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8.5℃
  • 구름많음강릉 8.5℃
  • 흐림서울 9.0℃
  • 흐림대전 9.5℃
  • 구름많음대구 9.2℃
  • 구름많음울산 10.0℃
  • 맑음광주 13.1℃
  • 구름많음부산 11.9℃
  • 구름조금고창 12.1℃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9.1℃
  • 흐림금산 8.2℃
  • 구름조금강진군 12.0℃
  • 구름조금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0.8℃
기상청 제공

종합


트럼프 우군들도 속속 기소…'부정선거 밝힌다'며 투표기 손대

  • 등록 2023.08.02 10:46:40

 

[TV서울=김용숙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부정선거를 주장하던 우군들도 속속 재판장으로 끌려가고 있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데어 렌던 전 미시간주 하원의원, 매슈 데퍼르노 전 미시간주 법무부 장관 후보 등 공화당 인사 2명이 허가 없이 선거 장비에 손을 댄 혐의로 1일(현지시간) 기소됐다.

그간 D.J 힐슨 미시간주 특별검사는 2020년 11월 대통령 선거 후 미시간주 부정선거를 입증한다며 선거관리원들을 꾀어 투표 집계기를 무단 반출한 혐의로 이들을 수사해왔다.

이번 조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한 시도 때문에 기소된 직후에 이뤄졌다.

 

렌던 전 의원과 데퍼르노는 대선 결과가 조작돼 민주당 후보였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겼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장을 추종했다.

이들은 투표 집계기를 디트로이트 교외로 가져가 뜯어보면서 반출을 도운 선거관리인이 불안을 호소할 때까지 수주, 수개월 동안 돌려주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미시간주에서 투표 결과가 조작됐다는 증거는 전혀 제시되지 않았다.

민주당 소속인 데이나 네슬 미시간주 법무장관은 투표 집계기 무단반출 사건에 대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심각하고 전례도 없다"고 말했다.

네슬 장관은 "2024년 대선이 다가온다"며 "저들이 주장하는 거짓말이 미국의 민주주의 제도와 절차에 불신의 씨앗을 뿌린다"고 비판했다.

 

앞서 유사 사건과 관련한 여러 재판에서도 대선 결과가 조작되지 않았다는 판결이 나왔다.

미시간주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승리를 조작하려고 가짜 선거인 증명서를 제출한 혐의로 지난 18일 공화당원 16명이 기소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해 부정선거설을 퍼뜨리던 이들이 수사받는 사례는 미시간주뿐만이 아니다.

콜로라도주에서는 메사 카운티의 공화당 소속 선거관리원 티나 피터스가 부정선거 증거를 잡는다며 투표기기 하드디스크 드라이브를 복사해 빼냈다가 작년에 기소돼 유죄 평결을 받았다.

조지아주에서도 트럼프 대선캠프가 커피 카운티의 선거 장비에 허가 없이 손댄 혐의를 잡고 검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수사한 잭 스미스 특검도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소를 발표한 뒤 공화당원들이 전국적 분노를 자극하는 거짓말을 퍼뜨려 선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