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7 (월)

  • 흐림동두천 21.8℃
  • 구름많음강릉 28.5℃
  • 서울 21.4℃
  • 흐림대전 27.8℃
  • 구름조금대구 29.6℃
  • 맑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8.8℃
  • 구름조금부산 24.0℃
  • 맑음고창 28.9℃
  • 맑음제주 22.6℃
  • 흐림강화 18.4℃
  • 흐림보은 24.9℃
  • 구름많음금산 28.1℃
  • 흐림강진군 26.7℃
  • 구름조금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지방자치

김상진 시의원, “학교현장 도입하는 PCR 검사제도와 자가진단키트 구체적 가이드라인 부재”

  • 등록 2021.04.30 17:07:43

 

[TV서울=신예은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도입하는 PCR(유전자증폭) 검사제도와 자가진단키트를 통한 검사 등 방역관련 정책이 학교현장에서 혼란이 없도록 구체적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김상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송파2)은 제300회 임시회 교육위원회 회의 기간 동안 5월부터 실시하는 PCR 검사제도와 자가진단키트 도입 시 학교 현장에서 혼란이 없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라고 당부했다.

 

PCR 검사제도는 현재 선별진료소와 동일한 검사로,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학교라도 검사요청을 하면 간호사 및 임상병리사 등 3인 1조로 구성된 전문인력이 학교를 찾아가 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김상진 시의원은, 선제적 측면에서 실시하는 PCR 제도가 도입되지만 학교 현장에서는 어디에서 검사를 할지, 결과가 나올 경우 귀가조치를 하는지, 바로 수업 참여가 가능한지, 증상이 있는 경우 어떻게 조치해야 하는지 가이드라인이 없어 혼란스러운 실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2일 김의원이 자가진단키트 도입과 관련해 부교육감을 상대로 자가진단키트 도입에 대한 서울특별시교육청의 입장을 묻자, 부교육감은 자가진단키트의 정확도가 떨어져 실효성이 우려되는 만큼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자가진단키트의 실효성이 우려된다고 했던 서울시교육청이 29일 자가진단키트를 100명 이상의 기숙형 학교나 운동부 운영학교, 예술체육활동 학원 등에 도입한다고 한 만큼, 정확한 사용법과 양성 또는 음성 판정 시 각각의 대응 방법 등을 학교 구성원들이 알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매일 등교하는 고3 학생과 밀집도가 낮은 소규모학교에도 방역을 철저히 하라고 당부하고, 학원과 각종 교육시설에 대한 방역 대책도 함께 마련해야 앞으로 3주 동안 하는 특별방역이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