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8.7℃
  • 구름조금서울 25.8℃
  • 맑음대전 23.3℃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3.6℃
  • 흐림제주 26.9℃
  • 구름조금강화 24.2℃
  • 맑음보은 22.8℃
  • 맑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2.8℃
  • 구름많음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종합


[기고] 호국보훈의 달과 정전 70주년으로 되돌아보는 ‘보훈’에 대한 단상

  • 등록 2023.05.31 10:23:00

녹음이 짙어지는 6월은 온 국민이 나라사랑을 실천하는 호국보훈의 달이다. 6·25전쟁에서 부상 입은 장병들을 위하여 1952년 5월 ‘상이군경원호강조기간’부터 시작된 호국보훈의 달은 1962년 ‘원호처’가 창설되며 ‘원호의 달’로 공식적으로 지정된 후 ‘호국보훈의 달’로 변경되었다. 6·25전쟁에서 전사한 장병들을 기리기 위한 ‘현충 전몰장병 추도식’을 시초로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하여 목숨을 바친 모든 선열의 넋을 기리는 현충일, 6‧25전쟁 기념일, 등이 있는 달이다.

 

또한, 올해는 한미동맹 및 정전협정이 체결 70주년으로 호국보훈의 달이 시사하는 바는 더욱 크다. 휴전임을 알리는 청색 신호탄이 터진 후 지학의 나이 남짓한 참전용사들이 귀향하던 그 시절으로부터 70년이 지났고, 70년 동안 대한민국은 조국을 위한 희생과 헌신 위에 ‘한강의 기적’으로 전쟁의 폐허에서 세계 10위권 안에 들어가는 경제대국으로 성장했다.

 

국가보훈처에서도 놀라운 70년의 역사, 정전협정 70주년을 기념하며 지난 4월, 6‧25전쟁 당시 튀르키예군이 활약한 경기도 용인 일대에서 ‘유엔참전국 자전거 동맹로드 : PRAY FOR Türkiye’와 5월 ‘가평 영연방 유엔참전국 자전거 동맹길’ 행사를 개최했다. 이를 통해 당시 어려움에 처했던 대한민국을 위해 기꺼이 도움의 손길을 내민 참전용사를 기억하고 감사함을 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다가오는 호국보훈의 달에는 생존 6‧25참전유공자분들의 명예를 드높이고 참전용사 예우 분위기 확산을 위하여 새로운 제복을 우정사업본부 집배원들이 최고의 예우를 담아 참전유공자께 직접 전달드릴 예정이다. 6월 말에는 ‘6‧25전쟁 기념식’을 통하여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자유라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위해 국제사회가 연대했음을 전후세대에 전달하며, 7월에는 ‘정전협정 70주년 및 유엔군 참전의 날 국제기념식’을 개최하고 정전협정 체결일 전후로 ‘참전국 정부대표단 유엔참전용사 및 가족 초청’ 행사를 통해 정전 70주년을 함께 축하하고 ‘참전국 보훈 장관 회의’를 개최해 미래 보훈 협력방안을 논의하며 국내외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해나갈 예정이다.

 

 

서울지방보훈청에서도 친근하고 재미있는 보훈문화의 조성을 위하여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다양한 ‘보훈문화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6월 7일, 21,212명 참전용사의 나라 튀르키예를 위하여 대한민국 국민 21,212명의 해시태그로 LED포토모자이크월을 완성하고, 튀르키예를 비롯한 참전 22개국을 더 자세히 알아가는 ‘튀르키예 참전용사들에 띄우는 편지’ 행사와 6월 9일, 우리나라 평화의 상징 DMZ에서 난 농산물과 참전국을 상징하는 재료로 만든 음식을 제공하는 ‘풍-트럭이 떴다, 보훈의 맛남’ 행사. 마지막으로 6월 15일, 국가보훈부 승격을 계기로 국민들에게 보훈을 알리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음악회가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예정되어있다.

 

과거의 헌신과 희생을 지금의 영광으로 그리고 미래에 계승해야 할 숭고한 가치로 이어나가고, 대한민국뿐만 아니라 자유와 평화에 기여한 국제사회를 연결할 수 있는 단 하나의 가치는 ‘보훈’이다. ‘보훈’은 해가 흘러도 변함이 없다. 국가보훈처가 앞으로 국가보훈부로서,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바로 세우고 대립하는 이념과 가치를 하나로 통합할 수 있도록 지금의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국민 모두가 ‘보훈’에 함께하고, 일상 속에서 자연스럽게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그리고 우리 주변의 국가유공자를 떠올릴 수 있는 호국보훈의 달이 되길 바란다.







정치

더보기
나경원 "한동훈 입이 시한폭탄…尹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 [TV서울=나재희 기자] 국민의힘 나경원 대표 후보는 19일 자신의 '패스트트랙 사건 공소 취소 부탁'을 폭로한 한동훈 후보를 향해 "입이 시한폭탄"이라고 비판했다. 나 후보는 한 후보가 전날 방송토론회에서 패스트트랙 사건 기소의 정당성을 묻는 말에 '당시 검찰총장이 윤석열 대통령이었다'고 답한 것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나 후보는 페이스북 글에서 "패스트트랙 기소에 대한 한 후보의 생각, 의견, 입장을 묻는 질문에 또 윤 대통령을 끌어들이고 당을 끌어들이는 '물귀신' 작전을 쓰기까지 했다"며 "잘한 거는 '나 혼자 다 했다'고 하면서 왜 늘 잘못된 것은 다 윤 대통령 탓이고 당 탓인가"라고 비난했다. 나 후보는 또 "패스트트랙 투쟁을 대하는 한 후보의 인식은 민주당, 조국혁신당과 다를 바가 없는 것 같다"며 "그저 '단순 범죄' 정도로 치부하고, 부당한 기소의 철회를 호소한 저를 '개인적 부탁'이나 하는 사람으로 몰아갔다"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전날 한 후보의 사과 이후 "이 문제는 이쯤에서 묻고 가자는 기자회견까지 준비했었다"며 "그런데 토론회를 통해서 우리는 확실히 알 수 있었다. 아쉽게도, 한동훈 후보의 사과에는 진정성도, 진실됨도 없었다"고 주




정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