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 (일)

  • 흐림동두천 28.4℃
  • 흐림강릉 33.7℃
  • 흐림서울 29.6℃
  • 흐림대전 30.0℃
  • 흐림대구 32.1℃
  • 구름조금울산 30.6℃
  • 흐림광주 30.1℃
  • 구름많음부산 28.6℃
  • 흐림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2.5℃
  • 흐림강화 28.1℃
  • 흐림보은 29.7℃
  • 흐림금산 25.9℃
  • 흐림강진군 29.8℃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8.4℃
기상청 제공

문화/스포츠

'안나' 일부 스태프, 일방 편집 논란에 "우리 이름도 빼라"

  • 등록 2022.08.04 15:58:44

 

[TV서울=신예은 기자]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를 둘러싸고 제작진과 쿠팡플레이 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안나'의 집필과 연출을 맡은 이주영 감독이 쿠팡플레이가 일방적으로 작품을 편집해 훼손했다고 공개 비판한 가운데 제작에 참여한 스태프 6명이 4일 이 감독을 지지하는 입장문을 냈다.

 

촬영팀 이의태·정희성, 조명팀 이재욱, 그립 담당 박범준, 편집팀 김정훈, 사운드팀 박주강 씨 등은 "피땀 흘려 완성한 결과는 쿠팡플레이에 의해 일방적으로 변경됐다"며 "크레딧에 남아있는 우리 이름을 내려달라"고 밝혔다.

 

이들은 "(일방적 편집으로 만들어진) 결과물에 우리 이름을 사용하는 것은 제작진에게 할 수 있는 가장 큰 무례"라고 반발했다.

앞서 '안나' 김정훈 편집감독도 이 감독이 입장문을 낸 다음날인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6월 24일 공개된 안나는 내가 감독과 밤을 지새우며 편집한 안나가 아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쿠팡플레이는 "감독에게 구체적인 수정 요청을 전달했지만 감독이 수정을 거부했다. 계약에 명시된 권리에 의거해 원래 제작 의도에 부합하도록 작품을 편집했다"고 맞서고 있다.







정치

더보기
與 내홍에 野 다시 강공모드…정기국회 앞 가팔라지는 대치전선 [TV서울=나재희 기자] 내달 정기국회를 앞두고 여야 간 전선이 격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당 내홍과 지지율 급락이라는 악재에 맞닥뜨린 여권을 겨냥해 거야(巨野) 더불어민주당은 연일 파상 공세를 펼치고 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내분을 수습하는 동시에 전임 정권의 각종 의혹을 고리로 대야(對野) 공세 수위를 높이며 반등의 동력을 마련하고자 안간힘을 쓰고 있어 여야 간 대치는 가팔라지는 양상이다. 7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을 정조준하고 있다. 먼저 대통령 관저 공사의 일부를 김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이번 주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국정조사 요구서의 경우 재적의원 4분의 1(75명) 이상이 동의하면 제출할 수 있고, 국정조사가 이뤄지기 위한 특위 계획서는 재적 과반 출석, 과반수 찬성이 있어야 한다. 민주당이 현재 국회 과반 의석수를 갖고 있는 만큼 단순히 산술적으로만 놓고 보면 단독으로도 국조를 밀어붙일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국정조사 실시는 그간 여야 합의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실제 실시 여부는 대여 압박 및 협상 카드로 남겨놓을 전망이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무속인으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