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6.5℃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4℃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6.3℃
  • 맑음제주 12.2℃
  • 맑음강화 2.5℃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정치

유정희 시의원, 대학 청소노동자 노동환경개선 토론회 열어

  • 등록 2021.10.01 17:56:15

 

[TV서울=변윤수 기자] 유정희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4)은 지난 9월 29일 ‘대학 청소노동자 노동환경의 개선방안’ 온라인 토론회를 개최해 열악한 노동환경과 인권문제에 의견을 나누었다.

 

2019년 8월, 2021년 6월 서울대학교의 청소노동자가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다. 이 사건으로 청소노동자의 열악한 노동환경과 비인간적인 노동강도, 직장 내 괴롭힘 등의 문제가 대두되었으며, 사회적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유정희 의원은 이런 시점에서 노동환경의 개선방안을 마련하고자 토론회를 개최하였으며, 이재현 비정규직없는서울대만들기 공동행동 학생대표의 기조발제로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또한 정성훈 전국민주일반노동조합 서울대시설분회장, 박장준 희망연대노조 정책국장, 박진국 공공운수노조 홍익대분회장, 김민석 홍익대 모닥불 운영위원장의 토론으로 다양한 의견과 현실에 대해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서울대 청소노동자를 중점적으로 보면, 생활임금 적용이 안되어 최저임금의 저임금을 받는 현실, 비정규직 청소노동자들이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되었으나, 여전히 정규직이 아닌 중규직에 머무르는 현황, 같은 대학 내 같은 업무를 하면서도 기관장별 발령 및 기간제 채용 등 여전히 개선할 점이 많았다. 이러한 현실은 청소노동자만의 노력으로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 지역사회 및 학생들의 연대가 반드시 동반되어야 가능하다는 것을 모두 공감하였다.

 

유정희 의원은 서울시의회에서 청소를 하시는 분들의 휴게실이 지하1층 기계실 옆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임기 내 서울시의회 청소노동자 휴게실을 개선하도록 방안을 찾아보겠다고 선언했으며, 청소노동자의 인권과 노동환경이 보다 나은 방향으로 개선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