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5.3℃
  • 맑음광주 5.5℃
  • 구름조금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4.8℃
  • 흐림제주 8.8℃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7℃
  • 구름조금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3.4℃
  • 구름조금거제 6.2℃
기상청 제공

종합

서울시, 도시 자체 배출 이산화탄소량 국내 최초 산정

  • 등록 2020.08.19 17:03:20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시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2월까지 서울시내 4곳의 이산화탄소 농도를 관측해 비교한 결과, 서울 도심은 배경 지역에 비해 여름철에는 27 ppm, 겨울철에는 20 ppm 높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도시 내부의 자체 배출로 증가하는 이산화탄소를 말하는 ‘도시 증가분(urban enhancement)’을 국내 최초로 규명했다”며 “이산화탄소는 폭우와 같은 기후변화를 초래하는 주원인으로 화석연료의 사용을 비롯하여 사람의 활동으로 배출된다고 널리 알려져 있으나 우리나라에서 실제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 양을 측정해 도심과 배경 지역의 농도를 비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과 서울대학교 기후융합과학연구실(교수 정수종)이 지난해 5월 서울시의 온실가스 모니터링 및 연구를 위한 협약을 맺고 공동 연구를 추진한 결실이다. 이를 위해 관악산, 남산서울타워 하층부에 설치된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관측지와 용산, 남산서울타워 상층부에 설치된 서울대학교 관측지에서 이산화탄소 농도를 관측했다. 연구진은 도시 내 건물 난방 및 교통을 주원인으로 추정했다.

 

서울 중심에 위치해 이산화탄소의 인위적 배출 영향 관찰에 적합한 용산 관측지에서 가장 높은 농도인 448 ppm을 나타냈고, 해발 630 m에 위치해 배경 지역을 대표하는 지점인 관악산은 423 ppm 으로 도심이 배경 지역보다 최대 24 ppm 높았다. 이산화탄소 농도는 용산 448 ppm, 남산 하층부 444 ppm, 남산 상층부 434 ppm, 관악산 423 ppm 순으로 높았다.

 

서울의 도시증가분(20 ~ 27 ppm)을 다른 도시와 비교하면, LA 30 ppm, 북경 28 ppm 보다는 낮지만 파리 7ppm, 보스턴 16 ppm 등 보다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와 같은 연구 결과는 지난 7월 30일‘Asia-Pacific Journal of Atmospheric Sciences’에 온라인 게재됐다.

 

서울시는 배경 지역 측정소인 관악산과 도심 배출량 모니터링을 위해 남산, 올림픽공원 등 총 3곳에서 이산화탄소 농도를 관측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7월 8일 기후위기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50년 탄소중립 도시 달성을 목표로 건물, 교통, 숲, 에너지, 자원순환 등 5대 분야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을 담은 ‘2050 온실가스 감축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신용승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최근 역대 최장 장마와 기록적인 폭우로 시민들이 기후위기를 실감하고 있기 때문에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대표적인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의 저감을 위해 이산화탄소 모니터링의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며 “이산화탄소 농도 관측 자료를 바탕으로 서울시의 배출 특성을 파악하고 감축 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과학적으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뷰] 박옥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영등포구협의회 부회장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꾸준한 활동을 펼쳐왔을 뿐 아니라, 최근 평화번영의 한반도 기반조성에 기여한 공로로 ‘2020 국민훈장 수여식’에서 국민포장을 수상한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영등포구협의회 박옥임 부회장을 만나 수훈 소감과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편집자 주> Q. 영등포구민께 인사 및 훈장 수훈 소감? - 안녕하십니까. 영등포구민 여러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영등포구협의회 박옥임 부회장입니다. 먼저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을 잃지 않고,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질서와 규칙을 지키며 묵묵히 견뎌내고 있는 구민 여러분께 존경과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하루 속히 코로나19 사태가 해결되어 지역경제가 되살아나, 생기와 활력이 넘치고 구민 여러분의 삶이 행복한 영등포가 되길 기도합니다. 제 아버지(故 박노언 대위)는 육사를 나와 육군 장교로서 군인의 길을 걷고 계셨는데, 6.25전쟁 중 전사하셨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 당시 아버지는 나라를 지킨 공로를 인정받아 화랑무공훈장 추서를 받았습니다. 아버지에 이어 저도 나라를 위해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훈장을 받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정치

더보기
박병석 국회의장, “남북한 최종 결정권자는 남과 북” [TV서울=김용숙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나는 일관되게 남북한 최종 결정권자는 남과 북이라는 소신을 가지고 있다”며 “남북간의 대화와 교류를 통해 비핵화를 위한 북미회담을 견인하는 선순환 구조를 조성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 “(그간) 남북 간에 합의가 제대로 이행되지 못했던 이유 중 하나는 국회의 비준동의가 없었기 때문”이라며 “국회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노력을 든든히 뒷받침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왕이 국무위원은 “한반도의 운명은 남북 양측의 손에 쥐어야 하며, 북미대화가 재개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한국의 역할이 더욱 두드러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우리는 한국 측이 남북 간 채널을 통해 방역이 허락되는 전제 하에 북한 측과 교류를 회복하는 것을 지지하며, 중국은 적극적으로 이를 지지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 왕 위원은 “보통 북한에서 당대회를 개최할 때 나라의 발전 방향이 정해진다”며 “(내년 1월) 제8차 당대회를 통해 북한이 어떤 방침과 노선을 내놓을지에 대해 우리가 함께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한일 관계와 관련해 “양자 관계가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