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6.8℃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5.1℃
  • 천둥번개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3.1℃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도쿄하계올림픽, 23일 오후 8시 개막

코로나19·폭염·무관중 악조건 뚫고 8월 8일까지 열전
한국 선수단, 황선우·김연경 앞세우고 103번째로 입장

  • 등록 2021.07.23 10:08:41

 

[TV서울=이천용 기자] 코로나19 시대의 첫 올림픽인 2020 도쿄하계올림픽이 23일 오후 8시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막을 올린다.

 

이번 대회는 8월 8일까지 33개 정식 종목, 339개 세부 경기에 북한을 제외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소속 205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소속팀과 난민대표팀 등 총 206개 팀, 1만1천명의 선수가 참가해 메달을 다툰다.

 

대한민국은 29개 종목에 걸쳐 선수와 임원 354명을 파견했으며, 금메달 7개 이상을 획득해 종합순위 10위 내 입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1964년에 이어 57년 만에 도쿄에서 다시 열리는 이번 하계올림픽은 코로나19로 인해 기존의 대회와는 성격이 완전히 달라졌다.

 

일본은 2011년 대지진 여파로 생기를 잃은 동북부 지방을 비롯한 나라 전체의 부흥과 재건을 기치로 내걸고 하계올림픽을 두 번째로 유치했으나, 지난 해 전 세계를 휩쓴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것이 바뀌었다.

 

2020년 열릴 예정이었던 대회가 최초로 1년 미뤄졌고, 코로나19가 1년 반이 지나도 해결이 되지 않으면서 일본과 IOC는 대회를 취소하라는 여론에 직면하기도 했으나, 결국 강행해 올림픽이 열리게 됐으며, 전체 경기의 96%를 무관중으로 치르게 된다.

 

그러나 개막를 하루 앞둔 지난 22일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유태인 학살을 희화화하는 과거 동영상으로 논란이 된 도쿄올림픽 개회식 연출 담당자 고바야시 겐타로(48)가 해임되고, 또 올림픽 선수촌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 확인돼 무대를 밟지도 못하고 기권한 선수가 4명이나 나오는 등 도쿄올림픽 조직위의 돌출행동과 불안한 방역대책으로 인해 끝까지 무사히 치러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한편, 이날 개회식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비롯한 20명 미만의 각국 정상급 인사와 950명의 내외빈과 취재진, 그리고 개회식에 입장하는 각 나라 일부 선수단만이 참석한 가운데 나루히토 일왕의 개회 선언으로 문을 연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개회식 참가자를 약 30명으로 꾸렸으며, 태극기를 든 남녀 공동 기수 황선우(수영)·김연경(배구)을 앞세우고 103번째로 입장하게 된다.

 


서울시, 국민의힘과 '예산정책협의회' 열어

[TV서울=변윤수 기자] 서울시는 16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시청 6층 기획상황실에서 ‘서울시-국민의힘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 올해 들어 첫 번째이자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이날 예산정책협의회에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등 핵심 당직자 10여 명과 오세훈 시장, 행정1‧2부시장, 정무부시장 및 서울시 주요 간부들이 참석했다. ‘서울시-국민의힘 예산정책협의회’는 서울시장과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당직자들이 만나 서울시 주요 현안사업과 국고지원 요청사업을 설명하는 자리다. 국민의힘은 6일 부산‧울산‧경남을 시작으로 전국 광역시‧도를 순회하며 중앙당 차원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있다. 예산정책협의회는 서울시가 국비지원 건의사항 및 주요 시정현안을 보고한 후 김기현 원내대표 주재로 참여 의원과 오세훈 시장이 토론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서울시는 교통‧환경‧복지 등 시민의 삶과 직결되는 사업에 대한 국비지원과, 국회 협조가 긴요한 주요 핵심사업에 대한 실효성 있는 지원을 요청했다. 국민의힘은 서울시 건의사항을 심도있게 검토·논의해 예산 편성이나 입법 등에 실질적으로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시와 국민의힘은 도시철도 법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