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4.8℃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7.7℃
  • 구름많음대전 7.4℃
  • 흐림대구 8.8℃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2.5℃
  • 흐림부산 13.1℃
  • 흐림고창 8.0℃
  • 흐림제주 15.3℃
  • 맑음강화 5.5℃
  • 구름많음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9.4℃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사회

조계종 새 총무원장 진우스님 취임…삼배 올리고 첫 출근

  • 등록 2022.09.28 09:40:49

 

[TV서울=변윤수 기자] 조계종 신임 총무원장 진우스님이 28일 첫 출근을 하며 종단 대표로서 활동을 개시했다. 진우스님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서울 종로구 조계사 앞에 차량을 이용해 도착한 뒤 일주문을 통해 경내 대웅전으로 향했다.

 

대웅전 안으로 들어가서는 삼존불 앞에서 삼배를 올리며 예를 갖췄다. 법당 안에서 기도를 올리던 불자들은 박수를 보냈고, 진우스님은 감사 인사로 화답했다.

 

진우스님은 인근 총무원장 집무실이 있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으로 걸음을 옮기면서는 총무원 직원들로부터 박수와 꽃다발로 축하를 받았다. 그는 활짝 웃으며 반겼으나 취임 일성 등 별다른 발언 없이 집무실로 향했다.

진우스님은 지난달 있었던 제37대 총무원장 선거에 단독 입후보했다. 단일 후보가 나올 경우 투표없이 당선을 확정 짓는 종단 선거법에 따라 새 총무원장이 됐다.

조계종 중앙종회 내 주요 계파들로 구성된 불교광장이 진우스님을 차기 총무원장 후보로 합의 추대하며 힘을 실은 게 무투표 당선의 배경이 됐다.

 

진우스님은 1961년 강원 강릉 출생이다. 1978년 사미계를, 1998년 구족계를 받았다. 1999∼2012년 담양 용흥사 주지를 지낸 뒤 2012∼2014년 백양사 주지로 활동했다.

 

그는 2017∼2018년 총무원 총무부장과 기획실장, 사서실장 등을 하며 중앙무대에 얼굴을 알렸다.

2018년 설정 총무원장이 사퇴하자 총무원장 권한대행으로 잠시 있었다. 2018∼2019년 불교신문사 사장, 2019∼2022년 8월까지 조계종 교육원장을 지냈다.


이재명, 사법리스크 정면돌파하나…내달초 '100일 메시지' 주목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날로 거세지는 검찰발 '사법 리스크'에 대한 대응 전략을 강경 모드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검찰의 전방위적 수사 압박에 최근 당내 파열음까지 불거지는 상황을 타개하려면 정면 돌파 외에 뾰족한 수가 없다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읽힌다. 지난 8월말 당권을 잡은 이 대표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강조하며 자신을 옥죄어 오는 검찰 수사에 최대한 '로우키' 기조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최근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 사태가 빚어지면서 입장 표명의 빈도와 강도가 점증하고 있다. 자신과 '정치적 동지'라고 공언한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9일 구속됐을 때는 이례적으로 SNS에 직접 글을 올려 검찰이 '조작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25일 최고위 회의에서는 "언제든지 털어보라",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하나",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한다" 등 검찰을 비난하는 작심 발언을 내놨다. 검찰이 이른바 '대장동 일당'의 폭로를 지렛대 삼아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수사망을 좁혀오는 데 대한 강한 반감을 여실히 표출한 것이다. 이와 관련, 한 지도부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그날 발언은 예정






정치

더보기
이재명, 사법리스크 정면돌파하나…내달초 '100일 메시지' 주목 [TV서울=이천용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날로 거세지는 검찰발 '사법 리스크'에 대한 대응 전략을 강경 모드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검찰의 전방위적 수사 압박에 최근 당내 파열음까지 불거지는 상황을 타개하려면 정면 돌파 외에 뾰족한 수가 없다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읽힌다. 지난 8월말 당권을 잡은 이 대표는 '민생'을 최우선으로 강조하며 자신을 옥죄어 오는 검찰 수사에 최대한 '로우키' 기조를 유지해왔다. 그러나 최근 측근 인사들의 줄구속 사태가 빚어지면서 입장 표명의 빈도와 강도가 점증하고 있다. 자신과 '정치적 동지'라고 공언한 정진상 당 대표 정무조정실장이 지난 19일 구속됐을 때는 이례적으로 SNS에 직접 글을 올려 검찰이 '조작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25일 최고위 회의에서는 "언제든지 털어보라",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하나", "선무당이 동네 굿하듯 한다" 등 검찰을 비난하는 작심 발언을 내놨다. 검찰이 이른바 '대장동 일당'의 폭로를 지렛대 삼아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수사망을 좁혀오는 데 대한 강한 반감을 여실히 표출한 것이다. 이와 관련, 한 지도부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의 그날 발언은 예정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