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8.8℃
  • 맑음대전 -8.0℃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2.8℃
  • 맑음고창 -4.6℃
  • 흐림제주 3.1℃
  • 구름조금강화 -7.7℃
  • 맑음보은 -12.5℃
  • 맑음금산 -9.7℃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사회

한국갤럽, “진보는 22%, 보수는 30%”

  • 등록 2021.11.26 15:00:55

 

[TV서울=이현숙 기자] 여론조사 결과 국민 가운데 스스로 진보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국정농단 탄핵사태 때와 비교해 줄어든 반면 보수층은 증가한 것으로 나왔다.

 

한국갤럽은 26일, 11월 한 달간 전체 4천5명 대상을 실시한 4차례 조사를 종합분석한 결과, 자신의 정치성향에 대해 보수는 30%, 중도는 33%, 진보는 22%라고 나왔다고 밝혔다.

 

10월 조사와 비교하면 수는 2%포인트 늘었고, 진보는 1%포인트 감소했다.

 

국정농단 탄핵사태가 본격화했던 2017년 1월 스스로 진보라고 여긴 사람은 37%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15%포인트나 줄었다. 또, 당시 조사에서 보수는 27%를 기록했다.

 

2017년 1월 조사 당시 중도라는 응답은 26%였으나 이후 30% 안팎으로 늘어났다.

 

올해 1월만 해도 스스로 보수라고 답변한 응답은 25%로 28%인 진보에 뒤져 있었으나 7월 26%로 동률이 되더니 8월 이후 지금까지 보수층 비율이 진보를 역전했다. 최근에는 보수는 늘고 진보는 줄면서 그 격차가 벌어지는 추세다.

 

또, 한국갤럽이 23일부터 25일까지 실시한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37%가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는 지난주보다 3%포인트 오른 수치다.

 

반면 부정 평가 비율은 55%를 기록해 지난주보다 4%포인트 내렸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은 3%포인트 오른 32%, 국민의힘은 5%포인트 내린 34%로 나타났다.

 

한국갤럽 관계자는 "최근 한 달간 두 정당의 지지도 간 변동 폭이 컸고 그 격차도 2%포인트에서 10%포인트 사이를 오갔는데 이는 대선 후보 선출과 선대위 체제 전환에 따른 과도기적 현상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 ±3.1%포인트이며 신뢰수준은 95%다.


유인태 전 의원 "김건희 통화, 대단한 게 있을 줄 알았더니…"

[TV서울=나재희 기자]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보도에 대해 "대단한 게 있는 줄 알았더니 별로더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같이 평가하면서 "이 파동이 무당층 내지 중도층에 별로 이렇게 영향을 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김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을 부인한 점을 언급하며 "기자회견이나 캠프에서 무엇을 하는 것보다 본인 육성으로다가 깔끔하게 해명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씨가 '7시간 통화' 상대인 서울의소리 기자를 "좀 이용한 측면도 있는 것 같다"며 "무슨 폭탄이 나올 줄 알았는데 엄마나 선생님이 볼 줄 알고 쓴 일기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녀린 소녀 같은 이미지였던 김씨가 이번에 여장부 느낌을 줬다. 김씨가 '언터처블'(손댈 수 없다는 뜻), 내지는 후보에게 상당한 영향력을 미친다는 말들이 있었는데 그게 좀 입증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씨의 '미투' 발언을 두고서는 "피해자가 멀쩡히 있는데 해서는 안 될 소리"라고 하면서도 "우리 세대 술자리에서는 저도






정치

더보기
유인태 전 의원 "김건희 통화, 대단한 게 있을 줄 알았더니…" [TV서울=나재희 기자]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18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보도에 대해 "대단한 게 있는 줄 알았더니 별로더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이같이 평가하면서 "이 파동이 무당층 내지 중도층에 별로 이렇게 영향을 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김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을 부인한 점을 언급하며 "기자회견이나 캠프에서 무엇을 하는 것보다 본인 육성으로다가 깔끔하게 해명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씨가 '7시간 통화' 상대인 서울의소리 기자를 "좀 이용한 측면도 있는 것 같다"며 "무슨 폭탄이 나올 줄 알았는데 엄마나 선생님이 볼 줄 알고 쓴 일기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녀린 소녀 같은 이미지였던 김씨가 이번에 여장부 느낌을 줬다. 김씨가 '언터처블'(손댈 수 없다는 뜻), 내지는 후보에게 상당한 영향력을 미친다는 말들이 있었는데 그게 좀 입증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씨의 '미투' 발언을 두고서는 "피해자가 멀쩡히 있는데 해서는 안 될 소리"라고 하면서도 "우리 세대 술자리에서는 저도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