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5.7℃
  • 흐림강릉 2.7℃
  • 구름조금서울 6.2℃
  • 구름조금대전 6.5℃
  • 흐림대구 5.8℃
  • 흐림울산 3.7℃
  • 구름조금광주 8.1℃
  • 구름많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5.7℃
  • 맑음제주 9.4℃
  • 맑음강화 5.6℃
  • 구름많음보은 4.6℃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8.3℃
  • 구름많음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종합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32명 발생

  • 등록 2021.02.22 10:02:46

 

[TV서울=신예은 기자]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15일 이후 일주일만에 300명대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2일 오전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2명 늘어나 총 8만7,32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지역감염이 313명, 해외유입이 19명이다. 지역감염의 경우 서울 102명, 경기 116명, 인천 18명, 강원 19명, 부산 12명, 경북 11명, 충북 7명, 충남 6명, 경남 5명, 대구·광주·전북 각 4명, 전남 3명, 대전 2명이 발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4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경기 5명, 서울 4명, 인천·광주·대전·울산·강원·경남 각 1명이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누적 1,562명이 됐고,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9명이 감소해 총 146명이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수 감소한 것은 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반영된 것일뿐, 최근의 확산세가 완전히 꺾였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으로 인식하고, 당시 확진자 수가 증가할 수 있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주간 환자발생 흐름상 중반부터 다시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한편, 정부는 주중 확진자 발생 동향을 지켜본 후 다음 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정치

더보기
하태경 의원, “해운대 마린시티자이 분양시행사 주택법 위반, 즉각 수사 의뢰해야” [TV서울=나재희 기자] 해운대 마린시티자이 시행사의 주택법 위반과 공무원 뇌물공여 정황이 포착됐다. 이에 하태경 의원(국민의힘·해운대구갑)은 국토교통부에 해당 시행사에 대한 수사 의뢰를 요청했다. 제보를 통해 하태경 의원실이 확인한 바에 따르면. 해당 시행사는 미분양된 로얄층 3개 세대를 적법한 절차에 따라 분양하지 않고, 뒤로 빼돌린 정황이 확인됐다. 현행 주택법은 미분양된 주택의 경우, 예비 순번자에게 순서대로 분양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로얄층을 분양 받은 이들은 예비 순번자가 아니었다. 이어 해당 시행사는 뒤로 빼돌린 로얄층 3개 세대 중, 한 세대를 실거래가보다 1억원 가량 싸게 부산국세청 공무원에게 공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실거래가는 7억원대였으나, 시행사는 6억1,300만원에 해당 공무원에게 팔았다. 세금징수 등 직무관련자에게 1억원 상당의 뇌물을 제공한 것으로 비춰질 수 있는 대목이다. 불법분양을 받은 다른 한 세대는 전매를 통해서 1억 7천만원 상당의 차익을 남겼다. 심지어 시행사 소속 직원도 시세보다 싼 분양가로 로얄층 한 세대를 불법분양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시행사의 주택법 위반·공무원 뇌물공여 의혹에 대해서 국토교통부는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