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맑음동두천 -7.5℃
  • 구름조금강릉 -3.0℃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0.3℃
  • 흐림울산 2.3℃
  • 흐림광주 1.1℃
  • 구름많음부산 2.5℃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4.5℃
  • 구름많음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2.2℃
  • 흐림경주시 1.0℃
  • 구름많음거제 1.9℃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출범

윤석열, "기본이 튼튼한 나라 만들 것"

  • 등록 2021.12.06 15:36:52

 

[TV서울=이천용 기자]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선 후보를 선출한 지 한 달 만인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을 열고 대선을 향한 공식 여정을 시작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 후보를 비롯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당 관계자들이 함께했다.

 

윤석열 후보는 연설을 통해 먼저 “제가 꿈꾸는 대한민국은 기본이 탄탄한 나라다. 국가를 위한 국민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국가가 돼야 한다”며 “공정이 상식이 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누구나 공정을 이야기하지만, 아무나 공정을 달성할 수는 없다”며 “공정은 현란한 말솜씨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동안 살아온 묵직한 삶의 궤적이 말해주는 것이다.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하는 윤석열표 공정으로 나라의 기본을 탄탄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민주당 정부는 코로나 중환자 병실을 늘리는데 써야 할 돈을, 오로지 표를 더 얻기 위해 전 국민에게 무분별하게 돈을 뿌려댔다”며 “우리는 이 지긋지긋한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또 대선 승리를 위한 단합을 강조했다. 이는 최근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불거졌던 갈등과 잡음을 잠재우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단합’이다. 이제부터는 열 가지 중 아홉 가지가 아니라, 백 가지 중 아흔아홉 가지가 달라도 정권교체의 뜻 하나만 같다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며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함께 힘을 모을 때, 우리는 더 강해진다. 그래야만 이길 수 있다”고 하나됨을 호소했다.

 

윤 후보는 “여러분은 저와 우리 당에 정권교체의 엄중한 사명을 주셨다. 국민이 저를 불러주셨다. 대한민국의 혁신을 위해서는 그 소명을 받드는 우리 당부터 혁신해야 한다”며 “당의 혁신으로 더 넓은 지지 기반을 확보해야 국가 혁신을 이끌 수 있다. 대한민국을 확 바꾸겠다. 저와 함께 우리 당과 대한민국을 확 바꾸자”고 했다.

 

다음은 윤석열 후보의 연설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저는 오늘 무거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코로나 중환자가 병실이 없어

온 가족이 고통받고 있습니다.

 

민주당 정부는

코로나 중환자 병실을 늘리는데 써야 할 돈을,

오로지 표를 더 얻기 위해

전 국민에게 무분별하게 돈을 뿌려댔습니다.

 

민주당 정부에게는 국민의 귀중한 목숨보다

선거에서의 표가 그렇게 더 중요합니까?

 

집 없는 국민은 급등한 전세보증금과

월세 때문에 고통받고,

집 있는 국민은 과중한 세금 때문에

고통받고 있습니다.

 

서민의 잠자리를 추운 거리로 내팽개치고,

부패 기득권의 사익을 챙기는 민주당 정부는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부입니까?

 

우리는 이 지긋지긋한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합니다.

지겹도록 역겨운 위선 정권을 반드시 교체해야 합니다.

 

우리는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이겨서

향후 있을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승리할 기반을 마련해야 합니다.

 

만에 하나라도 내년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계속 있을 두 번의 선거도

뼈아픈 패배를 당할 가능성이 큽니다.

 

그리고 우리의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은

그렇게 사라질지도 모릅니다.

 

우리 다음 세대에 번영의 대한민국을 물려주기 위해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을 걸고 반드시 싸워 이겨야 합니다.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단합’입니다.

 

저는 지난 6월 정치 참여 선언에서

열 가지 중 아홉 가지 생각이 달라도,

정권교체라는 한 가지 생각만 같으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말씀드린 바 있습니다.

 

이제부터는

열 가지 중 아홉 가지가 아니라,

백 가지 중 아흔아홉 가지가 달라도

정권교체의 뜻 하나만 같다면 모두 힘을 합쳐야 합니다.

 

생각이 다른 사람들이 함께 힘을 모을 때,

우리는 더 강해집니다.

그래야만 이길 수 있습니다.

 

선거운동 방식부터 새롭게 바꾸겠습니다.

과거에는 형식적으로 당 선대위를 운영하고,

실제로는 소수로 구성된 외부의 캠프가

선거운동의 중심이었습니다.

 

저는 이러한 관행을 완전히 타파하고,

당 선대위 중심으로 선거를 치를 것입니다.

그동안 약해진 지역 당협을 재건하고

청년과 여성을 보강해야 합니다.

 

당의 혁신으로 중도와

합리적 진보로 지지 기반을 확장하여

이들을 대통령 선거 승리의 핵심 주역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당의 혁신으로,

더욱 튼튼해진 당 조직으로,

더 넓혀진 지지 기반으로,

승리의 문을 향해 달려 갑시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우리 국민들은 내년 대선에서

확실한 정권교체를 요구함과 아울러

어떤 새로운 나라를 만들 것이냐고

우리에게 묻고 있습니다.

 

제가 꿈꾸는 대한민국은

기본이 탄탄한 나라입니다.

국가를 위한 국민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국가가 되어야 합니다.

 

공정이 상식이 되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누구나 공정을 이야기하지만,

아무나 공정을 달성할 수는 없습니다.

 

공정은 현란한 말솜씨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동안 살아온 묵직한 삶의 궤적이 말해주는 것입니다.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하는 윤석열표 공정으로

나라의 기본을 탄탄하게 하겠습니다.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고,

디지털 전환, 녹색 전환, 바이오 전환은

더 빠른 속도로 세상을 바꾸고 있습니다.

기술의 변화가 커다란 기회의 창을 열고 있습니다.

 

이 기회의 창을 활짝 열기 위해 필요한 것은

자유와 공정입니다.

 

정부는 공정한 경쟁 여건을 조성하고,

민간은 창의와 상상을 마음껏 발휘하는 경제를 만들어서

우리 경제의 잠재성장률을 높이고,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겠습니다.

 

일한 만큼 보상을 받고,

기여한 만큼 대우를 받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겠습니다.

 

힘든 삶의 여정을 묵묵히 감내하며

내일의 희망을 꿈꾸는 국민들을 위해

기회가 풍부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

 

한편, 지금 우리의 현실을 보면

무주택 가구가 절반에 가깝고

근로자 세 명 중 한 명은 비정규직입니다.

또한, 여섯 가구 중 한 가구가 빈곤층입니다.

 

이 모든 분들이 우리의 가족이고 이웃입니다.

이분들이 더욱 든든하게 보호받을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을 두툼하고 촘촘하게 마련하겠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사랑하는 당원 동지 여러분.

 

기억나십니까?

2년 전만 해도 우리에게 정권교체는

상상하기조차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정권교체의 기회가 왔습니다.

나라의 번영과 미래를 열 기회가 온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이 만드신 기회입니다.

그리고, 국민 여러분은 저와 우리 당에

정권교체의 엄중한 사명을 주셨습니다.

국민이 저를 불러주셨습니다.

 

대한민국의 혁신으로

양질의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

경제성장률의 제고,

더욱 튼튼한 복지와 사회안전망 체계의 확립을

이루어내야 합니다.

 

대한민국의 혁신을 위해서는

그 소명을 받드는 우리 당부터 혁신해야 합니다.

당의 혁신으로 더 넓은 지지 기반을 확보해야

국가 혁신을 이끌 수 있습니다.

 

대한민국을 확 바꾸겠습니다.

저와 함께 우리 당과 대한민국을 확 바꿉시다.

 

내년 3월 9일 대통령 선거를

위대한 우리 국민의 승리로 만듭시다.

 

감사합니다.

 







정치

더보기
배현진 의원, 영유아 바이러스성 장염 예방접종 국가지원법 대표발의 [TV서울=이천용 기자] 배현진 국회의원(국민의힘, 송파을)은 영유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장염(로타바이러스 장염/Rotavirus enteritis)의 국가지원을 위한 근거법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은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는 급성 위장관염으로 영·유아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감염률 높은 바이러스성 질병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지난 2009년부터 영유아에 대한 로타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접종을 의무화 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생후 6주부터 접종을 권고받고 있으나, 로타바이러스의 경우 영·유아기 다수의 백신과는 달리 선택 접종으로 지정되어 있다. 로타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장염 발병 시 심한 탈수 현상으로 입원을 요 하는 질병임에도 불구하고, 비싼 접종비용 등의 이유로 접종을 하지 못하는 영·유아들이 발생하고 잇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 간 로타바이러스 예방접종 대상자인 영·유아 총 1,500,559명 중 14.8%인 222,565명이 접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짐. 최근 일부 지자체와 종교단체 등에서 접종비를 지원하고는 있지만 모든 영·유아들에 대한 지원으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