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2℃
  • 구름많음강릉 29.6℃
  • 흐림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8℃
  • 흐림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2℃
  • 흐림광주 30.3℃
  • 구름많음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29.7℃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30.2℃
  • 구름많음금산 31.2℃
  • 흐림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행정


서울병무청, 강원도 철원군에서 입영문화제 개최

  • 등록 2023.05.22 14:59:17

 

[TV서울=신민수 기자] 서울지방병무청(청장 김주영)은 22일 강원도 철원군에 위치한 육군 제6보병사단 신병교육대에서 올해 첫 번째 현역병 입영문화제를 개최했다.

 

현역병 입영문화제는 입영에 대한 두려움을 해소하고 입영현장을 축하와 격려의 장으로 만들고자 2011년부터 개최해 왔다.

 

이날 행사에서는 입영장정과 가족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LED화면으로 응원영상과 육군 군악대대의 공연을 송출하였으며, 부모님께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는 어부바길, 응원의 마음을 담은 사랑의 편지쓰기, 포토존 사진촬영 및 캐리커처 그려주기 등을 통해 입영장정과 가족·친지들이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김주영 서울병무청장은 입영장정을 격려했으며, 사단장(소장 김화종)과 환담을 갖고 의무자들이 군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서울지방병무청 관계자는 “입영문화제를 통해 병역이행자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성실히 병역을 이행한 분들이 예우받는 병역이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훈련병 사망' 중대장·부중대장 구속… "증거인멸 우려"

[TV서울=이천용 기자] 육군 12사단 훈련병 사망사건과 관련해 규정을 위반한 군기훈련(얼차려)을 실시한 혐의를 받는 중대장(대위)과 부중대장(중위)이 사건 발생 약 한 달 만에 결국 구속됐다. 춘천지법은 21일 업무상과실치사와 직권남용가혹행위 혐의로 청구된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이날 오전 10시 40분경 법원을 방문한 피의자들을 상대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약 3시간 만에 신속히 영장을 발부했다. 신동일 영장전담 판사는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영장실질심사에서 피의자들은 사실관계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대장은 규정을 위반해 군기훈련을 시킨 점은 인정하면서도 완전군장 지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찰청은 영장 심문에 춘천지검 소속 부부장 검사와 훈련소 조교 출신으로 간호학을 전공한 검사를 투입해 '피의자들을 구속해야 한다'는 의견을 적극 개진했다고 밝혔다. 참고인들도 모두 군인인 점 등 군 관련 사건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증거 인멸 가능성이 높아 구속영장 발부를 강조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앞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이날 오











문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