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2.1℃
  • 서울 -2.2℃
  • 구름많음대전 1.8℃
  • 구름조금대구 4.4℃
  • 맑음울산 4.2℃
  • 광주 3.3℃
  • 맑음부산 5.4℃
  • 흐림고창 2.0℃
  • 흐림제주 6.7℃
  • 구름많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6℃
  • 흐림강진군 4.3℃
  • 구름조금경주시 3.7℃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대한민국은 검찰공화국 아닌 민주공화국‘"

  • 등록 2021.12.03 14:02:08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이 검찰공화국이 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와 캠프면면을 보면 검찰총장 출신 후보를 비롯해 캠프 유력인사 가운데 검찰 출신만 이미 10명이 넘는다. 실무진을 합치면 더 늘어날 것”이라며 윤석열 후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또, “우리나라가 불공정하게 된 주요원인 중 하나가 바로 공정성의 최후보루인 검찰이 수사기소권을 불공정하게 행사했기 때문”이라며 “양심 있는 다수 검사들의 자성과 성찰의 목소리도 분명 있지만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이 국가권력을 차지하면 이런 움직임마저 물거품이 되고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이재명 후보의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대한민국은 검찰공화국 아닌 민주공화국입니다.>

 

대한민국이 검찰공화국이 될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선대위와 캠프면면을 보면 검찰총장 출신 후보를 비롯해 캠프 유력인사 가운데 검찰 출신만 이미 10명이 넘습니다. 실무진을 합치면 더 늘어날 것입니다.

 

지금도 검찰은 무소불위 권력을 휘두르고 있습니다. 불공정 행위를 처벌해야 할 검찰이 없는 죄도 만들고, 있는 죄도 덮으면서 선택적 정의를 행사하고 있습니다.

 

특정인을 겨냥해 먼지털이식 별건수사를 하고, 누가 봐도 분명한 봐주기 수사를 버젓이 자행합니다.

 

우리나라가 불공정하게 된 주요원인 중 하나가 바로 공정성의 최후보루인 검찰이 수사기소권을 불공정하게 행사했기 때문입니다.

 

양심 있는 다수 검사들의 자성과 성찰의 목소리도 분명 있습니다. 하지만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이 국가권력을 차지하면 이런 움직임마저 물거품이 되고 말 것입니다.

 

그래서 검찰개혁은 반드시 해야 할 주요과제입니다. 권력의 칼을 자의적으로 휘두르는 검찰이 아닌 공공선을 수호하는 공정한 검찰로 거듭나기 위해서라도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해야 합니다.

 

대한민국은 검찰공화국 아닌 민주공화국입니다.

검찰독재는 군사독재만큼이나 위험합니다.

 


한국전 참전 미군 1세대 흑인 조종사 찰스 맥기 명예준장, 102세로 별세

[TV서울=이천용 기자] AP, AFP통신이 미국 최초의 흑인 전투 비행단의 일원으로 한국전에 참전하기도 한 찰스 맥기 명예 준장이 지난 16일(현지시간) 10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아들 론 맥기는 아버지가 이날 미국 메릴랜드주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맥기 명예 준장은 2차대전을 시작으로 한국전쟁, 베트남전쟁 등 세 차례 전장을 누볐으며,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의 장벽을 뛰어넘어 미군에 혁신을 가져온 '터스키기 항공병' 출신으로 유명하다. 그는 1942년 10월 앨라배마주의 터스키기 훈련소에 입소한 뒤 이듬해 6월 훈련소 과정을 수료한 뒤 1944년 최초의 흑인 전투 비행단인 미국 육군 항공대 소속 332 전투비행대에 배치돼 조종간을 잡았다. 터스키기 훈련소는 1941년 미 의회가 육군항공대에 흑인으로만 구성된 전투부대 창설을 명령하면서 생긴 시설로, 흑백 분리정책에 따라 흑인 조종사와 정비병을 따로 양성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곳을 거쳐 간 흑인 항공병을 일컫는 '터스키기 항공병'의 용기와 집념은 최근 도서와 영화,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조명받고 있다. 그는 한국전쟁에서 저공폭격 임무를 맡아 베트남 전쟁에도 전투기를 몰고 출






정치

더보기
배현진 의원, 영유아 바이러스성 장염 예방접종 국가지원법 대표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배현진 국회의원(국민의힘, 송파을)은 영유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장염(로타바이러스 장염/Rotavirus enteritis)의 국가지원을 위한 근거법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급성 위장관염으로 영·유아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감염률 높은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지난 2009년부터 영유아에 대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접종을 의무화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생후 6주부터 접종을 권고받고 있으나, 로타바이러스의 경우 영·유아기 다수의 백신과는 달리 선택 접종으로 지정되어 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장염 발병 시 심한 탈수 현상으로 입원을 요 하는 질병임에도 불구하고, 비싼 접종비용 등의 이유로 접종을 하지 못하는 영·유아들이 발생하고 잇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대상자인 영·유아 총 1,500,559명 중 14.8%인 222,565명이 접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짐. 최근 일부 지자체와 종교단체 등에서 접종비를 지원하고는 있지만 모든 영·유아들에 대한 지원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