 수 있다.

 

또 QR코드 하나로 공연장 입장뿐만 아니라 기존 주차할인, 무인물품보관소 이용까지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세종문화회관은 코로나 발생 이후 공연장 방역 확대를 시작으로 QR코드를 활용한 전자 문진 시스템 도입, 비대면 열화상 카메라 설치 등 관객들의 안전한 공연 관람을 위한 선제적 방역 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해왔다.

 

이번에 도입한 무인검표시스템 외에도 문진표 작성부터 티켓발권까지 한 번에 가능한 ‘모바일티켓’을 하반기 운영 목표로 구축하고 있다. 무인매표소, 키오스크형 발권기 등 정보화 기술을 적극 활용해 안전하고 스마트한 공연장 환경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김성규 세종문화회관 사장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맞춰 안전한 관람을 위한 비대면 서비스들을 준비하고 있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비대면 서비스가 적용될 수 있도록 하고, 관객들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계속적으로 노력하는 공연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