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6.5℃
  • 흐림강릉 20.0℃
  • 맑음서울 27.6℃
  • 흐림대전 22.3℃
  • 흐림대구 22.1℃
  • 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7.0℃
  • 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24.1℃
  • 구름많음제주 25.6℃
  • 구름많음강화 27.3℃
  • 흐림보은 18.9℃
  • 흐림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28.5℃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종합

홍삼 흡수율 높인 ‘진세노’ 큰 인기

  • 등록 2021.07.19 14:11:09

 

[TV서울=이천용 기자] ‘홍삼’은 건강기능식품 중에서도 오랜 기간 사랑받고 있는 제품이다. 하지만 식약처에 따르면 한국인의 25%는 장내 미생물 효소가 비활성화된 상태로 사포닌을 분해할 수 없어 홍삼을 온전히 흡수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식회사 진세노는 이런 이들을 위해 홍삼의 흡수율을 높이면서도 캡슐 형태로 만들어 홍삼의 쓴맛을 줄여 깔끔하게 섭취할 수 있도록 한 나노홍삼 ‘진세노’를 만들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진세노 관계자는 “‘진세노’는 장내 미생물 효소가 비활성된 상태로 사포닌을 분해할 수 없어 홍삼을 온전히 흡수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증숙공법으로 홍삼 안에 들어 있는 천연물질인 진세노사이드 Rg3를 다량으로 추출, 체내 흡수율을 90% 이상 높인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이 제품에는 인삼을 가공한 홍삼에 풍부하게 들어 있는 생리활성 물질로, 면역력 증진·피로개선·혈소판 응집 억제·기억력 개선·항산화 등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진세노사이드가 진세노사이드가 14㎎/g이 함유돼 있다고 한다.

 

또한, 20년 이상 연구해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식품이 가진 원래의 속성을 유지하면서 1㎛(마이크로미터) 이하로 분쇄하는 나노 분쇄기술을 적용해 캡슐 형태로 만들었기 때문에 홍삼의 쓴맛을 싫어하는 젊은층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주식회사 진세노 관계자는 “홍삼 하면 ‘사포닌’ 성분과 4~6년근이 중요하다고 알고 있는데, 홍삼 속 천연물질인 ‘진세노사이드’의 함량과 흡수율도 이제 따져봐야 한다”면서 “모방할 수 없는 진세노만의 기술로 진세노사이드의 추출에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거부감 없이 먹기 쉽게 캡슐 형태로 제작해 누구나 홍삼의 효능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홍삼 흡수율을 높인 ‘진세노’는 약국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다.

 


경찰, 바지사장 세워 관공서 계약 수주한 기대서 광주 북구의원 송치

[TV서울=이천용 기자] 경찰이 구청의 각종 계약을 불법적으로 따낸 혐의로 기대서 광주 북구의원을 송치했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17일 기대서 북구의원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송치한다고 밝혔다. 기 의원은 지역구 내 경로당 개보수 공사 사업이나 공동주택 정비 사업 등을 재량 사업비로 집행하며 700만원에서 1천만원을 훌쩍 넘는 갖가지 수의계약을 친분이 있는 업체에 맡겼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를 받았다. 조사 결과 기 의원은 바지사장을 내세워 실제로는 본인 소유의 업체로 구청의 갖가지 계약 등을 따낸 것으로 드러났다. 기초의원과 의원 가족은 지방계약법상 겸직이 제한되고, 지자체와 영리 목적의 거래를 할 수 없다. 특히 수의계약은 강력하게 제한된다. 본인 소유의 업체를 남의 업체인 것처럼 구청의 담당 공무원들을 속여 구청의 수의계약 등을 따낸 부분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에 해당한다고 경찰은 판단했다. 특히 기 의원은 자신 몫으로 배정된 한 해 6천만원의 포괄사업비를 활용해 각종 사업을 따낸 것으로 알려졌다. 포괄사업비는 의원 사업비, 재량 사업비, 주민숙원 사업비 등으로 불리는데 예산에 명목이 없는 편법 예산 집행으로 투명성에 문

이준석, “국민의힘, 과감한 자세로 정치개혁 선도”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현 정권과 여당의 독주와 오만을 낙동강에서 막아내는 동시에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 인천에 병력을 상륙시켜야 우리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국민의힘은 항상 과감한 자세로 정치개혁을 선도해나가겠다. 파부침주의 자세로 불가역적인 정치개혁을 완성해 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근거 없는 자신감을 떨쳐내고 우물 안 개구리가 되지 않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알고리즘이 만들어 놓은 “보고 싶은 것만 보는 세상”에서 “통합만 하면 이긴다.”, “내 주변에는 문재인 좋아하는 사람 없다.” “여론조사는 조작되었다.” “부정선거를 심판하라” 와 같은 비과학적인 언어로 선거를 바라보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정권교체는 요원해진다“고 했다. 또, “민주당이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개혁의 진도를 빼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만들어내는 변화는 불가역적이어야 한다”며 “4번의 선거패배 이후 한번 이겼다고 변화와 개혁에 대한 의지가 약해진다면 젊은 세대는 언제든지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세 번째로, “공유와 참여, 개방이 우리의 언어가 되어야 한다”며






정치

더보기
이준석, “국민의힘, 과감한 자세로 정치개혁 선도”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현 정권과 여당의 독주와 오만을 낙동강에서 막아내는 동시에 아무도 예측하지 못한 인천에 병력을 상륙시켜야 우리는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며 “국민의힘은 항상 과감한 자세로 정치개혁을 선도해나가겠다. 파부침주의 자세로 불가역적인 정치개혁을 완성해 선거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근거 없는 자신감을 떨쳐내고 우물 안 개구리가 되지 않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알고리즘이 만들어 놓은 “보고 싶은 것만 보는 세상”에서 “통합만 하면 이긴다.”, “내 주변에는 문재인 좋아하는 사람 없다.” “여론조사는 조작되었다.” “부정선거를 심판하라” 와 같은 비과학적인 언어로 선거를 바라보는 사람이 늘어날수록 정권교체는 요원해진다“고 했다. 또, “민주당이 따라올 수 없을 정도로 개혁의 진도를 빼야 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만들어내는 변화는 불가역적이어야 한다”며 “4번의 선거패배 이후 한번 이겼다고 변화와 개혁에 대한 의지가 약해진다면 젊은 세대는 언제든지 다른 선택을 할 수 있다”고 했다. 세 번째로, “공유와 참여, 개방이 우리의 언어가 되어야 한다”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