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8.4℃
  • 구름조금강릉 33.1℃
  • 맑음서울 30.0℃
  • 구름많음대전 30.3℃
  • 구름조금대구 33.1℃
  • 구름조금울산 31.8℃
  • 구름많음광주 30.3℃
  • 구름조금부산 29.4℃
  • 구름많음고창 29.6℃
  • 맑음제주 31.8℃
  • 맑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조금강진군 29.6℃
  • 구름조금경주시 32.0℃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사회

태풍 '송다' 영향에 전국 비 소식…제주 등 남부지방 50∼100㎜

  • 등록 2022.07.31 07:28:17

 

[TV서울=이천용 기자] 31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제5호 태풍 송다(SONGDA)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겠다.

충청권과 남부지방, 제주도에서 내리기 시작한 비는 아침(오전 6∼9시)에 그 밖의 지역으로 확대돼 모레인 2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31일부터 1일까지의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전남권·경남권 50∼100㎜, 전북·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경북권·서해 5도 20∼70㎜, 강원 영동·울릉도·독도 10∼60㎜다.

제주도 산지에는 150㎜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200㎜ 이상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경기북부와 경북북부에는 많게는 12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강원 영동과 울릉도·독도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7.7도, 인천 28.6도, 수원 28.7도, 춘천 25.9도, 강릉 25.6도, 청주 28.3도, 대전 25.8도, 전주 24.9도, 광주 26.4도, 제주 27.8도, 대구 25.5도, 부산 26.1도, 울산 25.8도, 창원 25.4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6∼30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3.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0m, 서해 1.0∼4.0m, 남해 1.5∼4.0m로 예측된다.


한미의장 회담…"확장된 억제력으로 양국정부 '北비핵화' 지원"

[TV서울=나재희 기자] 한미 양국 국회의장은 4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 및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회담을 한 뒤 진행한 공동 언론 발표에서 "양측은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이어 "한미 동맹이 군사 안보,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는 데 주목하며 포괄적인 글로벌 동맹으로의 발전을 의회 차원에서 강력히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며 "동맹 발전에 대한 양국 국민의 기대를 담아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 의회가 작년 말 '인프라법'에 이어 지난달 '반도체 및 과학 지원법'을 통과시킨 점을 높이 평가하고, 미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에 대한 실질적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미국 의회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며 "첨단 기술 및 공급망 협력을 인적 차원에서 뒷받침하기 위한 전문직 비자 쿼터 입법화, 한인 입양인 시민권 부여 법안, '김치의






정치

더보기
한미의장 회담…"확장된 억제력으로 양국정부 '北비핵화' 지원" [TV서울=나재희 기자] 한미 양국 국회의장은 4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강력하고 확장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국제 협력 및 외교적 대화를 통해 실질적인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양국 정부의 노력을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회담을 한 뒤 진행한 공동 언론 발표에서 "양측은 북한의 위협 수위가 높아가는 엄중한 상황에 우려를 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장은 이어 "한미 동맹이 군사 안보, 경제, 기술 동맹으로 확대되는 데 주목하며 포괄적인 글로벌 동맹으로의 발전을 의회 차원에서 강력히 뒷받침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며 "동맹 발전에 대한 양국 국민의 기대를 담아 동맹 70주년 기념 결의안 채택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 의회가 작년 말 '인프라법'에 이어 지난달 '반도체 및 과학 지원법'을 통과시킨 점을 높이 평가하고, 미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에 대한 실질적 혜택으로 이어지도록 미국 의회 차원의 협조를 당부했다"며 "첨단 기술 및 공급망 협력을 인적 차원에서 뒷받침하기 위한 전문직 비자 쿼터 입법화, 한인 입양인 시민권 부여 법안, '김치의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