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맑음동두천 2.0℃
  • 구름조금강릉 5.6℃
  • 구름많음서울 3.6℃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9.0℃
  • 구름조금고창 5.2℃
  • 맑음제주 10.7℃
  • 맑음강화 0.1℃
  • 흐림보은 2.9℃
  • 구름조금금산 3.2℃
  • 맑음강진군 7.6℃
  • 구름조금경주시 7.0℃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사회

동서울대 시계주얼리학과, 비대면 학습성과 전시대회 개최

  • 등록 2020.11.19 12:32:14

 

[TV서울=신예은 기자] 동서울대학교(총장 유광섭) 시계주얼리학과는 오는 21일 COEX 컨퍼런스룸 3층 300호에서 '2020 비대면 학습성과 전시대회'를 개최한다.

 

올해 시행되는 ‘학습성과 전시대회’는 글로벌 럭셔리 워치주얼리 기업을 대상으로 필요한 역량(지식/기술/태도/도구사용)을 조사·분석한 직무역량표를 기반으로, 재학생 스스로 학기 초 현재 자신의 역량과 필요역량 간의 갭(gap)을 파악해, 이를 팀으로 어떻게 체계적으로 해결해 왔는지 공유하는 학습성과의 장(場)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학습성과 전시대회’는 워치주얼리분야의 진로·진학을 꿈꾸는 고등학생 및 학부모, 전국 고등학교 교장, 진로·진학 교사 및 스와치그룹코리아, 불가리코리아 등 럭셔리 산업을 이끄는 주요 브랜드의 관계자 등이 함께 참여하는 산학협동 무대이다.

 

주요 운영 프로그램으로는 ▲31개 글로벌 럭셔리 워치주얼리 브랜드의 역사와 전통, 기능과 영역확장 등을 다루는 ‘브랜드 딕셔너리(Brand Dictionary) 전시’ ▲2020 비대면수업의 학습성과 발표의 ‘포스터세션 및 포트폴리오 전시’ ▲그 외 워치주얼리 제작 체험부스와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정주리 동서울대 시계주얼리학과장은 “2020년 전례 없는 팬데믹 코로나19 확산으로 혼란한 비대면 학사운영에도, 재학생들은 위치주얼리 분야의 역량개발을 위해 그동안 역량갭(gap)을 분석하고 이를 해결해 오는 노력을 멈추지 않았다”며 “이러한 꿈에 대한 노력과 열정을 응원하기 위해 이번 대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선형 시계주얼리학과 교수는 “이번 학습성과 전시대회는 기존 대면수업이 아닌 비대면수업의 학습성과라는 점과 역량 갭(gap) 분석에 따른 자기주도적 문제기반학습(PBL, Problem Based Learning)의 중요성을 더욱 확인할 수 있는 측면에서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한편, 동서울대 시계주얼리학과는 시계주얼리 업계와 주문식교육 협약을 통해 설치된 국내 유일한 학과로 시계 및 주얼리 분야의 전문인재를 집중 양성할 목적으로 2001년 개설됐다. 현재까지 많은 졸업생들이 리치몬트그룹, 스와치그룹 등 국·내외 럭셔리 브랜드 산업에 취업 및 창업하여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국회 외통위, ‘한미동맹의 미래 발전을 위한 특별결의안’ 의결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위원장 송영길)은 2일 ‘미국 신행정부 출범에 즈음한 한미동맹의 미래 발전을 위한 특별결의안(대안)’을 의결했다. 이번 결의안은 최근 미국 상원의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대한 결의안(결의안.152)과 하원의 한미동맹 강화 및 6·25전쟁 70주년 기념 결의안(결의안.809, 결의안.1012)이 각각 채택된 것에 대응해, 김성원·김병주·조태용 의원이 각각 대표발의한 결의안을 통합·조정해 초당적 합의안을 의결한 것이다. 외통위 관계자는 “이번 결의안은 6·25전쟁 70주년과 미국 신행정부 출범을 맞아 한미동맹의 역할과 의미를 확인하고, 대한민국 국회 차원에서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대한 지지와 기대를 표명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6·25 전쟁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에 경의를 표하고, 한미동맹이 한반도 평화 유지 기반이자 세계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 기능하고 있음을 확인하며, 한미동맹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토대 위에서 표현의자유, 사상·종교의 자유, 인권 등 세계인권선언에서 확인된 보편적 가치 수호를 공동의 목표로 한다는 점을 확인하고 있다. 또 한미 양국 정부가 주한미군 방위비

서울병무청, 내년도 현역병 입영 본인선택원 3회차 접수 시작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임재하)은 오는 9일 오후 4시부터 ‘2021년도 현역병 입영 본인선택원’ 3회차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병무청은 병역판정검사를 늦게 받은 현역병 입영대상자에게도 골고루 입영신청 기회가 주어지도록 입영신청을 연중 3회로 나누어 접수한다. 7월 29일(1회차), 9월 23일(2회차) 접수에 이어 이번이 마지막 3회차 접수이다. 다음 해에 현역병 입영을 희망하는 사람은 본인의 학업, 취업 등 일정에 맞추어 입영희망일자를 직접 선택할 수 있고 신청 즉시 입영부대도 알 수 있다. 입영 신청 방법은 병무청 누리집 또는 스마트폰 병무청 앱에 접속하여 본인 인증 후 ‘현역병입영 본인선택원(2021년 입영신청)’ 메뉴에서 다음 해 입영일자를 선택하면 된다. 유의사항으로 지방병무청마다 접수일정이 다르고, ‘선착순’ 마감되므로 병무청 누리집 공지사항을 확인해 본인이 접수 가능한 해당 지방 병무청별 접수 날짜와 시간을 미리 알아두어야 한다. 서울병무청 관계자는 “병역의무자들이 본인선택원 제도를 적극 활용하여 계획한 본인 일정에 따라 병역의무를 이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병역의무자 중심의 입영제도로 병역의무자를 최우선






정치

더보기
국회 외통위, ‘한미동맹의 미래 발전을 위한 특별결의안’ 의결 [TV서울=김용숙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위원장 송영길)은 2일 ‘미국 신행정부 출범에 즈음한 한미동맹의 미래 발전을 위한 특별결의안(대안)’을 의결했다. 이번 결의안은 최근 미국 상원의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대한 결의안(결의안.152)과 하원의 한미동맹 강화 및 6·25전쟁 70주년 기념 결의안(결의안.809, 결의안.1012)이 각각 채택된 것에 대응해, 김성원·김병주·조태용 의원이 각각 대표발의한 결의안을 통합·조정해 초당적 합의안을 의결한 것이다. 외통위 관계자는 “이번 결의안은 6·25전쟁 70주년과 미국 신행정부 출범을 맞아 한미동맹의 역할과 의미를 확인하고, 대한민국 국회 차원에서 한미동맹의 미래지향적 발전에 대한 지지와 기대를 표명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결의안의 주요 내용은 6·25 전쟁 참전용사의 헌신과 희생에 경의를 표하고, 한미동맹이 한반도 평화 유지 기반이자 세계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 기능하고 있음을 확인하며, 한미동맹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토대 위에서 표현의자유, 사상·종교의 자유, 인권 등 세계인권선언에서 확인된 보편적 가치 수호를 공동의 목표로 한다는 점을 확인하고 있다. 또 한미 양국 정부가 주한미군 방위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